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오늘의 톡+ 사진추가 ) 진지하게 제가 그렇게 뚱뚱한가요 ?

(판) 2017.05.18 14:28 조회86,506
톡톡 사는 얘기 댓글부탁해
+ 추가 ) 어제도 엄마랑 싸우고 오늘은 말도 안 했습니다 밥 먹으라고 엄마가 다시는 안 그런다 핬지만 믿을 수가 없어서요. 못 믿으시는 분 많으셔서 제가 좀 전에 무용실에서 찍은 사진 올립니다. 어제는 제가 사탕 하나 까 먹었는데 제 앞에 동생이 까먹은 쓰레기들이 있었거든요 근데 엄마가 이 많은 걸 다 까먹었냐고 또 뭐라하더라고요. 그래서 그냥 저 ㅁㅊ년처럼 소리지르고 방 들어가니까 소리 들리게 울지 말라고 그러더라구요 그리고 오늘 아침 저한테 미안하다며 사과하구요. 어떻게 할까요? 엄마가 바뀔까요? 저도 갈피를 잡지 못하겠어요.

그리고 댓글 다 읽어봤습니다. 열심히 써주셔서 감사합니다. 엄마가 밉긴해도 욕 듣는 건 그래도 불편하네요. 욕 들으려고 쓴 건 아닌데 .. 이래저래.. 저도 잘 모르겠어요.

안녕하세요. 저는 17살 여고생 입니다.
저 진짜 엄마가 뚱뚱하다 돼지같다 이 소리 지겨워서 못 듣겠습니다.
작년까지 저는 162에 44kg이었고 현재 162에 46kg입니다.
저는 제 현재 몸에 엄청나게 만족합니다. 더 뺄 생각도 별로 없고 그냥 운동을 해서 근육으로 몸을 탄탄하게 만들고 싶은 생각은 있습니다.
(저희 집 식구들은 유전적으로 마른 편입니다.)


하지만 엄마의 지속적인 비난, 그리고 금식에 저는 진짜 미칠 것 같아요.
학원 가서 친구들과 군것질 할 까봐 버스비만 딱딱 주고 그것도 다 확인합니다. (집에서 물론 저녁 주는 날이 없습니다. 저만 빼고 먹어요.)
외출할 때는 전화해서 살 빼라. 집에서는 겨울방학 때 너 집에 있으면서 살 찐 것 보고 니 얼굴 볼 때마다 뺨 때리고 싶다.
돼지새끼. 니 옷 다 갖다 버리기 전에 살 빼라. 네 동생 다리 얇은 거 봐라.
옷들이 입었을 때 말라서 안 예뻐보였는데 지금은 오히려 건강해보여서 저는 좋아요.
그리고 동생은 아빠 닮아서 다리가 11자에요. 근데 그 다리 부럽긴 해도 부럽다 그 뿐이지.
그 다리를 갖고 싶어 부모님을 원망한다거나 운동해서 그 다리 갖고 싶다는 생각 별로 해본 적 없어요.


진짜 엄마한테 진지하게 저는 제 몸이 맘에 든다고 엄마가 계속 뚱뚱하다 하는 소리 나는 듣기가 힘들다 말해도 (기분 좋게도 말하고 울면서도 말하고 화내면서도 말했어요.)
엄마는 제 말에 대꾸도 안 해요. 저 보기도 싫다고 그러고 진짜 스트레스 받아요.

엄마는 여자는 자고로 빼빼 말라야 한다. 뚱뚱하면 어디 쓸 곳 없다. 그러면서 길 걸을 때도 앞에 있는 사람 몸, 얼굴 막 평가하고
막 사람들 옆에 저 밀어서 세우고 다시 제 옆에 와서 너도 비슷하다 살 좀 빼라 숨이 턱턱 막힌다.
그래도 제 엄마라서 욕 먹는 거 싫은데 계속 이렇게 살다가 저 진짜 미칠 것 같아요.
지금도 엄마랑 싸우고 울다가 여러분 생각 듣고 싶어서 글 씁니다.
두서 없는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183
4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신규채널
[오늘그오빠] [읽어줬으면]
120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ㅁㅁ 2017.05.20 01:27
추천
81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진심으로 엄마 정신병원 추천합니다
답글 2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17.05.18 15:16
추천
69
반대
5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본인이 말랐다는 건 아시죠? 어머님이 트라우마라도 있으신지요.. 말랐어요ㅠㅠ
답글 4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17.05.19 16:02
추천
58
반대
5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죄송한데 어머니가 정신병자시네요. 그냥 무시하세요.
답글 2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ㄴㅆㄴ 2017.05.23 22:2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어휴 난독증들 누가 몸매평가해달랬냐...
답글 0 답글쓰기
2017.05.23 01:09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내 친구도 엄마가 저 지랄해서 엄마랑 맨날 싸우고 난리도 아님. 한국이 진짜 이상한거같아. 외국만 다녀도 꽉끼는 바지에 성희롱성추행 없고 여자대우 잘해주고 뚱뚱해도 개성미 넘친다고 하는데(물론 극소수 또라이는 여성에게 잣대 들이밈), 우리나라는 여자가 모든일을 다해야하고 여자는 말라야하고 잣대들이밀고 맞벌이해도 집안일 다하고 신발 우리집도 조카 유교적임. 대학 졸업전까진 그게 정상인줄알았지 ㅆㅂ. 한국 좀 바뀌어야한다. 글쓴님 그대로도, 살쪄도 이쁘세요. 자신감을 가지세요. 유학파로서 말할수있는데, 한국이 문제인거예요.
답글 1 답글쓰기
냥냥이 2017.05.21 22:45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제발 자작이길..
답글 0 답글쓰기
2017.05.21 21:12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와 나랑 키는 크게 차이안나시는데 나보다 훨 마름...충분히 마르시고 예뻐요 딱 부러운 몸매인데ㅜㅜ신경쓰지마세요
답글 0 답글쓰기
2017.05.21 20:5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진짜 이것이 거식증 시작될수도 잇슴미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7.05.21 13:00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님 어머니 몸사진 찍어서올리세요; 진짜 너무화나네 그아줌마는 얼마나 말랐길래 글쓰니보고 ㅈㄹ함?
답글 0 답글쓰기
2017.05.21 10:55
추천
2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사진보니까 마른건 아니구 상체에 비해 다리가 약간 통통한 정도같고 보통 몸매같은데 어머니 너무 하시네
답글 0 답글쓰기
헐랭 2017.05.21 09:2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어머니가 성품이 별로네여 자식이 성인도 아닌데 .. 지나가는 남은 또 왜 평가질이며 정작 본인이 지적질 당하면 난리날 사람 같음
답글 0 답글쓰기
26 2017.05.21 07:32
추천
1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엄마가 자존감이 많이 낮은거같아요.. 남들보기엔 날씬하고 정상인데.. 자존감을 높일 필요가 있겠어요!!
답글 0 답글쓰기
에덴 2017.05.21 06:46
추천
9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마르진않고 보통. 162에 46이라시는데 그렇게안보여요. 한50정도.보여요. 제가163에46인데 훨씬말랐거든요. 그래도 어머니태도는 비정상이시네요. 원래 대학가면 가만놔둬도 다빠지는데
답글 1 답글쓰기
너무이쁜데 2017.05.21 06:11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보기좋아요
답글 0 답글쓰기
마징가 2017.05.21 05:44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배두나엄마도 일부러밥조금먹이고했다던데 여자는 말라야된다고 ㅎㅎ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7.05.21 05:29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안녕하세요 나가도 될듯 저게 뭔 살찐 몸이야..
답글 0 답글쓰기
2017.05.21 05:26
추천
1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흌ㅋ저 고딩때 같네요. 저희집도 유전적으로 마른체형입니다만 항상 체중압박에 시달렸고 고등학교 졸업때까지 패스트푸드나 인스턴트 못먹었습니다. 근데 지금은 그때 엄마한테 감사하네요. 청소년기 식습관과 체질은 평생갖고가요. 활동적인 청소년기랑 다르게 20살이 넘어가면 그때보다 덜 먹어도 살이 잘찝니다. 먹고싶은건 너무많은데 참을수가 없는 사태가 와요ㅠ..근데 어릴때 만든 적절한 식습관이 절제에 큰 도움이 되고있습니다ㅋㅋ지금 너무 스트레스 받지말고 20대의 예쁘고 건강한 쓰니를위한 어머니의 배려라고 생각해주세요. 참고로 저는지금도 하루에 세번씩은 살빼라는소리듣습니다ㅋㅋ 곧 익숙해져요..
답글 0 답글쓰기
0 2017.05.21 04:19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종아리에 살 잘 찌는 몸인듯! 나머진 다 날씬해요
답글 0 답글쓰기
2017.05.21 04:1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조카마른건데..다만 라인이없어서글치 넘나마르셧음 다리라인도이쁜데 알이있는것도아니고... 동생이 몸매가너무좋은가?? 난53인데도 넘말랏다그럼 체지방 근육량차이임 쓰니는걱정할필요가없는몸맨데?
답글 0 답글쓰기
ㅎㅎ 2017.05.21 03:53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키에 그몸무게면 마른거죠. 요가추천해요. 석달정도만해도 라인진짜 예뻐짐.
답글 0 답글쓰기
marine 2017.05.21 01:26
추천
7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다리가 좀 굵직하네
답글 0 답글쓰기
2017.05.21 01:15
추천
7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몸무게는 적은데 발목때문에 다리가 좀 굵어보이는거같은데?? 뼈가굵은거뿐이지 살은없어뵈는데 ㅋㅋ
답글 0 답글쓰기
으으 2017.05.21 01:14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엄마 욕좀먹어야될듯 지딸 얼굴보고 뺨때리고싶다가 뭐냐 낳아준다고 다 부모되는거 아니다 너가 괜찮다면 상관없지만 성인되지마자 독립하는거 추천 저런 말뽄새는 거의 정신질환 가진 사람들 아니면 지딸한테 절대 못하는소리야
답글 0 답글쓰기
1 2 3 4 5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