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절 버리고 도망간 친엄마가 찾아왔네요(수정)

k (판) 2017.02.17 19:08 조회153,693
톡톡 결혼/시집/친정 꼭조언부탁
아버지한테 말씀 드리지않는 이유는 아버지가 항암치료를 끝낸지 얼마 지나지않으셨고 고혈압까지 있으시기 때문이에요. 거기다 친엄마라는 폭탄을 던지면 정말 큰일이 날 것 같습니다. 아버지는 아기였던 저를 등에 업고 막노동을 가셨던 분이고, 자신이 가난을 대물림한다는 생각에 정말 괴로워하셨던 분이세요. 아버지에게 더이상 부담드리고싶진 않습니다.

그리고 제가 친엄마를 감당할 수 없을 거라고 하시는데, 저 그렇게 온실 속 화초마냥 자라지 않았습니다. 가난하다는 이유만으로 늘 학교에서 왕따를 당해야했고 그걸 저혼자 버텨내기 위해서는 소위 말하는 악다구가 필요했습니다.

밥조차 제대로 챙겨먹기가 어려워서 이웃 아줌마한테 밥을 얻어먹기도 했고 아버지 일터에 가서 몰래 밥을 얻어먹기도 했습니다. 비참했습니다. 죽고싶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남들에게 이렇게 비굴하게 살바엔 차라리... 하는 생각도 했어요. 저절로 남는건 악다구 뿐이였고 아버지 사업이 성공했을 때서야 숨통이 트여서 겨우 내가 진정으로 하고싶은게 뭔지를 찾아다녔어요. 더이상 날 압박하는 존재가 보이지 않으니까, 더이상 싫은걸 억지로 버티지 않아도 괜찮으니까요.

입는 것, 먹는 것까지 극도로 줄어가며 악착같이 돈을 모았고 나를 버리고 잘 먹고 입고있을 친엄마를 떠올릴 때마다 죽이고 싶다는 생각이 들곤 했습니다. 왜이렇게 친엄마를 증오하냐구요? 백일도 안된 저를 버리고 도망쳤으며, 그 이후로 코빼기도 안비쳤습니다. 정말 극한의 상황이되면 증오하는 상대 생각이 날 때마다 정말 찾아서 죽이고싶은 마음이 듭니다. 자신만 잘먹고 잘살겠다며 도망간 여자에게 무슨 마음이 있겠습니까... 오히려 안죽이는게 다행이죠. 똥물이나 식초를 들이붓기엔 힘들 것 같고, 원하는 목적을 듣고 정말 이러다 죽겠다싶을 정도로 극한으로 몰아넣을겁니다. 그 이후에 속죄를하건 증오를하건 상관없습니다. 우리 가족은 저랑 아버지 뿐이니까요.. 조언 감사합니다.




주위에 얘기하기도 불편한 내용이라 여기에 글을 씁니다. 제목그대로 절 버리고 도망간 친엄마가 얼마전 찾아왔습니다.

친엄마는 돈많은 남자랑 바람나서 제가 태어난지 백일도 안돼서 절 버리고 집을 나갔습니다. 그 이후로 한번도 찾아온 적이 없구요. 아버지는 지금도 친엄마를 떠올리시면 쌍욕을 퍼부을만큼 혐오합니다.

곰팡이 핀 10평 남짓한 집에서 십오년을 넘도록 살았습니다. 중학교 3학년이 됐을 때 아버지의 사업이 성공했고 지옥같았던 가난에서 벗어날 수 있었습니다. 어렸을 때 주변 아이들이 엄마없는 애, 가난한 집 애라고 놀릴 때마다 그 애들이 밉고 나는 왜 가난한걸까 하면서 서럽기도 하고 친엄마도 보고싶었는데 이제는 아무렇지도 않습니다. 오히려 빚이나 돈에 쪼들리면서 허덕이는 그 년놈들의 모습을 보면서 비웃어주는게 속시원하더군요.

대학 졸업 후 상가 두 개를 받아서 백수 생활하던 도중 집으로 친엄마가 찾아왔네요. 얼굴이 저랑 비슷하게 생겼길래 조금 놀랐는데 잘 처먹고다니는지 퉁퉁 살이찐게 정말 꼴보기 싫더군요. 다짜고짜 찾아와서 과거의 일은 잊고 이제라도 엄마를 받아줄 수 없겠냐고 말하길래 황당해서 당신은 날 낳아준 여자일 뿐 그이상도 이하도 아니라고 바로 못박았더니 다시 한 번만 생각해달라며 사정을 하길래 쫒아냈습니다. 그 이후로 아버지가 없는 시간대에만 집에 찾아와서는 한 번만 자기 얘기를 들어달라며 난리를 피웁니다.

용서할 생각? 전혀 없습니다. 제가 호굽니까? 오히려 찢어 죽여버리고 싶어요. 눈앞에 나타난다면 어떨까하는 생각이 들기도했는데 지금은 그저 짜증만 나요. 법적으로는 남남인데 이제와서 가족이니 뭐니 한번만 만나달라며 빌빌 기는 모습을 보니 한심합니다. 속죄하고 살테니 한번만 얼굴 보여달라는 것도 짜증나고 낳아준 엄마한테 이렇게 매정할 수 있냐는건 더 짜증납니다.

법으로 어찌할 방법이 없는 것 같고, 지금은 그저 어떻게 복수해줘야 좋을지 생각 중입니다. 원하는게 뭔지는 모르겠지만 절대 내어줄 생각 없고 아버지 모르게 끝까지 자근자근 짓밟아 준 다음에 버릴 생각입니다. 좋은 방법 없을까요?
502
14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95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sav 2017.02.17 20:09
추천
141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아버지모르게 자근자근 하시려는데 그아줌마 돈에 눈멀어 나가고 뻔뻔하게 님에게 올만큼 무서운 사람이에요. 대학 졸업하고 유복하고 느긋하게 생활하시는 님은 그 상대가 안됩니다.
아버지에게 모조리 일러버리세요.
알아서 님 아버지께서 자근자근 님 눈앞에서 밟아 처리해주실겁니다.
젊은 아가씨가 뭐 본인 손을 들여요. 더 한 서린 분이 계시는데
답글 7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17.02.17 19:23
추천
94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돈 뜯으러 왔나? 아버지한테 말해서 험한꼴 보기전에 다시는 오지마라고 단단히 못박으시던지 보는앞에서 경찰에 신고해버리세요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남자 사랑해 2017.02.24 08:4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어린나이에 얼마나 고생이 많으셨을지..... 저도 가난하게 자랐지만 그것만으로는 님 심정을 조금도 헤아릴수가 없겠네요. 미워하는....증오하는 마음 충분히 이해합니다. 다만 매몰차게 거절하는게 최선이라고는 생각하지만, 복수같은 생각은 하지마세요. 님께서 그토록 증오하는 사람과 같아질 필요는 없습니다. 오히려 그 복수로 인해 밝게 빛나고 행복만 가득해질 님의 남은 인생이 후회와 고통으로 바뀔수도 있겠지요. 무시하세요. 매몰차게 거절하시고.... 복수는 그것만으로도 충분합니다. 행복할 일만 남았잖아요. 님의 기회비용을 좋은일,하고싶었던일,즐거운일에 사용하세요.
답글 0 답글쓰기
2017.02.21 09:04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절대 받아주지 마요...ㅠㅠ
답글 0 답글쓰기
저도 2017.02.20 17:24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도 제 친모란사람 언니 세살 저 백일때 집 나갔어요 너무도 가난한 친할머니 밑에서 친척들에게 눈칫밥 먹으며 고생고생 다 하며 컸어요 아빠는 맨날 이여자저여자 만나고다니고 일년에 한번정도 봤고요. 지금 제가 서른넷인데 아빠안본지 4년넘었구 앞으로도 볼 생각없어요 뭣모를 어렷을때 엄마란 사람이 그저 보고싶고 그리움도 있었지만 지금 제 맘속엔 원망과 분노로 가득합니다 내가 엄마의 상황이 되었었거든요 저도 큰애3살 작은애8개월때 이혼했는데 전 친정도 부모도 아무도 없었지만 절대 내자식은 못떼놓겠더라고요 악착같이 데리고나와 혼자 고생고생을 하며 키웠어요 그러면서 인간이면서 어떻게 자식을 버릴수있지? 이 생각에 혹여라도 우릴 찾아온다면. 정말 가만두고싶지않아요 절대 용서하지마세요
답글 1 답글쓰기
남자 워메 2017.02.20 11:5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접근금지신청 안되나요?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그래오빠다 2017.02.20 09:5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경찰서에 가셔서 상황을 설명하시고(특히 여경을 불러달라고 하세요) 접근금지 신청이 가능한지 먼저 물어보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특히 법적으로 완전 남남이 되었다면 아주 불가능한거도 아니니 한번 문의해보세요
답글 0 답글쓰기
2017.02.19 21:23
추천
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주변에 두돌안된아들 버리고나온여자 다른남자들 만나는데 미쳐서살더니 지금은몸팔고근근히삼 근데 지도 지 미래를아는지 이제다시 전남편에게 매달림 지아들 지금10살인데 다크면 아들 등골빼먹으려고.... 애가너무불쌍해 글쓰니 너도... 많이힘들었지 흔들리지말고 지금처럼 아빠만잘챙겨드려 그리고 복수해 꼭
답글 0 답글쓰기
ㅁㄴㅇㄹ 2017.02.19 18:31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자작이라는사람들 머리속이궁금하다ㅋㅋㅋㅋㅋㅋ 실제로 이런경우많음 알지도못하면서 무조건주작으로 몰아가는구나ㅋㅋㅋㅋ진짜 질린다질려
답글 0 답글쓰기
ㅠㅠ 2017.02.19 13:45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가증스럽네요..... 자기 밖에 모르는 이기적인 인간
답글 0 답글쓰기
2017.02.19 12:00
추천
7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도 엄마라는사람이 백일도안되서 나갓는데.. 아빠는 이겨내지못하고 술로 사시고 가난은 계속되고 결국술로 중학교때 아빠도 돌아가시고.. 초등학교때엄마없는년이라고 놀림을 받아도 집에 말하지도못하고 너무나 괴로운 학창시절이엿음. 가난이너무싫어서 취업후 저축일순위로 지내고 20대후반인데 적지않은돈모아놓음 근데 우리집은 다시 먹고살만해지는게 없어서 그런가 엄마라는 사람은 아직도 보지도못함. 내가 애를 낳아보면 그어린걸떼어놓고 도망간 여자가 얼마나 모질고 독한건지 느낄수 잇을까
답글 1 답글쓰기
남자 밤에만용감 2017.02.19 11:44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거머리겠는데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7.02.19 09:36
추천
0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원망은 해도 뭘또 죽이고 싶을 정도라고 하나? 지금 그래도 잘돼서 힘든 상황은 아닌데도 굉장히 처절한 감정이 느껴지네... 원망 미움의 감정으로 그냥 남이다 생각하고 무시하고 상대를 안하면 되지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1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1 답글쓰기
남자 성철 2017.02.19 06:23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한번만 더찾아오면 죽여버린다 하세요
답글 0 답글쓰기
솔직한세상 2017.02.19 00:5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선을 그으면 됩니다

----------

http://pann.nate.com/talk/335860035
답글 0 답글쓰기
힘내요 2017.02.19 00:0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토닥토닥...한번 꼭..안아주고 ... 힘내라고 해주고 싶어요. .나역시.. 애 둘 키우는 애엄마니까. ..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7.02.18 19:06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핸드폰번호 바꾸고 다른곳으로 이사가요..혹여 아빠가 아시면 병 도지실라..어짜피 직장 안다니고 건물 관리만 하는거니 차라리 공기좋은 외곽에 아빠 병환 치유도 할겸 모시고 가서 사는게 어떠신지.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7.02.18 18:5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걍 이제는 아는척도하지말고 누구세요?? 라고계속하세요 님 : 누구세요? 년 : 엄마야 님 : 엄마가뭔데요 년 : 널 내가 낳았어 내 배아파서 님 : 제어머니는 없습니다. 님이낳은건 저의 독기인데요 ; 님이 배아파서 낳은 독기 한번 보실래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 (쳐웃음) 년 : 아들아 그러지말고 좀.... 님 : (말도끝나기전에)아들?? 아직 보여주지도 않은 아들 독기를 찾아요? 솔직히 님이 배아파 낳은 독기도 안보여줄려고했는데 정보여달라고 사정하면 보여줄게요. 제가 님이 떠나고 남은자리에서 님이낳은 독기만을 삼키며 커가지고ㅋㅋ(겁나 표정만으로 압도하며 위협) 그러면 범접못할거임.
답글 2 답글쓰기
ㅇㄱㄹㅇ 2017.02.18 18:54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밑에 댓글 보니 유산 얻어 처먹으려 왔는지도..법적으로 남남인지 다시한번 확실히 체크하세요.
답글 0 답글쓰기
2017.02.18 18:45
추천
2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부지 항암치료 하신다는 소문 듣고 온거네요... 무서운 분이네요 생모가...
답글 2 답글쓰기
1 2 3 4 5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