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알래스카 " 사이판 고모님의 졸업식 "

아이비 (판) 2017.05.19 15:32 조회70
톡톡 여행을 떠나요 알래스카

알래스카뿐만 아니라 미국내 어디서든지

영어를 지도해주는 곳이 많습니다.

저야 이러저러해서 늘 가지 못한다는 

핑계를 대지만 영어를 가르치는 곳은 

아주 많습니다.

.

이번에 사이판 고모님이 영어공부를 마치고 

졸업식을 하셔서 가게되었습니다.

가족같은 분위기가 참 마음에 들더군요.

.

눈물의 졸업시장이 아닌, 함박 웃음이 가득한

졸업식장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



.

졸업식이 벌어지는 교회입니다.

자원봉사 선생님들이 반을 구성해서 영어를 

지도해주신답니다.





.

한 반이 소수인원인지라 거의 일대일 영어강의를

합니다.





.

사이판 고모님이 빛나는 졸업장을 받아들고 

함박웃음을 지어보입니다.





.

담임 선생님과 학생들이 나와 그동안의 일들을 서로 치하하고 

격려를 해주는 장면이 너무 보기좋습니다.





.

이분은 스페니스 목회를 담당하시는 한인 목사님이십니다.

그런데, 기타는 잘 치시는데 노래는 영...ㅎㅎㅎ





.

이제 점차 중국인들이 많이 늘어가는 추세입니다.

멕시칸들이 줄어든다는게 아주 희안한 현상입니다.





.

고모님과 담임선생님 그리고, 같은반 학생들 

기념사진입니다.





.

고모님과 선생님 그리고 조카일행.






.

졸업식이 끝나고 즐거운 점심식사입니다.





.

학생들이 십시일반 한가지씩 음식을 준비해서

식탁을 풍성하게 차렸습니다.





.

디저트 코너입니다.





.

식탁을 우아하게 꾸몄습니다.





.

저도 한접시 담아왔습니다.





.

나무그늘아래 손수만든 벤취가 주변과

잘 어울리네요.





.

보트가 6천불이네요.

엔진은 별도로 구입을 해야겠네요.





.

잠시 짬을 내서 두릅과 미나리를 따 왔습니다.





.

우측이 갸냘픈 대나물이고, 좌측 세개가 굵은 대나물인데 

갸냘픈 애는 고비처럼 무쳐서 먹으면 좋고

굵은 대나물은 된장국과 물김치를 담그면 아주 맛납니다.

.

보기에 굵어서 국에 넣으면 딱딱할 것 같지만

아욱처럼 아주 부드럽습니다.





/

5인 가족이 한끼 식사로 알맞는 양입니다.

물론, 다 나눔행사를 했습니다.





.

스워드에서 갓 잡아온 은대구로 찌게를 끓였는데 

도중에 인증샷을 찍어 마구 헝크러졌네요.






.

맛난 잡채와 디저트 체리입니다.

제가 체리를 좋아합니다.

하나씩 먹다보면 어느새 접시에 있던 체리가

다 사라지더군요.

.

" 알래스카는 음식축제중입니다 "


.


0
0
태그
알래스카,은대구,졸업,교회,자원봉사,고비
0개의 댓글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