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이런 시덥잖은 일도 스트레스

알면서 (판) 2017.10.11 15:47 조회29,761
톡톡 결혼/시집/친정 채널보기
결혼 7년차
7세 남자아이 1명 있어요

길고 긴 이번 명절 때 일이예요

차례지낼 음식 만들고 있는데 큰 소리가 났어요

1.시아버지가 손자(제 아들)에게 먹을 것을 권했는데
애가 안 먹겠다 했어요
재차 권했는데도 계속 거부하자
그 때부터 폭풍잔소리 시작

- 애가 왜 이렇게 말을 안 듣냐
- 앞으로 할아버지 집에 오지마라
- 애를 잘못키웠다. 까지 ㅡㅡ

다른 집에 아이가 (3살정도) 어른이 하지마라하면 절대 안하고 뭘 먹으라 주면 잘도 받아먹고 걔네 엄마는 조근조근 예쁘게도 애를 훈육하더라 하며 갑자기 날 잡고 늘어짐...

그러면서 제 아들에게
"누구야~ 너네 엄마는 너 말 안 들으면 막 때리고 그러지?" 라고 하며 열 받게 함...

2. 몇 시간이나 쪼그려 앉아 전 부치고 튀김하다보니
허리도 아프고 목도 아파 나도 모르게 한숨을 쉬었어요
그랬더니 가만히 앉아서 별로 하는 것도 없는데
뭐가 힘드냐고... 그러는 본인은 몇 시간이나 누워서
티비보다가 자다가 해놓고 그런 소리를 ㅜㅜ

3. 추석 당일 차례지내는데
아들이 호기심에 자신도 술을 따르겠대요
그랬더니 어른들 하는데 방해된다며 저리가라했어요
역시나 애가 한 번에 말 안듣고 자리차지하고 있으니
- 왜 이리 말을 안 듣냐 부터해서 또 호통
보다못한 애 아빠가 발바닥 몇 대 때리고 애 울고..
그 와중에 시아버지 왈
- 안 되는 건 영원히 안 된다는 걸 알아야한다. 애 키울 준비가 안 됐으면 낳지를 말아야한다. 잘하는 건 잘한다 하고 못하는 건 못한다 해야지 잘하는 것도 못한다고만 하면 말이 되냐... 등등등~~~~

속은 부글부글
손발은 부들부들 열받아 죽겠는데
울고있는 아들을 부르더니
차례상에 술 한 잔 따르라며... ㅡㅡ
따라주니 이렇게 잘 하는데 왜 못하게 하냐고..

어디다 장단을 맞춰야 할지
내가 미친건지.. 알 수 없었어요

그리고 하이라이트
추석 당일 해가 뉘엿뉘엿 지고 있는데
너무도 당연히
"오늘 안 가도 되지?"

아니 왜?
나도 울 부모님이 눈 빠지게 기다리는데
왜 나는 안가도 되지. 라는 질문을 받아야 하는지 ㅜㅜ
용기내어 오늘 갈거라고 했더니
연휴가 이렇게나 긴데 집에 가서 뭐 할거냐
맨날 있는 집인데 왜 벌써 가려하냐
.... 정말 싫었어요 ㅠㅠ

남편 여동생은 밤 늦게 출발할거니까
오빠는 아무데도 가지말고 지를 기다려라 하질 않나
사촌들은 연휴 긴데 더 놀다가라...하질 않나
자기들은 벌건 대낮에 처가댁에 가 있으면서
우린 못가게 하고 ㅜㅜ

암튼 여기 올라오는 사연들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닐 수 있는데
명절내내 스트레스였고 앞으로도 계속 그럴거 같아서
어디에라도 글이라도 남겨서 풀면
기분이 나아질까... 끄적여봅니다 ㅜㅜ
71
7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신규채널
[방탈조언]
34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17.10.11 18:30
추천
60
반대
6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세상에서 할말못하는 사람이 제일 등신임!
답글 2 답글쓰기
베플 ㅂ허ㅣㄴ 2017.10.12 14:08
추천
26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말! 말! 제발 말해요....어른한테 예의갖추는게 뭐라고 씨부리던 가만히 듣고앉아 네네하는게 아니잖아요...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17.10.12 12:30
추천
21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휴... 저딴 대접 받으면서 그자리에서 한소리 하지도 못하고 여기다 끄적이고.. 님 너무 불쌍함 ..ㅉㅉ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죽빵ㅓㅇ 2017.10.15 20:02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ㅋㅋㅋ입둿다 뭐하는지... 등신인가.....?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ㅋㅋ 2017.10.14 16:34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애가 하나이닌까 그렇지 나처럼 딸만 셋나봐 정신없어서 관두지ㅋㅋ
답글 0 답글쓰기
2017.10.13 12:52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엄마가 ㅂㅅ이면 아들이 저런 대접을 받는군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7.10.13 12:06
추천
1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 상황에서는 아무말도 못 하고 여기서만 뭐라 하는거면 하지마세요. 아무리 어른이라도 할 말은 하고 삽시다. 저도 설날 당일에 아침일찍 가서 8시 차례지내고 아침 점심 과일 다 먹고도 4시인데 집 가란 소릴 안 해서 이만 친정집 가보겠다고 하니 소리지르고 못 가게해서 그냥 짐 싸서 애안고 나왔어요~ 내가 우리 엄마아빠 집 가겠다는데 왜 시아버지가 가라마라 입니까. 그래서 이번 추석도 시집 안 가고 친정집에만 왔더니 더이상 오라마라 귀찮게 안 하네요. 말 못하시겠음 행동으로라도 보이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7.10.13 11:5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그래서 결국 부모님 뵈러 갔다는 거야 안갔다는 거야. 거기서 그냥 눌러 앉고 여기서 신세한탄만 하고 있으면 힘내라는 소리도 아까울 것 같아서.
답글 0 답글쓰기
2017.10.13 11:11
추천
1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그 어린애가 믿을 구석이 부모밖에 더있어요?
애가 심하게 말썽을 부린것도 아닌데 거기서 발바닥 때려대는 아빠-_-
이랬다 저랬다 해대는 시아배
암말도 못하는 엄마

애는 오죽 답답할까
답글 0 답글쓰기
2017.10.13 10:12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말 좀 하고 살아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7.10.13 09:50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전 시댁에서 빨리 가라 얼른가라를 달고 사셔서 잘 모르지만
제친구가 첨에 명절 당일에 친정 안가고 님 남편처럼 "엄마가 자고 가라는데?" 이래서
그렇게 억울함을 참고 자고 담날 친정 갔데요.. 그다음 명절부터 오후에 친정가자 그랬는데 (외동딸임 ㅠㅠ)말이 안통해서
친구는 딱 제사 지내고 정리 끝나면 말없이 두세시부터 짐 다싸고 현관에 탁탁 놓고
본인 씻고 옷입고 시어머니 시아버님 용돈 딱 올려놓고 본인이 한 음식들 싸갈거
챙겼데요.
남편이 막 방으로 따로 불러서 "니 지금 뭐하냐" 하니까 "오빤 자고 올거지?" 라면서 "오빤 형제도 많고(셋)그러니까 아가씨 까지 보고 와 나먼저 엄마집 갈게" 하니까
미쳤냐면서 엄마아빠 있는데 큰소리 나게 하지 말라고 그러더래요.
제친구 조용히 밖에 티비보는 시댁식구들한테 "저 정리 다했거든요~~ 아주버님(미혼) 어머님아버님 저먼저 갑니다~" 하고 그냥 다들고 나왔데요.
나오면서 소카인가 뭐시기 그거 해놓은거 타고 집에 갔데요.
남편 전화 오고 난리 나고 뭐 시어머니도 뭐 저런게 다 있냐고 했겠죠.
친정가서 자초지종 말했더니 친구 엄마 아빠가 시댁에 전화 넣어서
애가 시댁에서 명절 당일날 자고 가라 그래서 어떻게 할지 몰라서 본인만 왔다는데 무례햇다 . 죄송하다.
앞으로는 그냥 혼자 오는 일 없도록 저녁먹기 전에만 딸을 보내달라, 우리도 고명딸 하나 뿐이라 많이 그립고 그렇다. 그렇게 말해주셨다네요. ㅎㅎㅎ
그담부턴 그냥 막 바로 오후는 아니고 .. 저녁 되기 전에는 친정으로 출발한데요 ㅎㅎ

말 못하겠으면 따로 먼저 친정 오세요 ~ 남편만 자고 가면 돼죠 ^^
일단 질르고 보세요. 지렁이도 밟으면 꿈틀하는데 ...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ㄹㅇ 2017.10.13 09:29
추천
2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애가 버릇없는건 맞는거 같은데 편식부터해서 제사상 술따르려고 하는데 그런건 어른들이 하는게 맞고 안된다하면 안되는거지 자기가 한다는건 잘못된거 맞음 물론 전부치는걸로 머라한건 시댁이 잘못한거지만 아이감싸는건 쓰니가 잘못된거 그렇게 오냐오냐키우면 쓰니도 맘벌레되고 애도 자기밖에 모르는 아이됨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7.10.13 09:24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님 입은 뭐함?먹을때만 씀?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2017.10.13 09:23
추천
2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젠장 남자인데도 님남편 열받음
병신이 아버지 저러시는데 암말도 안하나보네

명절이 지만 즐거우면 끝인가
다 같이 즐거운 명절이어야지

그리고 님 시아버지 말 진짜 무식하게 하시네요 정떨어질만큼..

제발 우리나라 명절문화 좀 바껴야됨...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7.10.13 09:13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댓글에 왜 할말못하냐고하는데 나도 시부모님한테 할말다하는편인데 할말 다하잖아? 노인네들은 그럼 못들은척 대꾸도 안하다가 나중에 또 그소리 반복함ㅋㅋㅋㅋㅋ 할말다한다도 사이다 결말은 아님. 어르신들은 대화자체가 안통함... 유교사상 자체가 없어져야함 21세기인데 아직도 사상은 조선시대임
답글 1 답글쓰기
홍시 2017.10.13 02:33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며느리 사랑은 시아비라더니 판보면 그것도 다 틀린말이네여...미차 시아비들이 왜케 많지?님도 바보같이 가만히 당하고만 있지말고 말좀해요. 입 없어요?아님 벙어리야?오늘 간다는 말을 그렇게 용기내서 해야될 정도면 그동안 얼마나 바보같이 당해왔을까...답답하네
답글 0 답글쓰기
띠로리 2017.10.13 00:57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입은 뒀다 어따 쓸려고요? ㅡㅡ 발암을 일으키네 에효
답글 0 답글쓰기
2017.10.12 22:29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며느리들한테 막말하면 벌금 내는 제도가 있으면 좋겠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7.10.12 20:37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글쓴아 입 뒀다가 뭐하냐. 시부한테도 할 말 좀 해라. 어른이라고 해서 다 어른이 아니다. 어른이 어른다워야 존중과 존경 받을 가치가 있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7.10.12 18:27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쓰니도 쓰니지만 남편이 제일 등.신임 난 결혼하고 시댁 어른들 다 모인 설날에 시애미는 친정가냐 묻지도 않았음 시댁 어른 한분이 나는 친정 안가냐고 묻자마자 남편이 처가댁 갈꺼라고 바로 말하니 어른들 전부 그럼 가야지 명절인데 이렇게 말씀해 주심 만약에 그 자리서 남편이 안간다 했다면 시댁 어른들 전부 맞아 피곤하니 그냥 쉬라고 했을거임 첫단추를 너무 잘끼워준 내남편 지금 생각해 보면 참 고마움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2017.10.12 16:48
추천
6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말못하는사람도있는거지 그걸로 글쓴이같은 사람을 등신취급하는 댓글도 무식한거같음.
그나저나 명절그냥좀 없앴으면 좋겠다. 아우 짜증나, 그리고 할말다하는 사람도 말꼬리 다잡고 다 받아쳐도 저런말 들으면 그냥짜증남 . 결코 하고싶은말 다하고 살아도 사이다가 될수없음
답글 2 답글쓰기
ㅇㅇ 2017.10.12 16:47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여기다 끄적이면 우리가 가서 싸워주는 것도 아닌데. 제가 경험해 보니 시댁에서 미친년소리 들어도 님남편이랑 님네 가정만 평안하다면 이혼없이 삽니다.
답글 0 답글쓰기
x 2017.10.12 16:27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여기 올라오는 어떤 글보다 심하네요... 아무일 아니라니.....
답글 0 답글쓰기
1 2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