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오싹한 경험담

호날두마리치킨 (판) 2017.05.18 22:56 조회1,176
톡톡 웃기는 사진/동영상 대박이슈
이어지는 판



제작년 겨울때 있었던 일이랍니다. 

주말이고 해서 양산에 있는 친구랑 술약속을 했습니다. 

참고로 전 집이 부산인데 양산에서 저희집까지 할증붙고 택시비가 삼만 몇천원 왔다 

갔다한 거리입니다. 


술마시며 이런저런 얘기 하다보니 새벽3시경쯤 됐는데 그날따라 제가 술이 빨리 취 

하는것같아 그만 술집에서 나왔습니다. 


자기집에서 자고가라는걸 극구 뿌리치고 택시를 잡아 탔습니다. 

마침부산차고 해서 편히 가겠구나 싶어 뒷좌석에 아주 편한자세로 몸을 묻었습니다. 

정신이 몽롱한게 몸은 피곤함에도 불구하고 눈은 멀뚱멀뚱 감기지 안더군요. 

새벽이라 양산간 부산 국도변에는 차는 거의 다니지 않고 나를 태운 택시만 어둠속 

을 뚫고 무서운 속도로 달리더군요... 


술기운에 무서움도 덜 하련만 하체가 굳어지는건 어쩔수 없더군요.. 

겁나게 달리는 택시를 애써 외면한체 어둠 컴컴한 창밖만 멍하니 쳐다봤습니다. 

언제 부턴가 계속 앞의 시선이 느껴져 살짝 룸미러를 봤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운전 기사분께서 절 힐끗 힐끗 룸미러로 절 훔쳐 보고 있더군요. 

거 어둔 컴컴한 차안에서도 그 기사분의 눈동자가 공포에질려 있다는걸 느낄수 있었습니다. 


건너편에 차가 한두대씩 달리고 가로등 불빛을 스쳐 지날때 그 기사분께서 몸을 심 

하게 떨고 있다는걸 알았습니다. 


순간 술이 확 달아나며, 오만 생각이 다 나더군요.. 

그렇게 얼마쯤 달렸을까 아파트 불빛이 보이고 가로등과 신호등으로 인해 주위의 어 

둠이 사라졌설때쯤 그 기사분께서 심하게 떨리는 목소리로 제게 묻더군요.. 

혼자 타지 않었느냐고............. 


저도 모르게 자신없는 아주 작은 목소리로 "예"라고 대답했습니다. 

저의 대답과 동시에 택시가 급제동을 하더군요... 

그 고요한 새벽에 끼~~이익하며, 차가 미끄러져 나갈때 아 죽는구나... 

싶었습니다. 


안전밸트를 안맨 난, 앞 운전석 의자에 튕겨 나뒹굴었습니다. 

순간 정신을 놓았다 깼는데 깨서 보니 기사분께서 두손을 핸들에 꽉쥐고 머리를 숙 

인채 심하게 떨고 있더군요.. 

그때까지도 택시가 왜 급제동을 했는줄 몰랐는데, 주위를 추스리고 편의점에서 음료 

수를 한잔 하면서 얘기 해주시더군요.. 


장시간 운전하면서 정신이 몽롱한 상태에서 절 태웠는데.. 국도에 접어 들어 설때 

쯤 잠깐 룸미러로 절 쳐다 봤는데 제 옆에 한 아주머니가 같이 않아 있더라네요... 

저와 타지 안을걸 아시면서도 피곤해서 자기가 못봤겠지 애써 생각했다네요.. 차마 

거 어둔 컴컴한 국도변에서 제게 물어볼 용기 없었던거죠... 

아닌걸 아니까....... 


거 극도의 공포속에 사지는 떨리고 오로지 불빛이 있는 곳으로 빨리 가야한다는 생 

각에 발은 액설레이트를 무의식적오로 끝까지 밟고 있었고 

불빛을 보고서야 그나마 내게 물었는데 나의 대답에 극도로 긴장해 있는 전신이 

순간 엄청난 공포로 엄습해 오더랍니다. 


물론 난 내 옆에 않은 같이 왔다는 그 아주머니도 생각하면 무섭지만, 그보다 날 

쳐다본게 아니라 아무도 없는 내 옆좌석을 공포에 질린 눈으로 쳐다보던 눈을 아직 

도 잊지 못합니다. 


주위의 친구들은 다들 잘 않 믿으려고 하더군요.. 

간혹 수긍해 하는 친구중엔 피곤해 하는 기사분이 헛것을 봤으리라고 말하는 친구들 

도 있지만 어쨓던 제겐 생애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직접 겪었던 제일 큰 공포였습니 

다. 
출처:공포괴담 - 오싹한 경험담 http://bamnol.com/?mid=gongpo&d0cument_srl=503693

0
0
태그
0개의 댓글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