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나랑 1도 상관없는 남자에게..

쑤닝 (판) 2017.08.14 00:38 조회74
톡톡 사랑, 고백해도 될까? 댓글부탁
안녕하세요. 저는 서울에 사는 한 여자입니다.

다름이 아니라 제가 첫눈에 반한 것 같은데

서점직원이거든요? 그 사람 보려고 필요없는거

사러가고, 주위에서 서성거리고..

정말 하루종일 그 사람 생각밖에 안나요.

전혀 모르는 상황에서 그분과 맺어질 가능성이 전혀

없잖아요. 그래서 잊으려고 하는데 정말 마음 아플것 같

아요.진짜 쓰리다 라는게 무슨 느낌인지 알 것 같아

요.괜시리 속상하고,서운하고,미워요..

0
0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신규채널
[과학대비리] [헛담할매년] [니엄마서울] [니부모불륜] [니부모창피] [식품관리] [과학대]
0개의 댓글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