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오늘의 톡사람이 점점 어두워지는것 같아요

조언필요 (판) 2017.05.19 10:10 조회26,427
톡톡 회사생활 댓글부탁해

회사다닌지는 2년 3개월 넘어가고,
업무로테이션으로 주사 옮긴건 반년가까이 되네요.

처음엔 하고싶은 일을 한다는 설렘에 정말 좋았어요.
근데 가면 갈수록 문제네요. 처음 2,3개월쯤은
거의 못이루어진 인수인계때문에 엄청 고생했고,
지금은 갑작스러운 일정 픽스로 주말출근, 휴일출근이 자꾸 잡히네요.. ㅎㅎ

그만두고싶다고 생각한지 벌써 한달이 넘었는데,
그래도 참아보자 하면서 있었는데
갑자기 휴일, 주말 출근등이 결정되고 저한테 통보가 오니 이게 무슨일인가 싶어요.

회사도 하청업체다보니까 갑업체에 말에 복종이고,
저도 그 사정 뻔히 아니 출근 안한다고 뻣댈수도 없네요.

팀장님은 하루가 멀다하고 저만 쪼고계시고..
(작은 플젝중이라 투입인원이 소규모에요)

요즘은 친구들 만나는것도 귀찮고 무조건 쉬고싶어요.
어젠 친한 친구가 저한테 사람이 너무 새드해졌다네요.

어떻게해야할까요?
퇴사가 답일까요?
초중고대학부터 회사까지 제대로 쉬어본적이 없어서 사실 정말 쉬고싶은데,
회사를 그만둔다는 두려움도 있는것 같은데 그냥 그만 둬도 사는데 문제 없을까요?

조언 부탁드려요~

29
0
태그
신규채널
[유머]
29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세상은 2017.05.20 09:34
추천
17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본인이 어두워진다고 느껴지셨군요..

저도 전직장을 4년을 다니면서 몸이 망가졌어요.

스트레스받으며 버티며다녔는데 그게 독이였던거예요..

저는 몸에 이상반응이 나타나시거나 스트레스가 과하시거나

스스로 성격이 이상해지거나 본인이 어두워진다면 퇴사를 추천드릴게요.

시간이 흐르면 더 나빠지지 좋아지진 않아요...

돈벌려다가 사람잡는꼴이 되버리죠.

한두달 쉬시고 천천히 더 맞는회사로 가시는게 좋아요.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롤리타 2017.05.19 11:50
추천
12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쉴땐 쉬어야죠.
저는 6년째 매일매일 퇴사하고 싶지만, 가족땜에 참고 버티거든요.
근데 혼자 이실때는, 생활비 걱정 뒤로 하시고, 쉬고 일하고 쉬고 일하고 하셔도 되요.
그래야 자기 일도 찾아요.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또또 2017.05.22 09:2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아..나두 쉬고싶은데 나 왜때문에 8년째 이러구있나.. 나도 졸업하구 1년 알바하고 바로 지금 직장 들어온건데 ..생각해보니까 진짜 제대로 쉰적이 없네ㅠㅠ 퇴사하고싶다..
답글 0 답글쓰기
힘내요 2017.05.22 02:29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얼마전까지 거지같은 회사 관두고 잠깐 쉬고 있어요, 스트레스에 과한업무 퇴사를 오래 전부터 생각했지만 현실을 생각하면 다녀야했어요 그리고 몸이 심하게 아프고나서 느꼈어요. 무조권 참는다고 좋은게 아닌것을.. 그리고 뒤도 안보고 사직서 냈어요. 남은 회사사람들은 준비없이 퇴사한다고 걱정하는듯 하지만 이 힘든곳에서 본인들은 잘 참고 다닌다는 자부심?ㅋ 합리화를 하는것 같았어요. 썩은물에 좋은 물고기가 안살듯. 본인과 안맞는 회사는 오래다닐수록 병나요~ 다시 취업걱정은 되지만 후회는 없어요
답글 0 답글쓰기
2017.05.21 03:59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도 그래요. 회사 일에, 야근에 찌들어서 사람이 우울해지고 축 쳐지고. 평일 내내 야근하고 집에서 잠만 자니까 주말에 놀기는 개뿔 그냥 쉬고 싶을뿐. 근데 상사가 왜이리 말이 없냐고 물어보더군요. 여기가 뭐 회사지 친구들이랑 있는 곳인가. 친구들 만나면 웃느라 바쁘고 수다떠느라 바쁜데 저를 무슨 우울한 사람 취급해요 ㅋㅋㅋ ㅅㅂ 회사랑 친구랑 같나. 사람이 우울해지고 몸이 병드는걸 느낍니다 . 피부도 ...
답글 0 답글쓰기
ㅎㅎ 2017.05.21 03:06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에고 저도 그래요. 대게 직장스트레스가 다들있으니 보면 만만한사람하나 잡아서 괜히 흉보는걸로 푸는것같아요. 지저분해서 어울리기 싫은부류죠ㅎ뭐 회사마다 다르겠지만. 회사가 비전도 없고 일배울것도 그닥이면 걍 퇴사하고 다른좋은곳 가세요. 거기다 일까지 힘들어봐. 어우.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7.05.21 00:37
추천
0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쉬시면서 알바같은거해보세요 설거지나 몸쓰는 힘든거요 그럼 회사그리워져요 아님 쉬시면서 여행가시고 하고싶었던것하시다가 재취업해야하는데 재취업자신있으시면 그리 하시고 아니면 그냥 다니셔야할듯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7.05.20 15:58
추천
9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원래다그러고 삶
답글 0 답글쓰기
너불 2017.05.20 14:5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한국ㄱ
답글 1 답글쓰기
ㄴㄴㄴ 2017.05.20 14:39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는 회사가 휴일근무는 칼같이 지키는데 사람을 너무무시합니다 출장잡혀서 원래하던 간단한일( 화분물주기,회의때 회의다과준비하기)을 같은 직급에게 시키면 자기가 왜해야하냐고 이거하러 대학나온줄아냐고 뭐라합니다 나도 대학나왔는데? 스펙은 너보다 좋은데? 동기들은 늘 이런식으로 제업무를 하대하고 상사들은 옷지적질 말투지적질 결혼지적질(아끼다 똥된다는 말도 들어봄) 합니다 늘 네가 하는게 뭐가 어렵냐며 무시하다가 중요한땐 네가 잘해야 우리가 일할수있다고합니다 미치겠어요 성격도 이상해지고 대화하는 법도 까먹고 (원래 안그랬는데 사람과 대화가 안돼요) 가족친척들도 상담소한번가보라하는데 갈수있는 의지조차 없어요 주중엔 하루종일 눈치보느라 힘들어서 주말엔 아무도 안만나고 집에 누워만 있어요
답글 2 답글쓰기
2017.05.20 13:56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인생이 다 그런거지 뭐..
답글 0 답글쓰기
ㅠㅠ 2017.05.20 13:37
추천
0
반대
5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대형마트에서 냉동식품 판매요. 명절에도 밤 12시까지 근무하고요. 만두, 떡볶이 계속 구워서 시식판에 올려놓는데 쳐먹고 그냥 가는 갑질손님들 때문에 수당이 안나와요 ㅠㅠ 팔아야 수당 나오는데 다들 그냥 가면 최저시급만 나와요. 만두 2봉지 1 플러스 1에 파는 건 너희들이 공짜로 다쳐먹고 가기 때문이야 ㅠㅠ 너희들 공짜로 쳐먹는 동안 난 허리디스크, 관절염 생겼다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17.05.20 13:31
추천
2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여자는 가장 중요한 존재입니다 사용자첨부이미지
답글 0 답글쓰기
ㅡㅡ 2017.05.20 13:30
추천
2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자기자신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세요 사용자첨부이미지
답글 0 답글쓰기
택배기사 2017.05.20 13:12
추천
3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택배기사입니다. 하루 13시간 다리 부러질 정도로 일하고 월 157만원 법니다. 4대보험은 없죠. 무겁거나 부피 큰 택배시키는 갑질 년놈들 패고 싶습니다
답글 2 답글쓰기
무조건나쁜건가 2017.05.20 13:04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중국에서 일하지만 매일 아침 아홉시반출근 퇴근시간 평균 10시 , 일주일에 두번은 12시 퇴근, 일요일 하루 휴무 입니다.
일처리가 잘안되면 일요일 휴무도 없이 3주내내 일한적도 있고
매일 12시간 퇴근하는 경우도 있고 이렇게 삽니다.
몸이 버텨지는게 신기할정도로 그리고 사무적인 일도 보지만 박스도 쌓고 들고 100박스 이상 출고되는 날도 있고요 전 여자인데 이것저것 가리지 않고 잡다한일도 다합니다.
중국 사람들 답답하고 게으르고 할수밖에 없어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7.05.20 13:03
추천
0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패밀리 레스토랑 키친 근무하는 막내예요. 이틀마다 감자 200개 깍고, 접시가 무거워서 팔이 퉁퉁 부었어요; 너무 힘들어서 손님 접시에 토할 것같아요ㅠ 손님이 갑이라서 말 거는 손님 얼굴에 돌감자 직구 던지고 싶어요 ㅠㅠ
답글 0 답글쓰기
행복이 2017.05.20 12:39
추천
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부럽습니다. 저는 노가다 쪽방에서 라면, 계란, 파만 먹고 살아요.. 매일 벽돌을 나르다보니 온몸에 무리가 와서 제대로 걷는 것도 힘드네요. 꿈도 공사판에서 떨어지거나 관절이 깨지는 악몽만 꿔요
답글 0 답글쓰기
ㅜㅜ 2017.05.20 12:37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도 과로.스트레스에 뇌전증..흔히얘기하는 간질 생겼어요.. 주말당직에 뜬금없는오전7시출근에..휴..ㅜㅜ 친구들이나 누굴만나도 부정적인얘기만하게되고.. 그냥 삶이우울해졌어요..
답글 0 답글쓰기
흠2 2017.05.20 12:28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저 일 스트레스 때문에 메니에르 생겼어요. 돈으로 케어 안되요. 정말 스트레스 안받으려고 무진장 노력해야하고 조금이라도 정신적으로 과부하인거 같다 싶음 바로 핑 돌아요. 혼자 작은 건널목도 못건어요. 휘청휘청 거려서... 무튼 쓰니 얘기 정도면 퇴사가 답이네요...
답글 0 답글쓰기
12년 2017.05.20 12:12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일에만 매달려서 건강잃으면 모아둔 돈 다 까먹을수도있음 퇴사 쉬운건 아니지만 만약에 님 정신건강 몸건강에 해를 끼치면 나오는게 비 정상이아니라 정상이라는 얘기임. 돈버는데건강이 대수인가 하면 그땐 이미 돌이킬수없을수도있잖아 어두워졌다는걸 본인이느끼고 친한사람이느끼면 속은 어떻겠음? 번아웃 되지말고 잘 결정해여 일생일대 결정인거알지만 내가볼땐 쉬어가도 나쁘지않아.
답글 0 답글쓰기
2017.05.20 12:09
추천
7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ㅡㅡ 휴일출근 부터 내렸다... 별 그지같은. 사람이 사람답게 살수는있게해줘야지 보통 휴일에도 일해라 하는 회사는 제껴야됨
답글 0 답글쓰기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