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9개월 아기가 절 위로해주네요ㅡ추가

(판) 2017.04.21 03:41 조회132,108
톡톡 결혼/시집/친정 채널보기
댓글들이 달려서 추가로 씁니다

네 아이 앞에서는 이제는 슬퍼도 꾹꾹 참아야겠어요
생각해보니 저도 어렸을 때 엄마가 울면 엄청 불안하고 슬펐거든요

다음날 신랑이 미안하다면서 이야기하는데
사소한 문제로 싸운 건데 제가 힘들다보니 터진 거 같아요

그러면서 어제 아기가 날 달래줬다고 말하니
신랑도 아이한테 미안했는지

자는 아이를 꼭 안아주더라고요
그러면서 우리 앞으로는 서로 위해주고 조심하자며
이 글도 당연 보여줬고요ㅎㅎ


그리고 9개월이면 간단한 단어만 할 수 있어요
엄마나 아빠 등등

제가 목소리 톤만 바꿔도
입이 삐죽 나오며 울려고 하고 그래요ㅎㅎ


정말 육아는 힘들지만 아이가 하루하루 자라는 모습
애교부리는 모습 보면 힘든 게 싸악 사라지고

또 둘째를 갖는 이유가 그 이유인 거 같아요ㅎ

저도 그 날 이후로 느낀점이 너무나도 많습니다
앞으로 아이한테 더 좋은 엄마 좋은 부모가 되도록 할게요

다들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전 예전부터 제가 울거나 힘이들어도
옆에서 위로해주는 사람이 없었습니다

근데 어제 처음으로 그 감정을 느껴보고
오열했네요

다름이 아니고 부부싸움을 하고
속이 상해 아이가 자고 있는 방으로 가서
울며 누웠습니다

아이는 제 우는 소리에 깼는지
슬금슬금 기어나와 그 어두운데도
제 얼굴을 만지더니 작은 손으로 토닥토닥 거리고
절 안아주고 귀에 대고 엄마 엄마 이러고

폰 플래쉬 트니 온갖 애교를 부리더라고요

그 모습 보니
고마움 반 미안함 반 만감이 교차하며
제 생애 그렇게 울어보기는 처음이네요

지금도 아아 옆에서 자다
머리가 아파 일어났는데 잠도 안와
끄적입니다

세상에서 내 편이 있고
날 위로해주는 사람이 있다는게 너무 행복합니다

이래서 모성애가 더 깊어지고 그러나봅니다

이렇게 마음이 예쁜 아이
앞으로 더더 잘 키우고 사랑도 많이줘야겠어요

다른 맘들도 육아가 아무리 힘이 들어도 파이팅하세요
이렇게 예쁜 짓 할 때마다 녹습니다 ㅠㅠ
781
28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신규채널
[걱정] [오갈데없는]
72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2017.04.21 18:31
추천
150
반대
2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미소짓게 하는글이지만 ... 아이앞에서 힘든티내는 부모 좋지않아요 아이가 그런감정을 감당할수 있을거라 생각하지마세요 불안해합니다
답글 20 답글쓰기
베플 2017.04.21 12:53
추천
62
반대
1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렇게 천사같은 애들이 부모 잘못만나 죽는 거 뉴스에서 보면 억장이 무너진다 님 아기는 그래도 행복할거예요 좋은 부모 만나서
답글 5 답글쓰기
찬반대결 ㅇㅇ 2017.04.22 00:43
추천
10
반대
9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제발제발 우는모습 슬픈모습 보이지마세요 자식한테. 제발.
답글 4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호롤롤로 2017.04.26 06:47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 너무 감동적이네요♡ 아가 모습을 생각만해도 너무 이뻐요 전 싸울때 화난감정을 밖으로 표현 못하면 속 천불 나서 눈물부터 나는데 남편샠이랑 카톡이나전화로 다퉈도 아기가 있으니 소리도 못지르고 뭐 집어던지지도 못하고 답답하고 열받아서 눈물 주르륵 흘ㄹㅣ면 17개월 딸이 옆에 와서 쪼끄만손으로 등을 토닥토닥해주네요ㅎㅎ 세상 벅찬 감동에 아기 안고 운적이 한두번이 아니예용ㅜ
답글 0 답글쓰기
2017.04.26 00:50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이에게 엄마는 세상의 전부이고 인생 선배이자 최고의 길잡이예요. 그런 존재가 아이앞에서 울면 아이는 얼마나 감정이 흔들리고 혼란스러울까요? 아이는 인격적으로 미성숙한 미약한 존재예요. 이거 반복되면 아이 성격에 문제 생겨요. 커서도 불안하고 감정제어 못 하고요. 많은 심리학자들이 어린시절의 트라우마때문에 성인기에 정신병을 얻는다고 말해요. 아이에게 동정을 얻다니요? 이 보세요~ 아이한테 동정을 얻어요? 동정을 신랑한테 못얻는다고, 아이한테 얻어요? 아동학대예요. 정말 모자란 엄마네요.
답글 2 답글쓰기
2017.04.24 21:25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부러워요. 나도 내 핏줄이있다는거 느껴보고싶다 ㅎㅎ
답글 0 답글쓰기
아쫌 2017.04.24 14:52
추천
3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리고, 아이앞에선 절대 싸우지 마세요. 그것도 아동학대입니다.
답글 0 답글쓰기
에휴 2017.04.24 11:14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아이고 천사가 이쁜짓을하네요...ㅎㅎ
답글 0 답글쓰기
ㅎㅎ 2017.04.24 10:59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이는 크면 클수록 부모에게 힘이 되주는것 같아요~물론 화낼때도 있지만 저도 아들들 보면서 힘들어도 이겨내는 것 같아요~지금 많이 힘드시겠지만 귀여운 아이 보면서 힘내세요~^^9개월 된 아기가 엄마를 위로해주다니~너무 예뻐요~^^
답글 0 답글쓰기
1 2017.04.24 10:3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저도 일끝나고 오면 31개월 울 아들이 한걸음에 달려와 안아주고 뽀뽀해주고 충전~~ 이렇게 말해줘요 그때마다 하루피곤함과 속상함이 날아가는거 같아요.. 우리 아들 보고싶네요..
답글 0 답글쓰기
싱글좋아 2017.04.24 09:59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아이는 신기한게 마음속을 다 들여다 보는것같아요. 속으로 말해도 알고 거기에 맞는 행동을 하는거를 여러번 봐서..정말 정이들고 사랑스럽고..신기해요.
조카가 절 가르쳐줬답니다. 20개월 ㅋㅋ
답글 0 답글쓰기
ㅁㅁ 2017.04.24 09:21
추천
1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애들인생 불행하게 만들지말고 똑바로들 해라 부모 ㅅㅋ들아
답글 0 답글쓰기
므앙 2017.04.24 08:1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아침부터 훈훈한 이야기에 괜히 뭉클해지네용 ㅠㅠ 행복하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7.04.24 07:39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우리아이도 6개월에 중이염으로 열나서 밤에해열제먹이고 간신히재웠었는데. . .그때 뭘모르는 초보엄마라 눈물범벅으로 애옆에 누웠는데. .아기가 내쪽으로 돌아눕더니 내손위에 지손을 얹고 잠들더라. ㅜㅜ10년지난지금도 잊을수가없네.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토닥토닥 2017.04.24 07:32
추천
7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엄마 안아줘서 고마워'
- 키 큰 나무님 作
사용자첨부이미지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3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17.04.24 02:36
추천
0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좋은 엄마내요 예쁜딸과 남편분과 행복하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ㅁㅁ 2017.04.24 01:33
추천
4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애들인생 불행하게 만들지말고 똑바로들 해라 부모 애들아
답글 0 답글쓰기
2017.04.24 01:21
추천
3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도 뭔가 지쳐서 쳐져 있을 때 딸이 와서 엄마 엄마?! 하며 웃어주면 그렇게 눈물나더라.. 엊그제 자는 줄 알았는데 갑자기 몸 일으키더니 처음으로 자발적 뽀뽀 쪽 해주는데 너무 설레서 심장이 쿵. 곰팅이 같은것이 날 얼마나 웃기는지.. 정말 네가 할 효도 다했다 싶음. 힘든일도 투성이지만
답글 0 답글쓰기
뉴요커 2017.04.24 01:19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지금 아기가 너무 이쁘죠? 커보세요..... 크면 클수록 더 이쁘답니다. 말 알아듣고 하면 더 위안되고 친구 같아집니다. ㅎㅎ
답글 0 답글쓰기
ㅡㅡ 2017.04.24 00:55
추천
2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도10개월된 딸아이키우는데 공감가서요.남편은 바빠서 정말 혼자 살림육아 다하는데 어느날은 몸도힘든데 애까지 힘들게하니 너무 지쳐서 울어버렸어요..내가 결혼하고 애낳아서 이러고사나 싶어서요.. 그랬더니 딸아이가 와선 엄마엄마 하면서 토닥토닥해주더라구요. 순간 그모습보고 아이한테 너무미안해서 안아주고 이제 엄마가 안울께 하고 다짐했어요..누구든 엄마란 자리 처음이고 배워가는거라고 생각해요..아이가 엄마를 더 성숙하게 하기도 하더라고요.이렇게 사랑스러울때도 물론 많고요~육아맘들 화이팅해요
답글 0 답글쓰기
ㅠㅠ 2017.04.23 22:48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눈물이또르르나면서가슴이너무아프네요ㅠㅠ..동감입니다
답글 0 답글쓰기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