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저는 아내가 일 하는게 싫습니다

민상 (판) 2017.03.17 13:52 조회127,732
톡톡 결혼/시집/친정 채널보기
이어지는 판

30개월 아이 아빠입니다
지금 아내는 전업주부이고 현재 생활이
저는 좋습니다
500쯤 벌고 아내에겐 200 주고 우리 부모님
달 30 드리고 저 조금 쓰고 적금합니다
아내가 쓰는 생활비는 공과금 보험 휴대폰 생활비
의류비 식비 아이 병원비 등입니다
어제 조금 다툼을 한 게 이제 일을 하겠다 합니다
아이 어린이집 보내고 일하겠다는 이유가
친정도 용돈을 드리고 싶다는 겁니다
요번 1월 장인어른께서 퇴직하시고
두 분 연금으로 생활하십니다
본인이 벌어 30이든 50이든 드리고 싶다는
겁니다 또 중간중간 옷도 사드리고 싶고
약도 해드리고 싶답니다
장인어른 장모님 연금으로 충분히 살만하십니다
아내의 오빠 즉 형님이 달 30씩 드리기도
하고요 그건 별개로 자기도 하고 싶다는데
우리 때문도 아니고 친정에 뭐 해주고 싶다고
아이 맡기고 일하는 게 맞는 건가요?
그래서 그럼 내가 30씩 드리면 안 나갈 거냐
했더니 그래도 나간답니다
자기꺼 본인이 움직일 수 있는 돈이 하나도 없다고
불안하답니다 뭐 그러고는 다시 얘기해보자
하고 말았는데
200에서 남는 건 없는 게 맞을 거고요
제가 250 주고 달 30씩 장모님 드리겠다고 하면
나가지 않을까요?
저는 적어도 아이 초3까지는 아내가 집에
있었으면 좋겠거든요

조금 추가 합니다
제가 달 쓰는 용돈은 15-20쯤이지만
경조사비나 모임비는 다른 통장에서 꺼내 씁니다
정기 적금은 130정도고 나머지는 입출금
통장에 넣어 둡니다

21
387
태그
신규채널
[냉정한평가]
159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2017.03.17 16:15
추천
314
반대
8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넌 시댁에 왜 돈보내? 네가 자식이니까 보내는거아니야? 네 와이프는 고아냐?
답글 6 답글쓰기
베플 귤e 2017.03.17 16:24
추천
277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이가 초3이 되면 일자리가 아내분을 기다려 준답니까? 그때되면 엄마의 손길이 안 필요할까요? 지금 아내분은 돈이 중요한 게 아니라.. 뭔가 나도 세상에서 쓸모있는 사람이라는 걸 확인 받고 싶어서가 아닌가 싶어요 친정에 돈을 쓰더라도 남편 눈치 안 보고 마음 편히 쓰고 싶고 옷을 사입고, 화장품을 사더라도 마음 편하게 살 수 있는 그런거요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안녕 2017.03.17 14:40
추천
7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우리아빠랑 똑같네요.. 부장되고서 한달에 600벌고 엄마에게 200만원만 입금해주고 남은돈은 아빠가 쓰거나 적금붓는데 엄마는 돈의 행방을 모릅니다 공무원인 엄마가 아빠가 일안하고 자신 시중들어줬으면 좋겠다하여 집에서 쉬고계신지 어느덧 10년.. 많이 답답해합니다 아빠는 하루 7시간 근무하고 종일 집에서 먹고 tv보고 자고하는데 엄마는 외출도 못하고 종일 부엌에서 사시거든요.. 자신만의 삶이 없는거죠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2017.03.26 00:3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공과금에 보험까지 다 아내가 내는데 200이라구요? 그걸로 살아내는 아내가 대단하네요. 장담하는데 아내분 기초화장품도 제대로 안가지고계실듯..
답글 0 답글쓰기
ㅋㅋ 2017.03.24 01:3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500만원에서 생활비 200, 시댁 30, 저축 130빼면 170만원이 남는데...어디다 쓰나요?
답글 0 답글쓰기
솔직한 2017.03.21 12:07
추천
1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심정으로는 돈 쓰는게 치사해서일 것 같다. 200안에서 생활비로 쓰다보면 자기 용돈으로 따로 쓰는건 쉽지 않고 시댁에만 용돈을 드리는 건 더더욱 자기 자신이 자식으로써 부끄러워서일 것 같다. 주부로 있으면서 아내가 포기하는게 많다는게 모르는지? 나의 경우는 신랑이 연금, 보험 등과 본인 용돈 빼고 나한테 용돈 따로 생활비 따로 준다 생활비가 남으면 나머지는 저축하고 용돈은 내가 따로 부모님 뭐 사드리고 싶을때 사드리고 커피도 사먹는데 쓴다. 경조사 때는 무조건 각 집은 똑같이 하니 서로 편하다. 만약에 양보하실 생각이 없다면 와이프 분 말리지 마세요. 제가 보기엔 우울증 오기 직전 일껄요.
답글 0 답글쓰기
kkk 2017.03.21 11:26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돈을 와이프한테 다 맡겨서 알아서 알뜰히 살림해봐 이런것도 아니고...내남편이 글쓴이 아니라서 다행. 200으로 애키우면서 살면 얼마나 빠듯할까.옷 미용실 화장품은 진짜 살수나 있을련지..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7.03.21 11:10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초3까지 외벌이하구산다구요? 요새 그게 쉬운줄아시나.. 지금 애가 어려서 그렇지 나중엔 더 많이 나가요 아내가 경력단절되기전에 일하는것도 나쁘진않습니다
답글 0 답글쓰기
오옹 2017.03.21 10:56
추천
1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30은 친정도 당연히 줘야되는거고. 그리고 생활비 200에 용돈..아무것도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본인이 쓰는것만큼만 '이건 니 용돈 해' 하고 주면..그래도 좀 낫지않았을까요
답글 0 답글쓰기
무늬만주부 2017.03.21 10:42
추천
1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시댁은 부모님이고 처가는 이웃사람이구만.... 입장바꿔서 와이프가 돈 벌어서 친정만 돈드리고 시댁은 돈 안드리면 글쓴이는 기분이 좋을까???? 돈 번다고 유세구나
답글 0 답글쓰기
123 2017.03.21 10:09
추천
8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돈을 얼마 줄께... 가 아니라, 통장을 다 맡길께 당신이 알아서 해봐... 라고 하면 달라지지 않을까요.
글을보면 일을 하고싶은게아니고, 스스로 돈관리를 하고싶은거같은데요..
답글 0 답글쓰기
같기도 2017.03.21 09:36
추천
5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시댁에 돈보내면 처가에도 똑같이 보내는게 인지상정 인것을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ㄱㄴㄷ 2017.03.21 09:02
추천
1
반대
1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내가 친정에 돈보내는건 괜찮지만 남편이 시댁에 돈보내면 배아픈 결시친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7.03.21 04:16
추천
13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요즘 장한번 보면 10만원이에요 내가 우리 엄마 대신 한달 집 관리했는데 -나와서 놀랐거든요 200으로 자식까지 았으면 생활비 백퍼 부족하고 남자분이 보수적이네요 나중에 궁하면 일하라고 할 사람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7.03.21 03:20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내가 사회생활도 하고 자신감도 찾고 경제력을 가질 수 있게 행복해질 수 있게 도와줘야할 배우자분이 찌질하게 아내 앞길을 막으시면 안돼죠. 애하나 있으면 요즘엔 달 500으론 부족해서 아내분이 할수 있는 취미생활이라도 하겠어요? 친정부모님 용돈도 못드리고 키워주신 효도도 못하는데 아내분이 얼마나 일을 하고 싶겠어요. 님처럼 밖에서 사회생활도 하고 부모님 용돈도 척척드리고 싶고 집안일과 육아에서도 좀 벗어나고 싶은 마음도 클텐데. 하루라도 아내가 젊고 의욕이 있을 때 일하라고 하고 님은 """집안일을 잘 분담해서 꼭 배우자로서 도우시길""" 바랍니다. 어른이시라면.
답글 0 답글쓰기
ㄴㅇㄹㄴㅇ 2017.03.21 01:34
추천
1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남자가 저정도 벌면 나가래도 안나가는데
여태까지 얼마나 ... 아내돈 쓰는 걸 눈치줬으면 ㅌㅌㅌㅌㅌ
답글 0 답글쓰기
랄라 2017.03.21 01:22
추천
3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쁘다 왜 시댁만 용돈줘? 지가 나가서 번다고 다 지돈인줄아나
답글 0 답글쓰기
2017.03.21 00:04
추천
8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생활비 200이 적으니까 보탬되려고 일하는거지.. 마음이 간장종지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ㅇㅇ 2017.03.20 22:38
추천
6
반대
8
신고 (새창으로 이동)
순수 생활비 200이 부족하다니 웃고 간다. 판녀들 이중성 오지구요. 그리고 장인장모님이 재산분할을 어떻게 해주시냐에 따라서도 자녀끼리 부모님에게 드리는 돈이 다를 수 있는데 와이프는 고아냐 라고 반문하는 거 보소 ㅋㅋ
답글 2 답글쓰기
ㅎㅇ 2017.03.20 21:57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후기글까지 보니 앞뒤 막히신 분 같지 않네요~~^^ 저도 잠시 전업주부중인데요. 육아휴직중이요~ 집에서 애만 보고 있으니까 아무리 신랑이 월급 다 줘도 함부로 못 쓰겠드라구요. 전 그래서 그냥 신랑 모르게 저 복귀하면 친정에 용돈 드리는 걸로 했구요. 빨리 일 하고 싶더라구요. 그래야 저도 좀 당당해지는 것 같고 저 치장하는 것도 맘껏 살 수 있을 것 같았어요. 일하고 싶으신 것에 잘 적응하실 수 있게 응원해주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7.03.20 20:06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ㅋㅋ아니 님이 장인장모임??? 장인장모가 괜찮다~우리살만하다ㅋ할거다할수도 있고~~라고 직접얘기함??..잘알지도 못하는거같은데 지레짐작은 왜함??극혐임;
답글 0 답글쓰기
ㅡㅡㅡ 2017.03.20 19:23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와 완전 이기적이시네 저런 생각을 가지고 있다는거 자체가 너무 놀랍다
답글 0 답글쓰기
2017.03.20 18:59
추천
2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헐 시댁 30 준다는거 보고 아내분 일하고싶은 이유가. 친정은 풀때기도 없으니까 그런거아냐? 했더니 그거였네. 아저씨. 난 결혼도 안해본 대학생인데.. 그걸 몰라요?
답글 0 답글쓰기
1 2 3 4 5 6 7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