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시댁에 천만원 드리라던 예랑 후기요.

1346 (판) 2017.01.10 14:32 조회237,619
톡톡 결혼/시집/친정 채널보기
이어지는 판

 

안녕하세요 얼마전에 글올렸었습니다. 모바일은 이어쓰기가 안되길래..

짬내서 컴퓨터로 글을 씁니다.

 

결론은 파혼했습니다. 글쓰고 난 그 이후에 예비신랑(지금은아니죠.)이랑 파혼을

결심하고 만났습니다.

많은 분들이 문자나 전화로 파혼 통보하라고 하셨는데..

파혼이 애들 장난도 아니고.. 한두살먹은 어린애 연애가 아니였기때문에

만나서 파혼하는게 마지막 예의라고 생각하기때문에 만난것입니다.

 

만나자마자 생각은해봤냐더라고요. 뭘생각해보냐니 시댁에 돈드리는거... 하고

말하는데 쌍욕하고싶은데 안하고 그냥 파혼하겠다는말만 했어요.

예비신랑은 놀래서 무슨 파혼이냐고 지금 돈때문에 우리가 갈릴사이냐 그러네요.

 

얼굴보자마자 생각해봤냐는말듣고 너무 화가나서 흥분상태에서 말해서 기억은 잘안나지만 ...

대충 니 능력이없어서 못모은돈 왜 내돈으로 매꿀려고 하는지이해안가고..

대리효도할사람필요한거면 나는 죽어도 못하겠으니 파혼하자고요.

지도 알량한 자존심은있는지 그래 파혼이 쉬운것도아니고 그래라~ 이래서 그냥 아무말없이

집에 갔어요.

부모님과 시부모님께는 어떻게 말씀드려야할지 밤새 내내 고민하다가..

저희 부모님께 먼저 말씀드렸어요. 예비신랑이랑 왜 파혼하게 됐는지도 말씀드리구요.

저희 언니도 옆에서 듣다가 아니 뭐 그런 ㅅㄲ가 다있냐고 내가 너 이러라고

돈 보태준줄아냐고 사람좀 잘보고 다니라고 부모님과 친언니한테 욕도 많이 듣고 혼났어요.

괜히 죄송스럽고 멋도모르고 결혼한다고 한 저때문에 가족들이 상처입었을까

많이 울었어요. 나중에는 가족들 전부 그런사람이라면 파혼하는게 맞다고 니말이 옳다고

말씀해주셨고요.

 

시부모님께도 말씀드렸어요. 제가 말씀드리고 난후에 저희 부모님도 시부모님이랑

말씀 나누셨고요. oo(예비신랑)은 아는 부분이냐고 그러면서 둘이 같이 얼굴보고

이야기하자고 설득하셨는데 시부모님 볼필욘없을것같아서 거절했습니다.

그날저녁에 예비신랑한테서 문자 전화 카톡 굉장히많이왔는데 그냥 차단하고 잤습니다.

시부모님도 전화며 문자며 어찌나해대시는지..

저희 부모님한테도 예비신랑과 시댁식구들이 얼마나 많이 전화를했길래..

저희 엄마께서 욕나올것같다고도 하셨어요.. 끊어내기도 정말 어려운사람이였네요.

집앞에서도 기다리길래 당분간은 지인집에서 지내려 합니다.

 

댓글말대로 저는 조상님이 도우셨던 모양이에요.

다들 조언해주시고함께욕해주셔서 감사합니다.

644
12
태그
신규채널
[추천좀] [진리]
106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궁금해 2017.01.10 14:39
추천
181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축하드려요~ 속시원하네 ㅋㅋ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나부터살자 2017.01.10 14:51
추천
177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내가 이전글부터 알아봤어~ 글쓴거보니 호구잡혀 살 사람같진 않더라구~ 좋은남자 만나시길 기도합니다~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남자 ㅠㅠ 2017.01.10 14:46
추천
148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똑 부러지는 성격!!!! 님 짱!!!! 거지라도 염치는 있어야지......!!!에휴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17.01.16 21:38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스스로 지옥으로 들어가시는거 잘 막으셨어요 앞으러 생각하면 한순간은 일도 아닙니다
답글 0 답글쓰기
ㅎㅎ 2017.01.15 00:06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남자새끼 완전 찌질하고 구질구질해...그지새끼가 꼴에 결혼은 하려고 했었나보네
답글 0 답글쓰기
s 2017.01.14 19:41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천만원 생각나서 쉽게 놓기 힘들었나보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7.01.12 20:39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언니 성격 맘에 드네요. 님도 제정신이시니 곧 다시 괜찮아지실거에요. 천만원가지고 구질구질하게 구는 거지네 집이랑 엮여서 큰 고생할뻔했네 ^^
답글 0 답글쓰기
2017.01.12 18:05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거지새끼랑 그 거지시누년 여기댓글 꼭보길 ㅉㅉ
답글 0 답글쓰기
정말 2017.01.12 15:45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잘 하셧어요 제 친구 중에는 벌써 20대에 이혼한 친구도 있는데 그 친구 결혼식 일주일 전까지 저랑 친구부모님이랑 뜯어말렷는디 얘가 파혼 쪽팔리다고 그냥 결혼햇거든요 결국 애 낳고 1년도 안 되어서 이혼하니 후회하더라구요 이혼보다 파혼이 훨 나았는데 왜 자기가 결혼했는지 모르겠다구요..어디 바람도 쐴겸 해외여행 좀 멀리 다녀와서 정리 좀 하세요 금방 벤츠 올 겁니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7.01.12 10:13
추천
1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남잔 반반한다고 고마워하는 동물이 아님. 더치페이하면 관계가 동등해지고 더치페이 안하면 관계가 동등해지지 않을거 같음? 외국에서는 사랑하는 여자들에게 무조건 돈 씀. 자기랑 만나주는 게 고마워서 대접함. 한국남자는 지들이 매달려서 만나도 더치를 강요함. 나도 더치페이가 맞다고 생각하고 칼같이 더치한 적 있었지만 결론은...? 등에 빨대꽂으려는 빈대, 거지들만 붙더라.
답글 4 답글쓰기
2017.01.12 08:34
추천
0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니 파혼은 잘한건데 보통 파혼했다는사람들 후기보면 죄다 똑같네, 문자 카톡 시부모님이랑 예비신랑한테많이온다는둥.. 집앞에찾아와서 힘들다거나 혹은 글쓴이 처럼 지인집에가있을구라는둥 레파토리가 매번 같은느낌.
답글 3 답글쓰기
남자 곰세마리가뚱뚱... 2017.01.12 08:23
추천
0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래요 본인돈 지켜가며 잘 사세요
답글 0 답글쓰기
귀막음 2017.01.12 08:13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현명하게 잘 생각 하셨어요.... 오히려 자립심 없이 친정에서 보태주시고 하니까 기대도 되겠다 이때다싶었던것 같은데...결혼전에도 이런데 결혼하면 퍽하면 손벌릴것 같아요.. 상대방 부모도 챙길줄 아는 사람이어야지...어떻게 남의 돈으로 그렇게 .. 이익따지는 건 아닌것 같아요. 잘생각 하신것 같아요 정말 된사람이고 사랑한다면..더 못해줘서. 돈 받아서 미안하다고 하셨을것 같은데..이건 아닌것 같아요 뻔뻔하네요
답글 0 답글쓰기
블링 2017.01.12 07:38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독하게 마음 먹으세요 지금 흔들리면 평생 힘들어요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아기공룡 2017.01.12 06:27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자 이제 저한테 시집오세요
저는 진짜 몸만 오셔도 되구여~
저 재산 아파트한채 포항ktx 예정지 앞에 땅도 있구요
부모님 노후준비 다 되어있구 시월드 절대 없습니다
시집간 동생하나 잘살구 있고 원래 서로 생활 터치도 안하구요
무엇보다 중요한건 호주 영주권~ 이 있습니다
호주 최저시금 17.66 불인거 아시죠? 자식 교육 전문대까지 공짜에다가 고딩때까지는 용돈도 국가에서 나옵니다 50만원정도 의료 무한 공짜에 정부 지원금도 엄청 많아요
결혼하고 여행 막 다니셔도 되고 즐겨도 되게 해드릴께요..그냥 부부사이의 최소한만 해주세요....이상 다 사실입니다..
이런데도 여자 못만나는 나는 멀까.........
답글 4 답글쓰기
두리둥둥 2017.01.12 05:34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공짜로 돈을 달라는 건 구걸인데 꼴에 체면이 깎이는 건 싫으니까 오히려 갑질하면서 구걸을 하는 거죠. 거지근성을 갑질로 무마하려는 제일 상거지, 거지발싸개 같은 부류입니다. 잘 헤어지셨어요~
답글 0 답글쓰기
아이고 2017.01.12 04:15
추천
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로긴하게만드네 아니 똑똑한척하고 인정머리없는 여자라고? ㅈㄹ하네 그럼 지는 양심은없는데 마음착한척 하는 놈일세 뭐 대출을해서 떼주고 우리가 갚아나가자고? 아니 미친거 아니가 무슨 빚짊어지고 남의집 지갑노릇할라고 결혼하는줄아나 해주면 감사한줄 모르고 너희집은 살만하니까래 미친 정말 요새는 남자들이 결혼으로 무슨 한밑천챙기려한다니까 거기에 일잘하는 노비는 덤으로 난 진짜 할머니나 아즘마들이 아가씨들한테 중신얘기함서 아이고 이쁘네 일도잘하게 생겼네 하는데 뭐지 즈그집 하인 식모뽑나 싶음
답글 0 답글쓰기
노답 2017.01.12 03:12
추천
0
반대
5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시가를 시댁 시댁... 시부모님? 누가 부모님 낳아줬음?
답글 0 답글쓰기
휴으으 2017.01.12 02:36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 속시원해 남자가 여자 호구잡으려고 그랫던거 남자 진짜 찌질이의 극치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7.01.12 02:15
추천
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밤길 조심하세요. 요즘 하도 음흉한 세상이라 저렇게 돈에 집착하는 남자랑 거지근성 가족들 스토킹하며 괴롭힐지도 몰라요.
답글 0 답글쓰기
RyounN 2017.01.12 02:11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베댓에 반대 하나씩 파혼당한놈이 한건가. 쓰니님 잘하셨어요!
답글 0 답글쓰기
ㅌㅇㅃ 2017.01.12 00:56
추천
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런 ㅂㅅ 신상좀 까주세요.. 그래야 다른사람 똥 안밟지
답글 0 답글쓰기
2017.01.12 00:35
추천
1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남자들은 왜케 결혼할때되면 갑자기 부모챙기냐. 조카.. 평소에 지들이 잘할것이지. 그놈의 아침밥과 대리효도 증말 꼴뵈기싫음
답글 0 답글쓰기
1 2 3 4 5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