view

왕명도 목사님 이야기^*^

(판) 2008.12.14 09:53 조회217
톡톡 사랑과 이별 채널보기

왕명도 목사님 이야기

 

중국 모택동 시절에 지하교회 지도자와 전도자로 유명했던 왕명도(왕밍따우)목사님이 계십니다. 그는 한때 중국 공안당국의 교회 지도자들에 대한 지독한 핍박 당시 체포되어 고문을 받는 과정에서 그 큰 고통을 이기지 못하고 예수를 부인하고 감옥에서 풀려난 일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그가 석방되어 나오자 그는 주님이 대한 송구함 때문에 더 큰 정신적인 고통을 겪게 됩니다. 두통이 떠나지 않고 그를 괴롭힙니다. 그는 그것이 주님의 징계임을 깨닫고 다시 기도한 후 베이징 거리로 나옵니다. 그리고 목에 간판을 걸고 거리를 다니며 울면서 외칩니다. 목에는 이런 글이 적혀 있었습니다. “저는 베드로입니다. 저는 저를 사랑하시는 주님을 배신했습니다. 제 이름은 배신자 베드로입니다.”그는 다시 체포되어 그 후로 19년을 감옥에서 보내게 됩니다. 그러나 그의 믿음의 회복 소식을 들은 많은 지하 교회 지도자들에게 큰 귀감이 되어 그의 뒤를 따르는 많은 지도자들이 일어나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지하교회에는 기적적인 큰 부흥을 주님이 하락하셨습니다. 그가 감옥에서 나올때 재커라이스라는 유명한 인도출신의 전도자가 그를 만나 감옥에서 그 무서운 고난을 어떻게 이겨낼 수 있었느냐고 질문을 했을 때 그는 웃으면서 대신 찬송을 부르고 싶다고 했답니다. 몸은 늙었고 손마디는 뒤틀려 있었고, 함께 있었던 아내는 앞을 보지 못하고 있었지만 눈에 눈물이 가득한 모습으로 찬송을 부르기 시작했답니다.“나의 갈길 다가도록 예수 인도하시니 내 주안에 있는 긍휼 어찌 의심하리오 믿음으로 사는 자는 하늘 위로 받겠네 무슨 일을 만나든지 만사 형통하리라 무슨 일을 만나든지 만사 형통하리라”

“저는 감옥에서 이 찬송을 잊은 적이 없습니다. 그리고 이 찬송의 가사처럼 하늘의 위로가 주님의 위로가 저에게 있었기 때문에 19년동안 저는 행복했답니다”

 

이런 이야기를 들을 때마다 목사인 제 자신이 왜 그렇게 부끄러운지 모르겠습니다. 주님은 곳곳에 이런 신실한 분들의 믿음과 사역을 통해 당신의 일들을 아름답게 만들어 가시는 것 같습니다. 한국과 정 반대에 있는 이곳 과테말라에서 부족하지만 주님의 소중한 일들을 이름도없이 빛도없이 그러나 정말 겸손이라는 이름으로 감당하고 싶습니다. 함께 기도하면서 나아가는 모두가 되시길 소망해 봅니다^*^

1
0
태그
사랑,감성
0개의 댓글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