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제가 시어머니를 무시하고 있는건가요?

ㅠㅠ (판) 2017.09.13 11:53 조회89,846
톡톡 결혼/시집/친정 채널보기
맞벌이 부부에요
현재 시어머니랑 같이 살고 있구요

5년전 아이가 태어나고 제가 바로 복직을 하면서
친정 어머니가 한 1년정도 같이 살면서 애기 다 케어해주셨어요
너무 죄송하고 감사한게 아기도 다 봐주시고
맞벌이라 저녁까지 차려주시고 종종 아침도 해주셨네요
사실 한달에 200은 드렸어야하는데 어머니가 극구 사양하며
안받으셔서 70만원씩 따로 챙겨서 어머니 시골 내려가실때 드렸어요.. 전 오히려 받은게 더 많고 많이 못해드려서 죄송하다 생각했죠...

그리고 지금은 애가 유치원 종일반에 다니는데
남편이 그러더라구요
장모님도 우리가 1년 모셨으니 자기 엄마도 조금만 모시자고
동생까지 결혼하고 어머니가 너무 적적해서 속상해하신다며;
사실 처음엔 답답했죠
친정엄마는 우리가 모신게 아니고 친정엄마가 우리를 도와주신거고
시어머니 경우엔 애기 절대 못본다며 힘들다고 못박으신 분이고 지금에 와서야 (애기는 다 크고 이제 종일반 다녀서 집에 전혀 없는데;) 모시고 살자니 이게 같은 케이스인가요?
남편이 하도 징징대면서 저보고 양보 좀 하라길래
절대 반년 이상은 못산다고 저도 못박았더니 몇달만 같이 지내며
외로움 좀 달래드리자 하더라구요
그렇게 해서 같이 산지 3달째 입니다
다시 한번 말하지만 저희 부부 맞벌이 입니다.
근데 시어머니 요구사항이 너무 많으세요
제가 솔직히 저녁밥 차려놓는건 바라지도 않아요
다만 집안 청소라도 집에 계시면 해주실 수 있는거 아닌가요?
아니 청소도 안바랍니다... 그냥 저한테 뭘 바라지 않으셨음 해요
걸핏하면 "너는 친정엄마 모시고 살땐 좋았지? 근데 나한텐 왜 이렇게 행동하니? 왜? 너네 엄마랑 살땐 좋고 시엄마랑 사니까 싫어?" 이런식으로 말씀하시구요...
용돈도 드리는데도 친정엄마보다 적게준다고 난리에요
그래서 제가 그럼 우리딸 어린이집 안보내고 그 어린이집 비용을 어머니께 드릴테니 다 케어해주시고 집안 청소도 늘 싹 해주시고 아침이랑 저녁 준비 부탁드린다했더니 저보고 독한년 소리 하시더군요.. 하지만 이게 맞는거 아닌가요?
아무튼 이렇게 삐걱 거리며 사는중인데 또 이제는 밥문제로 스트레스를 주시네요.
제가 남편보다 출근이 30분정도 빠르고 대신 퇴근은 40분정도 빠른데 아침도,저녁도 저보고 차리라고 합니다.
저녁은 그렇다 치는데 아침까지 제가 왜 차립니까?
먹고 싶으면 본인이 하시면 되잖아요?
남편도 저도 사실 아침을 크게 챙겨먹는 스타일은 아닙니다
근데 시엄마는 늘 새벽6시에 기상하시구여 같은 시간에
기상해서 출근 준비하는 저한테 아침 차려놓고 가라고 합니다
짜증나서 그 전날 먹었던거나 그 전날 준비해놓은거 전자레인지 돌려서 드렸더니 저보고 자길 무시하냐며 길길이 날뛰시네요.
전 나름대로 저녁도 아침도 엄청나게 신경쓰고 있는데
12첩 반상 원하시면 자기 아들한테나 부탁하지 왜
애꿎은 다른집 귀한 딸인 저한테 부탁을 합니까?
제가 죄가 있다면 이런 망할 집에 시집을 온게 그게 죄겠지요...

말씀하시는거보면 제가 찬밥에 간장만 주시는줄 알겠습니다.
오늘 아침에도 다투다 출근을 했는데요 반찬이 뭐였는줄 아세요?

해물파전(어제 저녁에 부쳐놓은것. 어제 저녁반찬x)에
무말랭이, 물김치, 호박잎, 강된장 (+집반찬)
이였네요. 이게 출근하는 며느리가 해줄 수 있는
최선이라고 전 생각하는데 시엄마는 아닌가봅니다
어제 저녁은 양념불고기에 시래기국,콩나물 밥 이였네요
(+집 반찬)
어제 아침은 카레라이스 먹었구요 (3분 카레 아님)
그저께 저녁은 갈치구이에 아는 언니가 나눠주신 갈비찜,
김치찌개 였구요 (+집반찬)

이게 자기를 무시하는거래요. 대체 어디가요???? 저는 도저히 이해가 안가요. 남편은 제가 언제 터질지 모르는 시한폭탄인거알고
제 눈치만 슬슬 보며 "엄마 그러지마~" 하는데 그꼴도 짜증나고
요즘 그냥 밤마다 이혼하자는 얘기가 나오구요..

울어머니랑 살때는 남편 지도 편하다고 좋아했었죠ㅋ
어머니가 다 해주시고 잔소리도 안하시고 다 희생해주셨으니까요.. 어머니ㅠㅠ 애휴.. 근데 자기 엄마는 걸핏하면 투정에 꼬장 부리고 잔소리하고 하는일도 없이 용돈 달라고 하고 돈버는 며느리 쥐잡듯이 잡으며 분란 만드니 자기도 슬슬 짜증이 나는거 같긴 해요... 어제 저녁 남편에게 어머니 안내보내면 내가 나가겠다고 으름장 놨으니 조만간 남편이 어머니에게 무슨말이든 하겠죠..
정말 이제는 도저히 못참겠어서 ... 3개월 버틴 제 자신이 대단할정도에요... 정말 어머니 때문에 집에 들어가기도 싫고
제가 저녁 차릴때 수저 하나 안놓는 분이 무슨 말이 그렇게 많으신지.. 제대로 어른 대접을 하라는데 아니 나이만 많으면 어디 다 어른인가요? 모범을 보여야지요.. 자기 아들이 능력 없어서 며느리가 돈도 벌고 집안일도 하고 밥도 하는데다가 신세에도 없는 시엄마까지 모시고 있는데 미안한 마음은 조금도 안드시나봐요
진짜 우리 시엄마지만 너무 뻔뻔해서 놀랄 정도네요...하..
여기에 좀 털어놓으니 속이 좀 시원하네요.. 다들 맛점하세요..
549
12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신규채널
[백퍼방탈]
129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78 2017.09.13 12:17
추천
212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남자들은 감정적으로 말하면 잘 못알아듣고 오히려 화내더라고요.
조목조목 친정엄마와 비교하시면서 뭐가 불편하고, 뭐가 잘못된건지 찝어주세요.
용돈문제와 아이케어를 중점적으로 비교하시면서
저녁식사도 친정엄마는 차려주셨다는걸 강조하세요.
답글 6 답글쓰기
베플 남자 MM 2017.09.13 13:24
추천
19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용돈도 끊어 버려요~

용돈은 돌봐 주셔서 감사하다는 의미로 드리는 건데,
저 여자는 받을 자격이 없어요.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미로 2017.09.13 12:04
추천
19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어머니앞에서 짐싸세요 어머니때문에 도저히 못살겠어서 이혼한다고 어머니 떠받들어주고 돈잘벌고 남편위해주고 아이잘키워주는 그런 좋은 며느리새로 얻어서 어머니아들 새장가보내시라고 핸드폰 녹음기능 해놓으시구요 그러시고 혼자 나와버리세요 마지막으로 어머님덕분에 아들이혼 합니다 하세요
답글 1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ㅉㅉ 2017.09.18 00:4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건 외로워서 들어온게 아니라 가정부 필요해서 들어온거네요. 갈치반찬이 상대방을 무시하는 반찬이라니 용돈 수거하시고 매달 식비 받으세요. 파출부비용도 받으세요. 방세는 인심썼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7.09.16 13:0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헐ㄹㄹㄹㄹㄹㄹㄹㄹㄹㄹㄹㄹ 무슨 수를 써서라도 정말 하루 빨리 탈출하셔야겠어요, 읽기만 해도 완전 숨막히네요. 해준건 ㅈ도 없으면서 바라는건 하늘만큼 땅만큼 완전 어이없네요. 꼭 탈출 성공하시고 행복한 삶 사시길 바래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7.09.15 16:4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라면 당장 파업하겠어요 집안일 손하나 까딱 안하고 저녁 먹고 귀가하겠어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7.09.15 16:42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시어머니 진짜 어이없을정도네요
전업주부 며느리도 아니고 맞벌이 며느리한테 그런걸 바라다니...
집에서 그럼 머하신데요? 그냥 하루 종일 휴양오신거네 ㅡㅡ
답글 0 답글쓰기
ㅡㅡ 2017.09.15 16:40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살면서 가족이든 사회에서든
인정을 못받아본 사람들의 전형적인 태도....
피해의식 있는 사람이랑 한집에서 사는거
생각만으로도 소름끼치네요,,,,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ㅇㅇ 2017.09.15 16:11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이건 뭐...

왜 이러는 거지...왜 며느리가 힘들꺼라는 생각은 안할까??

이러면 편안한 집이 아니잖아..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2017.09.15 15:58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오히려 주거비, 생활비를 받아야 할 판인듯?
답글 0 답글쓰기
세상에 2017.09.15 15:1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아 짜증나~~~~~~~~~~~~~~~~~~~~~~~~~~
남편도 자기 엄마라 뭐라 하지는 못하겠고
속으로는 다 느끼고 있을듯!!!!!!!!

이제 그만 나가주세요 (남의)어머니!!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ㅁㅁd 2017.09.15 14:49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남자는 이성적이고 여자는 감성적인것 같지만
실제로는 남자도 만만찮게 충동적이고 감성적임. 조금만 자존심 긁으면 발끈하는 남자들 많음;; 다만 공감능력이 없어서 상대방이 감정적인 부분을 강조하면 이해를 못하는것 뿐이고.
사실 인간 관계에서는 감정이란게 따를 수 밖에 없음. 무슨 일이 일어났다, 단순한 사실관계 못지 않게 그게 일으킨 감정도 중요한데 남자는 그런 감정에 공감하질 못함. 능력이 없는지 노력을 안하는지.
답글 0 답글쓰기
씐나 2017.09.15 14:4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남편새끼도 마음에 안들어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7.09.15 14:2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우리시어머니인줄...ㅜㅠ
그래도 우리시어머니는 말씀은 곱게 하시는데....그것도 미울때가 있어요...
애 봐주신다고 올라오셔서 15년간 같이 살고 있는데...
처음에 직장 멀어서 퇴근하고 10시에 집에 갔더니...
아가 우리 저녁 뭐 먹냐? 하시던데요..ㅜㅠ
애 목욕 시켰냐고 물어보니 그런건 엄마가 해야한다고 애랑 살 부디끼며 살아야한다고..ㅜㅠ
돈 버느냐 수고 많았다고 말씀은 잘 하시는데...ㅜㅠ
아들은 하나도 안 시키면서 저만 시키더라구요..ㅜㅠ
한 2~3년 스트레스 받다가 따졌어요!!
아들 돈 버는거 힘든건 아시면서 저 돈 버는거 힘든건 모르시냐고 막말로 돈더 두배로 벌고 있다고..
그랬더니 안 시키더라구요..ㅜㅠ
지금은 연세 있으셔서 집안 일 못하시는데...(절대 잘하는 편은 아니였음 매일 이블 개고 방 닦는거로 몇년 싸웠음..ㅜㅠ)
퇴근하고 힘들어서 함숨쉬고 말도 안하고 했더니...
눈치 엄청 보시더라구요..ㅜㅠ
지금은 시골로 놀러가신다고 한달에 반은 집에 안계세요 ㅡㅡ
참고 살다보니 살아지긴하던데요..ㅜㅠ
힘내세요~~
답글 0 답글쓰기
2017.09.15 14:24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고생많으셨습니다 이제 따로사시고 해결되시면 좋은후기들려주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ㅜㅜ 2017.09.15 14:09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아... 분통 터져 ㅠㅠ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ㅇㅇ 2017.09.15 14:08
추천
0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여긴 일단 시어머니주인공 소설이 추천수 빵빵
답글 1 답글쓰기
남자 ㅇㅇ 2017.09.15 13:52
추천
0
반대
9
신고 (새창으로 이동)
미친x들 지들이 나중에 시엄마가 돼서 며느리한테 쫗겨나봐야 아 그랳구나 하지 남편한텐 지엄마한테 잘하길 바라면서 시어머니는 짐 취급하는 진짜 인간안됀 찌질이들 꼭 아들 낳길 바란다
답글 5 답글쓰기
ㅇㅇ 2017.09.15 13:1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빨리 애를낳아서 신생아를 안겨드려요 바로 나가떨어질듯
답글 0 답글쓰기
Oop 2017.09.15 12:53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돈을 왜줘ㅡ ㅡ놀고 먹는데 세를 받아도 모자를판국에
답글 0 답글쓰기
ㅁㅊ 2017.09.15 12:34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결국 여자들이 가장 문제 아님?
저런 아들로 키운 시어미가 문제지.

여자들이 똑똑해져야 저런 남자들이 줄어드는데,
요즘 뉴스 보면, 그런 날이 오려면 아주 많이 기다려야 할 것 같음.
답글 0 답글쓰기
어효 2017.09.15 12:30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집에서 하는일 없이 가만히 놀기만하시면서 바라는건 뭐가 그리도 많고 잔소리도 왜케 많을까요? 뭘한다고 용돈까지 받아챙기는지요? 나이먹으면 다 어른대접 해줘야되는것도 아닌데. 무슨 호사를 누리고싶어서 며느리 못잡아 안달일까요
답글 0 답글쓰기
2017.09.15 11:58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나 반만 읽어요. 점심 먹다 체할 거 같아서 그만 읽어요.
답글 0 답글쓰기
1 2 3 4 5 6 7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