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기자들 탄성 터져나온 신임 서울중앙지검장 인선…`파격 발탁` 평가, 왜?

딩구반이 (판) 2017.05.19 18:47 조회58
톡톡 대한민국 이슈 채널보기

청와대가 19일 서울중앙지검장과 법무부 검찰국장에 대한 인사 발표를 진행한 가운데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이 "승진인사, 서울중앙지검 검사장 윤석열 현 대전고검 검사"라고 말하자 현장의 취재진들 사이에서 탄성이 나왔다. 평검사인 윤 고검검사가 검사장으로 승진됨과 동시에 서울중앙지검장에 임명되는 '파격 발탁'에 나온 탄성이었다.

윤 수석은 이날 "이번 인사는 최근 돈 봉투 만찬 논란으로 서울중앙지검장과 법무부 검찰국장에 대한 감찰이 실시되고 당사자들이 사의를 표명함에 따라 업무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한 것"이라며 인사 배경을 설명했다. 하지만 이번 인사가 검찰 개혁의 신호탄인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이른바 '돈봉투' 논란에 연루된 이영렬 지검장과 안태근 검찰국장은 각각 부산고검과 대구고검의 차장검사로 좌천됐다. 이들은 앞서 사표를 제출하고 사의를 표명했지만 이를 수리하지 않은 것이다.

때문에 두 사람의 자리에 소위 '개혁 성향'으로 불리우는 인물을 임명하고, 이 전 지검장과 안 전 국장의 검사 신분은 유지함으로써 철저한 감찰을 벌이겠다는 의지를 나낸 것으로 풀이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결국 사건 자체가 현재 검찰의 인사 문제와도 연결되기에 검찰 개혁이라는 부분과 떼놓을 수 있는 상황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또, 윤 수석이 윤 지검장의 승진 및 신임 지검장 발탁 이유를 "서울중앙지검 최대 현안인 최순실 게이트 추가수사 및 관련 사건 공소유지를 원활하게 수행할 적임자"라고 밝힌 만큼, 국정농단 사건에 대한 검찰의 재수사 또는 추가수사가 본격화되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온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박상욱 기자 lepremier@joongang.co.kr 

 

출처 : http://news.zum.com/articles/38025557?c=01&t=t

         http://newsvill.co.kr/bbs/board.php?bo_table=tb1&wr_id=653

0
0
태그
0개의 댓글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