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이 훈련을 왜(Why?) 해야 하는지

바다새 (판) 2018.02.02 18:59 조회243
톡톡 남자들의 속깊은 이야기 채널보기

  우리나라 대한민국은 반도국가여서 지정학적인 측면에서 봤을 때 국토방위에 매우 취약한 구조로 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한반도 방위를 위한 국방개혁은 이젠 선택사항이 아닌 필수가 되었습니다.  육군은 선봉에 서서 리더쉽(leadership)을 발휘하여 국방개혁을 이끌어 주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전투 중 어떻게 하면 부하장병들의 목숨을 지켜낼 수 있는지를 두고 그 전략마련에 심혈을 기울이셔야 합니다.

 

// ( KaKaoStory ID : vvcdw1962 ) // // ( v v c d w 1 9 6 2 ) //

 

[펀글] 김용우 육군총장, 올해 첫 논산 육군훈련소 현장지도 - 중도일보 고영준 기자 (2018. 01. 11)

 

  김용우 육군참모총장이 10, 육군훈련소를 방문해 교육훈련 현장지도에 나섰다. 김 총장이 올해 첫 예하부대 현장지도를 육군훈련소로 정한 것은 그의 지휘의도인 '강한 육군, 자랑스러운 육군' 구현에 필요한 전사기질이 충만한 가치공동체를 만드는데 있어 육군훈련소가 첫 단추 역할을 하는 중요한 곳이기 때문이다.

 

  김 총장은 육군훈련소장과 주요직위자들을 만나 신병교육 간 'WHY 캠페인' 적용방안과 '안전육군 만들기' 추진계획을 토의하고 혹한에도 불구하고 훈련에 전념하고 있는 훈련병들을 격려했다.

 

  육군의 'WHY 캠페인'은 임무의 '이유와 배경'을 스스로 질문해 군 복무가치를 찾도록 하는 운동이다.

 

  김 총장은 "(Why)라는 질문을 통해 장병 스스로가 답을 찾고 내적동기가 활성화되어 '제 위치에서 제 역할'을 다하도록 하는데 캠페인의 목적이 있다", " WHY 캠페인을 적극 실천해 육군의 모든 구성원이 올바르고(Character) 유능하며(Competence) 헌신하는(Commitment) 전사로 거듭나도록 노력해 줄 것"을 강조했다.

 

  또한, "젊은이들이 가고 싶은 육군, 부모들이 먼저 보내고 싶은 육군을 만들기 위해서 안전은 반드시 확보되어야 한다", "'안전육군 만들기' 추진계획에 발맞추어 육군훈련소가 '국가안전 교육 도장'으로서 선도적인 역할을 담당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총장은 이어 수류탄 투척훈련 중인 훈련병들을 만난 자리에서도 훈련병의 차가운 손을 어루만지며, "추운 겨울에 이 훈련을 왜(Why?) 해야 하는지를 먼저 생각하고 본질에 집중하면 오늘 수고의 가치가 더욱 의미 있게 다가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육군은 올해 '대한민국을 지키는 무적의 전사 공동체'로 재탄생하기 위해 절박한 심정으로 '국방개혁 2.0'을 추진하고 있으며, 리더십과 윤리의식, 조직문화를 혁신하고자 매진하고 있다.

 

  '대한민국을 지키는 무적의 전사 공동체(Army Invincible & Indivisible)'는 육군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뜻하는 용어로서 아무도 꺾을 수 없는 무적의(Invincible) 분리할 수 없는 하나된(Indivisible) 공동체를 의미한다. 적과 싸우면 항상 이기는 무적의 육군, 병과·출신·특기·직책을 초월해 명예로운 과업을 수행하는 하나된 육군을 뜻한다.

 

계룡=고영준 기자 koco747@

 

0
0
태그
0개의 댓글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