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와이프에게 큰상처받은..

지수빠 (판) 2018.01.27 01:36 조회2,292
톡톡 남자들의 속깊은 이야기 고민상담
그냥 저혼자 상처받아 씁니다..
욕하셔도 상관없고.. 달게 볼게요
저는 창원에서 직장 일하는 남자입니다 와이프는 유명 패스트푸드 부점장 입니다 둘다 일한지는 어느정도 되서 월급은 먹고 살만큼 된다 생각하고 집에 장모님 와이프 딸 저 강아지 이렇게 삽니다 제가 생각하는 서열순위 이고요 저는 참고로 아직 와이프를 사랑으로 생각 합니다 와이프는 된장녀? 김치녀? 이런건 아니고 그냥 벌이에 맞는 판도라의 상자 악세사리 좋아하고 별카페 음료 좋아해요 그정도는 생각안해도 사먹을수 있는 벌이 같아요.. 제가 이상한건지 봐주세요
너무 추워서 울집에 물이 얼어서 안나와요 시댁 .. 그니까 울부모님집에 가서 샤워 하고 왔어요.. 제 생각 일수도 있는데 추운데 물안나오는 ㅈ같은집에 살게 하네 라는 생각을 했는지는 모르겠지만 제가 집에 간김에 총각때 산 마이크, 남동생이 사놓은 스마트폰 거치대를 가지고 왔어요(차에서 노래녹음하는게 취미인데 혹시나 마이크 거치해서 노래 부를수 있을까해서) 제가 원래 뭐든 해보는걸 좋아하는데 이게 딱 차에 거치해서 노래를 부를수 있을거 같은거에요 근데 집에 가는길에 차에타서 하는말이 이거 왜 가져 가냐고 운전할때 위험할거같다고 그래서 저는 일단 한번해볼려고 가져간다고 내차에 해보겠다는데 왜 그러냐고.. 여기서 빡쳤겠죠.. (참고로 제월급 100프로 와이프한테 넣어주지만 와이프가 사준차라고 말합니다) 근데 갑자기 결혼할때 한푼도 안가져 온게.. (아.. 사실 팩트 입니다 요즘 세상에 집 안해오는 남자 어디있나요.. 네.. 그게 바로 접니다.. 모은돈 한푼없이 갑작스런 사랑스런 우리딸을 가져서 결혼하긴했어요.. 연애는 5년반 정도 했고요.. 근데 집은 전세자금대출로 주택전세 얻었어요.. 근데 사실 결혼전에 와이프는 제대로된 집에 사는게 아니었거든요.. 좀 그럴지 모르지만 장모님 남자친구(이혼 하셨어요)집 2층에 무료로 살았고요.. 저희 집은 결혼시기에 사업이 어려워져서 한푼도 못보태 주셨어요.. 물론 바라진 않았지만.. )차에서 물론 언성이 높아지고 했어요 제가 그건 잘못했죠.. 그런데 거기서 그말을 할 필요가 있었을까요..? 제 잘못도 있겠지만.. 팩폭에대한 데미지가 너무 큽니다 그뒤에 화도 내고 하긴했어요.. 욕도 물론.. 근데 왜 자기가 한 그말은 생각안하고 제가 한거만 따지려들고 잘못한거 모르면 나가라 하고.. 집에서는 장모님 있어서 싸우기도 뭐해요.. 그래서 나와서 차에 있어요.. 미안합니다.. 하소연 입니다.. 마무리가 ㅈ같네요 저는 너무 기분이 슬픕니다..
1
0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신규채널
[과거업소녀]
4개의 댓글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에헴 2018.06.28 15:0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그냥 슬프다 말아요 별거 아니예요. 님은 행복클라스에 있어요
답글 0 답글쓰기
여자 ㅎㅌ 2018.03.02 19:2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앞으론 월급통장 님명의로 돌려놓으세요. 이상하게 월급잘갔다주고 집에 잘하는 남자들이 와이프한테 푸대접 받고 사는것 같아요. 와이프 말이 심하시네요.허나 넘 속상해하지는 마셔요. 허접해보인 남자라면 와이프가 님을 선택했겠습니까? 자존감은 자기 자신이 높여주는것입니다.힘내세요
답글 0 답글쓰기
31남 2018.01.29 16:51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캐나다 마누라랑 결혼5년차 한국에서 2년살고 홍콩에서 3년거주중

한국에서 2년살때 진짜 돈없어서 왕십리쪽방 무슨 80년대 월세집에

서로 집 내부전체 페인트칠도하고 세면대란것도 달아보고

수도 얼었을때 둘이 손잡고 목욕탕가면서 낄낄대던게 다 추억인데

글쓴이분은 지옥에서 살고계시네요 ...

글로벌한시대에... 한가지만 물어봅시다.

진정 내 자신이 배려받고있구나 사랑받고있구나 란걸 느껴보신적 있으신가요 ?
답글 0 답글쓰기
여자 ㅇㅇ 2018.01.28 15:34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휴 힘 내세요 잘못 없으신거같은데 아내분이 좀 예민한 시기이신듯요 님같은 남편 고마워하셔야 할텐데
답글 0 답글쓰기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