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남편과상간녀

제정신아님 (판) 2017.06.18 11:48 조회19,487
톡톡 남편 vs 아내 꼭조언부탁
24에 30남편과 결혼해 지금은8살,7살,4살 아들딸들을 두고 있습니다. 너무 철없을때 결혼했고 남편의 경제력이 전혀없어 친정에서 살림을 시작한 이후 다툼이 잦았어요. 술을 좋아해서 일을 한다는 핑계로 귀가는 1시3시였고 처음엔 어린마음에 화가나면 남편한테 나가라는 말을 했었는데 그때마다 남편은 정말 짐을싸서 2주씩 한달씩 시댁에 나갔다 오고는 했습니다.
그동안 육아는 오롯이 저의 몫이였고,생활비라도 안주면 그몫은 친정으로 돌아갔구요. 그렇게 8년이 흘렀고
어느정도 서로 적응이된듯도 싶었습니다.
관계도 그럭저럭 괜찮았구요. 그러다 남편이 말도없이 외박을 했습니다. 믿었지만 , 다시는 그러지 말라고 얘기하는게 당연하잖아요 ?!
남편은 출근거리가 2시간되는 본인 회식을 이해못해준다하며 감정싸움뒤 또 집을 나갔습니다.
전에는 시댁 갔었지만 이번엔 시댁에도 없고 내번호,첫째아이번호도 수신거부 !

카톡으로 필요한 내용에만 답장이 왔습니다. 이혼을 해야 양육비를 주겠다는 말에 협의이혼 하기로 하고 만난
남편 차 뒷좌석엔 여자 속옷이며 패드 등등이 있었고 남편은 회사직원 이삿짐이라 했어요.
혹시나 해서 사진들을 찍어왔고 택배박스사진엔 운좋게도 주소지가 있었고, 또 수신인엔 여자이름과 여자번호로 추정되는번호,남편번호가 있었습니다. 어느정도 예상은 했었지만 하늘이 무너져내리는 느낌이였습니다.
여자정보를 찾아보니 같은회사 총무였고

그들 직장은 서울역!! 남편집은 의정부역! 여자집은 남편집 옆동네 더라구요..

찾아가서 여자에게 전화하니 모든게 다 오해다며 말같지도 않은 변명을 하고 남편집엔 남편은 싫어했었던.. 여자는 좋아하는 강아지를 키우는 평소남편 성향으로는 믿기지 않는 풍경들이 있었지요. 침대에 붙어있는 여자 머리카락과 그여자의 머리카락을 챙겨왔습니다.
염색밝기도 누가봐도 한사람의것이었지만 여자는 본인께 아니고 그집엔 가본적도 없다 주장합니다.
어제 여자카톡을 확인하니 보험회사에 근무하던 둘은 함께 이직한 상태예요. 남편과 나이차는 11살 이구요.
남편은 저와 헤어져야겠다는 생각이 확고해 보입니다.

저는 현재도 남편이 돌아와 아이들을 돌봐줬으면하는
바램입니다 아이들을 다 키우기엔 경제력이 안되고 다 주고는 제가 못살것 같아요.

아이들이 없었다면 남편과 헤어지면 그만이지만.. ..

두서없이 적어내려 길고 지루한 글이였겠지만 조언 부탁 드려요.

둘을 떼어놓긴 해야겠죠. 여자는 응징도 해야겠고..

16
1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7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아이고 2017.06.19 18:05
추천
13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다른거 다떠나서 경제력없는 남자랑 친정 얹혀사는데 애를 셋이나 낳아? ㅡㅡ 이건 다 쓴이가 모지란탓. 애들만 불쌍하네.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2 답글쓰기
아이고 2017.06.19 18:05
추천
13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다른거 다떠나서 경제력없는 남자랑 친정 얹혀사는데 애를 셋이나 낳아? ㅡㅡ 이건 다 쓴이가 모지란탓. 애들만 불쌍하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7.06.19 16:44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상간녀 소송해서 위자료 받고 남편한테는 양육비/ 양육권 받아요
어차피 남편 그버릇 누구 못주고 평생 바람피우다가 노인네 되서 밥만 축내는 인간가축이 될거구요.
(같이 사는동안엔 이혼 하니 마니 하면서 , 결국 애들도 엇나가고 엄마 아빠 둘다 원망하게 될거에요~)

차라리 지금 애들 키우면서 일도 하시고, 천천히 제대로 된 남자 만나서 반평생 행복하게 사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ㅡㅡ 2017.06.19 12:31
추천
7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상간녀고소하세요 간녀 때문에 이혼하게행겻으니 책임있으니까요남편도 그회사에서 짤리던말던고소하세요 간통죄없어졌다고 바람막피는데 상간녀.남으로 고소해 합의해야하는건 생각안드나봐요 누구좋으라고 이혼해줘요 이혼시 아이들 다 남편한테 맞기고 이혼하세요 어리석게 님맡으려하지마요 제일 어리석은 이혼입니다 난그리생각해요 하나도 힘든세상인데 셋씩이나 혼자는 힘들어요 양육비도 다달이 줘야 받는거지 안주면 어쩔건데요 나라에서 한부모가정으로 도움받아도 그것도 재산 다 따진답니다 친정 재산땨져서 한달 쌀 한포대받는 집도있드라고요 그러니 어리석은 생각은 하지마세요 님도 님인생위해 돈벌어요 열심히 모아서 나중에 아이들 만날때를 대비해야죠 내가 아이들 혼자 키워서 느깐겁니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ㅛㅇ 2017.06.18 18:19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우. 답답해
답글 0 답글쓰기
에휴 2017.06.18 17:22
추천
8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일단 증거 모아서 상간녀 소송하세요. 어차피 남편도 막무가내인데.. 증거 모으는 게 가장 중요해요.
답글 0 답글쓰기
321 2017.06.18 15:50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얘는 좀 불쌍하다
판에 병@신같은년들 메갈들 천지지만.
이글은 양쪽말 안들어봐도 답나오네
많이 양보하면서 썻네.
하...이혼이란거 쉽지않고
감정을 가지고 이혼하면안되고
감정으로 시작을해서 이성으로 끝짱을 보는게
이혼이야.
근데 너는 그수준은 온거같아.
아이들을 생각해서 좀더 이야기해보고
양가 어르신들과도 상의를 해본후에
결정하는게 좋을거같아.
아마도 이혼각인거같아.

남편은 아마도 변하긴 힘들꺼야..
포인트는 남편의 마음이니.
이야기 잘해봐..애도셋인데
하 넌진짜 힘내라...
답글 0 답글쓰기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