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오늘의 톡너무 귀여우신 우리 외할머니

ㅇㅇ (판) 2017.10.11 21:15 조회43,105
톡톡 결혼/시집/친정 방탈죄송

(편의상 반말 쓸게요!! 방탈죄송합니다ㅠㅠ)



+) 헉 이게 오늘의톡까지 올라가다니.. 우와.. ㅋㅋ
지금 우리 할머니께선 미용실 가셨어!!
이따 돼지고기 구워먹자고 할머니께서 사오셔서 다들 할머니만 애타게 기다리는중ㅎㅎ
반응 너무 고맙고 댓글 하나하나 다 읽어봤는데 각자 할머니와 안좋은 기억만 있다는 사람도 있었고 또 각자 할머니분들께서 매력이 넘치셔가지고ㅠㅠㅠ 엄마미소 지으면서 봤다ㅎㅎ

그리고 내가 글을 잘 못써서 실제로는 완전 귀여우셨던 우리 할머니인데 표현을 잘 못했네ㅠㅠㅠ 미안해..


아 마지막으로, 글이 재미없는거 아는데 베플이랑 비교하니까 섭섭하다.. 나도 베플 엄청 재밌고 할머니분께서 귀여우셔서 추천누르고 웃으면서 읽었는데 이후로 비교하는 댓이 조금씩 달리니까 속상하네ㅜㅜ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애들아 어떡하지ㅋㅋㅋ큐ㅠㅠㅠㅠㅠ
우리 외할머니 너무 귀여우셔ㅠㅠㅠㅠㅠ❤️

우리집은 부모님, 외할머니, 외할아버지, 남동생, 나, 강아지 이렇게 한 집안에서 살거든?

내가 오늘 조금 늦게 들어와서 할머니께서 저녁밥을 해주셨어!! 된장찌개

다 먹고 방에 들어가서 소화시키면서 핸드폰 보고있는데 할머니께서 내 방 베란다로 가시는거야
(내 방이랑 베란다랑 연결 돼있어! 문도 열어놓은 상태였고ㅎㅎ)

그러더니 베란다에있는 아빠 키만한 커튼 달아놓는거? 천장에 달아놓고 커튼 걸는? 하여튼 그런 큰 막대기를 냅다 집으시더니 하시는 말씀이ㅋㅋㅋ

"만약 우리집에 도둑이 들어왔다!? 이걸로 후려패. 걔가 이 막대기를 뺐어 갈 수도 있으니까! 야무지게 후려패~ 야무지게~~ 알았지? 난 잔다!ㅎㅎ"

이러시면서 완전 진지하게 설명해주시는데 너무 귀여우셔서ㅜㅜㅜㅜㅜㅜㅜㅠㅜ

그리고 또 내일은 오늘보다 더 쌀쌀하다고 따뜻하게 싸매고가라고 해주셨어ㅎㅎㅠㅠㅠㅠㅠㅠ

나만 귀여우시다고 느끼는건가? 아무튼ㅋㅋㅋㅋ
나 혼자 생각?하기에는 너무 아까워서 공유해봐ㅎㅎ

ㄴ사진은 묻힐까봐..

123
3
태그
신규채널
[첫째도아파] [그알방송]
32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마이쭈우 2017.10.13 10:54
추천
89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울 할모니 시골사시는데 추석끝나고 할머니집 놀러갔는데 할머니가 같이 산책을하자는거야 같이 산책하는동안 할머니가 계속 뭘 줍길래 뭐 콩같은거 떨어지면 아까워서 주우시나..했는데 진주를 줍는다는거야!!!!!!!!!!!그래서 왠 시골에 논밭깔린곳에 진주??????이러고 한 10개쯤 주우신거 나한테 조심스레 보여주는데 명절에 꼬맹이들이 놀다가서..비비탄 총알이 많았어.........웅 비비탄 총알이였어 내가 할머니 이거 총알이야 장난감총알~이러니깐 그려?하면서 1초망설임없이 버리심 집에와서 화장대 맨 밑서랍열더니 여태 모아둔 비비탄총알 보여주고 버리심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리본까지 달린 상자에 비비탄 총알 진주인줄 알고 모으고계셨움..ㅎ울 할모니 짱귀지?
답글 12 답글쓰기
베플 dd 2017.11.01 15:38
추천
2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할무니랑 명절특선영화보는거 세상꿀잼
타이타닉 볼때 물차오르는 배 밑에서 겨우 만나서 키스하는 장면에서
바빠서 다 죽게 생겼는데 어느세월에 쪽쪽거리고 !@#%^%이냐곸ㅋㅋㅋㅋㅋ
그리고 이번추석때 부산행볼때 앞에 약간 무서울때
가슴 콩콩콩콩 치면서 보시길래 왜 그러시냐구 소화 잘 안되냐고 하시니까
심장이 하도 콩닥거려서 불안해서 같이 콩콩콩콩 하신다곸ㅋㅋㅋㅋ
근데 진짜 치면서 보면 덜 무서워서 개이득!!
할무니 보고싶다ㅠㅠㅠㅠㅠㅠㅠ힝
답글 1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oo 2017.11.02 13:09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사람은 늙어갈수록 다시 애가 된다고 하잖아?
우리할머니도 살아생전 고생많으시다가 치매걸리셔서 점점 아기가 되어가는 모습을 봐왓는데 , 참 사랑스러우셔. 다행히 심한 치매가아니시긴한데. 그와중에 나랑 내동생이랑 우리가족 이름 하나도 안잃구 항상오면 누군지 알아봐주고 가끔 안부전화하면 내목소리 알아봐주고, 가끔 시골집에 내려가면 평소에 일찍주무시던 할머니가 내가 늦게까지 티비보는거 같이 옆에서 봐주시고, 가끔 용돈드릴때는 그렇게 환한미소를 보여주시는데 너무 사랑스러워. 나에겐 부모님보다도 항상 일순위 우리 할머니. 맨날 나 응원해주는 할머니, 울 할머니 치킨사드리러 내려가야겟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7.11.02 12:34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할머니 할아버지 있는 애들 부러움 ㅠㅠ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7.11.02 10:54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열여덟 소녀 가슴에 꽃이 핀다는 말에 뭉클하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7.11.02 08:02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아 갑자기 우리 외할머니 생각나면서 눈물나네 ㅠㅠㅠㅠㅠㅠㅠ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7.11.02 03:4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우리 외할머니도 정말 귀여우신데!! 보구싶다 ...ㅠㅠ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7.11.02 03:42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할머니 사랑해 자주 찾아봬야 하는데 ㅠㅠ 죄송해요 얼른 갈께요 사랑해 ㅠㅠ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7.11.02 00:43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할머니 사랑해 오래오래 같이살자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7.11.02 00:29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우리 외할머니는 2003년에 돌아가셨는데. 내가 삼남매중 둘째라 외갓집에서 컸거든. 그때부터 할머니는 우리중 누가 놀라가도 항상 중심은 나였어~ 허리도 구부정 하고 체구도 왜소하신데 굴 두 망 사와서 마당에서 구워먹자 하시고. 돌아가시기 직전까지도 엄마가 나한테 뭐라 하면 18세 가슴엔 꽃이 피는 법이라고 함부로 하지 말라셨는데 외할머니 이야기 보니까 나도 우리 할미 보고싶다. 생각만 해도 눈물나는 이름이네 .. 고마워 이렇게라도 생각날 수 있게 해줘서~~
답글 0 답글쓰기
2017.11.02 00:06
추천
0
반대
7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너네 참 착하구나~외할머니 살아계신거보면 대부분 이십대이하겠지? 결시친와서 또 이런글 쓰면 언니한테 맞는다?
답글 2 답글쓰기
ㅇㅇ 2017.11.01 22:5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우리 외할머니고 귀여우심 ㅋㅋㅋㅋ사람들한테 어울리는걸 좋아하셔서 우리동네 할머니 스타임. 아파트 다닐때마다 이웃할머니들이 우리할머니 어디있냐고 물어봄.그리고 나 추울까봐 시장에스 호피무늬 버선같은거 사오셨는데 그거 학교에서 발시려우니까 신고다니라그러셔 ㅠㅠㅠㅠ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7.11.01 22:08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 사실 외할머니랑 조금 어색했었는데 몇년전에 양화관에서 할머니랑 수상한그녀 보고나서부터 좀 가까워진거같아! 그내용이 주인공 할머니가 이상한 사진관에서 사진찍어서 젊어지는 내용인데 엉화보고 나오는 길에 할머니가 내 팔짱껴주심ㅠㅜㅠㅠㅠㅠ진짜 잠깐이었지만 뭔가 할머니가 진짜 젊어지신기분이었어 아직도 생각남
답글 0 답글쓰기
ㅋㅇㅋ 2017.11.01 22:00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난 할미랑 같이 자다가 내가 인어공주 ost 부르니까 따라부름 이것좀봐 신기하지~ 이부분ㅋㅋ결국 마스터하고 계속 부르심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ㅇㅇ 2017.11.01 21:50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좋겠다 어릴때 나 키워주신 우리 외할머니는 저번 6월에 한 달 암투병하다 갑자기 돌아가셨어 너무 보고싶고 사무친다 이렇게 일찍 가실줄은 몰랐다 취직해서 첫 월급 타면 무슨 선물 사드릴지 다 생각해놨는데..ㅠ
답글 0 답글쓰기
야옹이 2017.11.01 19:33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할머니 할아버지 손에서 자란 애들이 인성이 좋아~할머니할아버지는 자식을 키워봤기에 어똫게 해야하는걸 알거든
답글 0 답글쓰기
djt 2017.11.01 17:47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어릴때부터 할머니가 키워주셔서 정말 이세상에 할머니가 다인데 아프기시작하시면서
살도 빠지고 점점더 허리는 굽고 작아지시는 모습이 너무 안쓰러움..
오늘 출근하기 전에 집에서 나오면서 다녀올게요 나오지 마세요 하는데 물끄러미
날 쳐다보시면서 조심히 다녀오라고 하시는 모습이 눈에 선함..
언제까지 함께 할 수 있을진 모르겠지만 열심히 효도하고 싶음...
할머니 너무 사랑해요ㅠㅠㅠ
답글 1 답글쓰기
dd 2017.11.01 15:38
추천
2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할무니랑 명절특선영화보는거 세상꿀잼
타이타닉 볼때 물차오르는 배 밑에서 겨우 만나서 키스하는 장면에서
바빠서 다 죽게 생겼는데 어느세월에 쪽쪽거리고 !@#%^%이냐곸ㅋㅋㅋㅋㅋ
그리고 이번추석때 부산행볼때 앞에 약간 무서울때
가슴 콩콩콩콩 치면서 보시길래 왜 그러시냐구 소화 잘 안되냐고 하시니까
심장이 하도 콩닥거려서 불안해서 같이 콩콩콩콩 하신다곸ㅋㅋㅋㅋ
근데 진짜 치면서 보면 덜 무서워서 개이득!!
할무니 보고싶다ㅠㅠㅠㅠㅠㅠㅠ힝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17.11.01 15:10
추천
4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내기억엔울엄마못살게굴고시집살이시키던할머니밖에생각이안나-첫째가딸이라고얼마나구박을..ㅠ
답글 0 답글쓰기
ㅋㅋ 2017.11.01 14:49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우리할무니 보고싶다 ㅜㅜ
답글 0 답글쓰기
ㅋㅋ 2017.11.01 13:59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할무니 사랑해요
답글 0 답글쓰기
2017.11.01 13:23
추천
0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베플이 더 재밌다..
답글 0 답글쓰기
1 2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