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경찰적폐청산-유현철 경찰청 대변인 성상납 협박 녹취록

홍상선 (판) 2017.08.13 22:31 조회34
톡톡 나억울해요 꼭봐주세요

유현철 경찰청 대변인 성상납 협박 녹취록

(서울중앙지검 2016 형제25386)

.

유현철 경찰청 대변인이 2013년말(당시 서울경찰청 교통관리과장) 범죄자로부터 성상납의 대가로 여자의 질투를 대변하여 서울경찰청 부하 경찰들을 동원하여 범죄피해자인 홍상선한의원의 직원구인 및 환자내원 방해로 내보내려 하였습니다.(범죄자: 서울중앙지검 2013형제26525호 업무방해 및 정보통신망침해교사: 기소유예)(경찰개입이 사실이라는 환자서명, 녹취록)

20147월말경부터는 어찌된 영문인지?? 경찰청 정보과 형사들까지 개입하였습니다.(전국단위 관공서 이름의 정보파일들)

.

2015년부터는 지금까지의 경찰범죄를 덮기위해 경찰청 정보과 형사들이 범죄피해자의 생명을 위해할 목적으로 조직스토킹의 방법을 사용하기 시작하였습니다.

2015424일 유현철(당시 경기지방경찰청 2차장)을 소개해 주었던 인척 김길로부터

판이 커졌다. 처음에는 치과와의 싸움이었는데 여기 경찰(방배경찰서)에서 싸우다 안 되니 올라가고(서울경찰청) 안 되니 또 올라가고(경찰청) 하다보니 치과는 어디있는지 보이지도 않는다.

이 싸움을 진짜 목숨을 내놓고 끝까지 할 건지 생각해보아라. 아니면 차라리 여기를 뜨는게 하나의 방법이다. 그게 아주 심플한 방법이다. 지금 여기 있으면서 골 때리잖아. 서울시 경찰 얘들이 있잖아.

ㅇㅇ 경위 하나 잘라서 끝날 일이면 벌써 잘랐다. 그런데 최ㅇㅇ 경위가 위로도 올리고 옆도 끌어들이고 하여 애를 자르려고 하면 제도 했는데요 제를 자르려고 하면 제도 했는데요 해서 자르지도 못한다.’의 말을 전달받았으며,(녹취록)

.

2015512일 다시 인척 김길로부터

점심때 유현철을 만났는데, 걔 얘기는, 결론만 얘기하면은, 이사가는 게 좋겠다. 이거야. ...

가만히 듣고만 얘기해 봐, 듣고만 있어, 내가 하는 얘기를. 이 문제를 이 사람들에게 가만히 있는다고 가만히 있겠냐?

첫째, 가만히 있으면 가만히 있을까? 가만히 있지 안 해, 내가 볼 때는. 가만히 있는다고 해서, 니가 가만히 있는다고 가만히 있지 않는다고. 그러면은 정면으로 싸울 거냐? 아니면은 이사갈 거냐?’ 중에 선택을 해야 되는데, ...

걔 말에는 그게 하나의 대안을 제시한 거를 알려주는 거고, ...‘의 말을 전달받았습니다.(녹취록, 아래 녹취록)

.

이후에는 저의 음식에 마약이 타져서 환각상태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유도하는 일들이 생기기 시작하였습니다.(녹취파일)

올해 들어서는 제 어린 아들에게까지 위해를 하여 정보경찰의 어린아이 위해 동영상을 제 블로그와 페이스북에 올려놓았습니다.(동영상)

.

이 사건의 전말인 경찰예산과 인력이 성상납 내연남의 경찰비리를 은폐하기위해 범죄피해자의 생명위해시도 및 감시에 남용되고 있습니다.’를 제 블로그와 페이스북에 올려놓았습니다.

네이버 블로그 홍상선의 한의학이야기http://blog.naver.com/hss1260

페이스북 홍상선’ http://www.facebook.com/hss1260

(201787일부터 페이스북 제 계정이 강제 비활성화된 상태입니다.)

.

검찰에 증거를 첨부하여 고소장을 제출한 후 수사관이 전화와 왜 경무관을 고소했냐면서 내가 보기에 범죄사실이 없다면서 녹취록이나 사진이 있어야하지 않냐고 하여 녹취록에 유현철 이름 다 나온다고 하니 한참 말문이 막혔다가는 내가 보기에 그 사람은 전혀 아니라고 말하고는(녹취록), 정작 검사께의 수사보고서엔 고소인에게 몇차례 전화하여도 연락이 없어 진술청취불능으로 각하사안보고드립니다.로 됩니다.(수사보고서)

수차례 이의제기를 하였으나 아직 검찰에서 수사가 안 되고 있습니다.

.

녹음일시: 2015512

녹음자: 홍상선

대화자: 홍상선 -

녹음장소: 홍상선 한의원 원장실 내(서울 서초구 방배동 소재)

.

6시 반에 여기 사람, 친구 만나기로 했거든.

홍상선 예, . .

길 만나기 전에 한 1, 20분 정도 너랑 얘기 좀 하고 가려고.

홍상선 예, 그러세요.

길 내 유현철을 만났거든, 점심에.

홍상선 예, 근데 외삼촌 왔다간 뒤에 계속 더 심해져.

길 뭐가 더 심해져? 걔들이?

홍상선 어.

길 근데 내가 그,

홍상선 그래 갖고 이제, 저도 이제 고,

길 그래서 걔 얘기는,

홍상선 예.

길 결론만 얘기하면은,

홍상선 어.

이사 가는 게 좋겠다.’ 이거야.

홍상선 근데요, 외삼촌.

길 응.

홍상선 그- 제가 얘기를 할게요.

길 응.

홍상선 제가 여기 지금도 여기에서 아무것도 안 하고 있는데, 계속 못 살게 구는데, 우리가 병원 자리 보는데 6개월에서 1년이 걸려요.

길 그래.

홍상선 제가 지금 옮겨야겠다.’ 생각을 딱 먹으면 6개월이나 1년 뒤에 옮길 수 있어요.

길 응, .

홍상선 준비기간이 자리 보는 데만, 그게 이제 제가 놀면서 봤을 때 얘기에 요.

길 응, .

홍상선 그런데 이 병원하면서 옮기려면 그게 생각 먹은 뒤에 1, 2년이 걸리 고, 옮긴 뒤에 거기에서 자리 잡는 게,

길 응.

홍상선 자리 잡는 게, 옮긴 뒤에 자리를 잡는 게,

길 그러면 내가 하나만 얘기,

홍상선 아니, 보세요.

...

홍상선 자리 잡는 게 3, 4년이 걸려요.

길 응.

홍상선 그러면 지금 여기에서도 이렇게 하는데, 가면은,

길 응.

홍상선 그, , 들어오세요.

길 응, 그래 일단 그러면은 내가 볼 때는,

홍상선 예, 보세요.

길 한번 내가 볼 때, 내가 ...볼 때,

홍상선 그러면, , 보세요.

아니, 제 얘기만, 제가 여기 병원이라 환자분들 있어서 길게 얘기는 못 할 것 같고, 그래 갖고 여기에서도 이렇게 그 진료를 못 하게 계 속 방해하고, 환자들까지 이제는 접선해서 다 그러는데, 옮기면은 더 하기 쉽죠. 더 하지.

저희 이사할 때도 못 하게 방해하는데, 병원자리 잡는 거 가만히 놔 두겠어요?

길 그러면,

홍상선 그러니까 제가,

길 아니, 아니,

홍상선 그러니까 저는 아무것도 안 하고, 내가 원하는 것는 나만 이것만 환 자 방해 안하고, 제가 지금까지 뭐 한 게 아무것도 없는데,

길 아니, 아니, 아니,

홍상선 저쪽에서 다 일 벌려놓고,

길 그렇지.

홍상선 나 보고 이렇게 하는 건 말이 안 되죠.

길 아니 그래서, 그러면 이렇게... 내가 하는 얘기는...

홍상선 오히려 제가 외삼촌하고 얘기를 안 하는 이유가 뭐냐면, 혈족인데 오 히려 외삼촌하고, 이제 전에도 저희 병원 여기있다, 1년 있다, 하루 있다 가시라고 한 게 저희 어머님이 몸이 이것 때문에 또 아프실까 봐, 그러면 제가 이제, 그래 갖고 외삼촌 그때 이제 하루만 근무하고 그러면 그만 두시라고 한 거예요.

길 그래서,

홍상선 저희 어머님도 얼마큼 뭐 알긴 알지만,

길 내가, 내가 볼 때는, 내가 너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은,

홍상선 아니,

길 내가 하나만,

홍상선 제가 아무것도 안 하고 지금까지,

길 내, 내 얘기만 들어, 글쎄,

홍상선 작년 4월 이후에,

길 아니 잠깐, 내 얘기만 들어.

홍상선 아무것도 안 하고 당하고만 있는 사람한테,

길 근데,

홍상선 갑자기 또 나가라.’ 이러면은,

길 아니, 아니, 아니, 지금 이 가만히 듣고만 얘기해 봐, 듣고만 있어, 내가 하는 얘기를.

이 문제를 이 사람들에게 가만히 있는다고 가만히 있겠냐?

첫째, 가만히 있으면 가만히 있을까? 가만히 있지 안 해, 내가 볼 때 는.

가만히 있는다고 해서, 니가 가만히 있는다고 가만히 있지 않는다고.

그러면은 정면으로 싸울 거냐? 아니면은 이사갈 거냐?’ 중에 선택을 해야 되는데,

홍상선 아니 그러니까,

길 아니, 아니, 내 얘기만 들어봐.

홍상선 저는 화해, 화해를 하자는 거죠.

길 아니 글쎄, 화해 안 돼.

화해 안 되고.

홍상선 아니 그러니까 여기에서 그냥 안 하기만 하면 돼요.

길 아니, 화해 안 된다니까.

홍상선 아니 제가 뭐 그거를 지금, 아니 지금 저는 여기에서 불법행위를 당 해서 경찰서에 신고하려고 했는데 그게 안 되고, 그래 갖고 그거 민 원 한 장 넣은 거에요.

한 거는, 제가 행위를 한 거는.

길 그러면 글쎄 자,

홍상선 그거를 한 거고, 지금까지 아무 행동을 안 하고 있는데,

길 글쎄 알아, 알아.

자꾸, 너도 자꾸 니 말만 얘기하는데, 항상 니 말 얘기 하는 것 내가 다, 수십 번 들었어.

하나만 얘기 하는데 니가,

홍상선 아니 외삼촌이 나서서,

길 아니, 아니,

홍상선 외삼촌,

길 아니, 아니,

홍상선 하나만 물어볼게요.

경찰 편이에요? 지금까지.

길 아니, 아니, 아니, 내가 하나만, 내가 너,

홍상선 조카 위주는,

길 아니, 아니, ...얘기하는 거 내가, 내가...

홍상선 환자 분들이 있어서 직원들 다 들어요.

길 하나만 얘기할게.

니가,

홍상선 아니 저는 아무것도 바라는 데 없다니까요.

길 아니, 있어, 니가 싸움을 하려면은 싸움 하는 법을 알려줄게.

싸우는 법을 알,

홍상선 아니 그게 아니니까요,

길 싸우는 법을 알려줄 테니까,

홍상선 그러니까 저는 싸울 의향도 없고, 싸울 의향도 없고,

길 응.

홍상선 그냥 여기에서 그냥, 내가 이제 오는 환자분들 보고 그렇게 하는 거 고, 내가 지금까지 여기에서 이제 그 범법행위를 내가 이제 ...신고를 하고,

길 아, , 내가 니 100% 알아.

홍상선 해도 안 돼서, 그러면 민원서 한 장 딱 넣은 것 같고 지금 몇 년째, 제가 가만히만 있는 사람한테 갑자기 이제 또 무조건 나가라.’ 그리 고 병원자리 지금 나간다고 딱 하면은 자리 보는 데만 6개월에서 1 년 걸려요, 저희가.

길 알았어, 알았어, 알았어, 알았어.

홍상선 전적으로 병원.

길 됐어, 오케이.

못 나간는 거잖아, 오케이.

홍상선 아니 지금 병원자리가 어디에서 뚝딱 나오는 게 아니라,

길 아니 글쎄 알았어, 그러니까 내가 하고 싶은 거는,

홍상선 저 이거 볼 때,

길 내가, 잠깐만.

홍상선 그전에 11개월 놀고 이거 할 때도 9개월 놀면서 자리 잡은 거예요.

길 그냥 내가 하라는 데로만 해, 내가 하라는 데로만 하는데, - 나갈 수 없다는 거고, 일단,

홍상선 아니,

길 아니, 잠깐만.

아니, 하라는 데로만 해.

그냥 가만히 있어, 그냥 넌 듣기만 해.

내가 하라는 데로만 해.

홍상선 아니 지금 외삼촌은 지금 외삼촌으로 온 거예요?

길 아니, , 아니, 아니, 잠깐만.

홍상선 아니면 경찰 ...

길 아니, 아니, 아니야, 아니야.

홍상선 경찰 앞잡이, 경찰 심부름꾼 역할만 해요.

길 너 자꾸 그런 얘기하지 말고.

아니, 아니, 그게 아니고, 내가 하라는 얘기만 듣기만 해.

니가 싸움을 하려면은, 내가 볼 때는.

홍상선 한번 저희 어머님이랑 통화하세요.

길 아니 통화했어.

아니 싸움하는 방법을 알려줄게.

홍상선 아니, 아니, ...

길 방법을 알려주겠다니까.

내가 통화했어, 아까 통화하고 왔어.

홍상선 아니 잠깐만요.

길 내가 지금...

홍상선 여기 진료하는, 여기 직원들이 있는 데 와 갖고.

아니 이게 뭐 경찰발령 나는 듯이 오늘 하루에 딱 옮기는 게 아니고,

길 알아, 알아, 알아, 알아, 알아.

홍상선 6개월, 1년 걸리는 것 갖고,

길 아니 알아, , 오케이, 알았어.

아니, 그게 하나의, 그 사람, 걔 말에는 그게 하나의 대안을 제시한 거를 알려주는 거고,

홍상선 아니 그래 갖고 그거를 몇 번을 얘기를 해 줬잖아요.

잠시만요.

길 응.

... 이하 생략.

0
0
태그
0개의 댓글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