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슬프다 다들 생계 때문에 ㅠㅠ 초설랑 갈구든 쓸마 oo백조는 아니겠제?

백수왕초설랑 (판) 2018.02.09 23:57 조회111
톡톡 백수&백조 이야기 문제임문제

[종합]비닐봉지 쓰고 숨진 30대 여성…경찰 "스스로 목숨 끊은 듯"



【청주=뉴시스】임장규 기자 = 충북 청주의 한 원룸에서 얼굴에 비닐봉지를 쓰고 숨진 채 발견된 30대 여성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청주흥덕경찰서는 숨진 A(38·여)씨에 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 결과, "기도 폐쇄성 질식사로 추정된다"는 1차 구두소견이 나왔다고 9일 밝혔다.

경찰은 A씨의 목에 난 상처는 외부 압박이 아닌 비닐봉지를 묶은 흔적으로 추정했다. A씨가 발견됐을 당시 두 손은 천 재질의 요가용 밴드로 묶여 있었다.

청주서 30대 여성 얼굴에 비닐봉지 쓰고 숨져 경찰 수사

타살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벌인 경찰은 원룸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 화면을 세밀히 분석했지만, 외부인이 침입한 흔적을 찾지 못했다.

A씨가 살던 방에서는 신변을 비관하는 내용의 일기장이 발견됐다. 이 여성은 숨지기 며칠 전 부모에게 전화를 걸어 "죽고 싶다"는 말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부검 소견과 현장감식 결과 A씨가 비닐봉지를 먼저 얼굴에 쓰고 요가용 밴드로 손을 묶어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며 "타살을 의심할 만한 뚜렷한 정황이 없지만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 중"이라고 말했다.

A씨는 지난 8일 오후 3시 11분께 청주시 흥덕구 봉명동의 한 원룸에서 얼굴에 비닐봉지를 쓰고 손이 등 뒤로 묶여 숨진 채 발견됐다.





본인도 의아해서 많은 사람들이 궁금해 해 금방 풀기는 풀었는데 않타까움

이건 내일 삭제하자잉 기사 읽고 사람들이 의아해 해서

직업이 엉뚱한거 연구하는 이메이지너인 사람이 풀어줄건 풀어줘야 될꺼 아님

이런것도 연구 하냐고 내가 전에 이야기 않했었나

돌아가신 아버지께서는 학교 다닐때 니넝 공부도 않하고 맨날 헛짓이나 하고 사고나 치니

차라리 형사가 되든지 파일러스트가 되라고 하셨음
 



pion*-*- | 02.09 21:18 | 삭제

요가를 배우거나 몸이 유연하면 그게 가능함

먼저 앞어로 입을 이용 밴드로 두손을 묶고서
묶인 손어로 비닐 봉지를 머리에 쓰고서 묶고서는

묶인 손을 양다리 밑어로 뒤로 빼게 되면 숨이 막혀
고통서러워도 본인이 의식을 잃을 때까지
비닐을 스스로 덮어 쓰고도 그걸 못벗게 되는것임

자살을 하기 위해 상당히 연구를 많이한 모양임
않타깝네 그정도 연구를 할정도면 살아보지

그냥 의아해서 기사 읽고 미스테리를 풀고서도 마음은 편치 않네

삼가 고인에 명복을 빕니다. 신고

<li class="li_r root " data-comment-index="2136183" data-user-index="18000">
tkdw*-*- | 02.09 21:07 | 삭제

문재앙은 뭐하냐 국민들이 삶에 지쳐 스스로 목숨을 끊고 있는데

이게 나라다운 나라냐 문재앙 너도 별 수 없는 한사람에 불과하구나 신고

</li><li class="li_r root " data-comment-index="2136178" data-user-index="18000">
tkdw*-*- | 02.09 21:03 | 삭제

우리 대한민국 1인 가구 정말 너무 위험하다

혼자 살기 힘들면 그냥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서 함께 살아라

그게 죽는것보다 훨씬 더 낫다

정말 너무너무 슬프다 신고

</li><li class="li_r root " data-comment-index="2136138" data-user-index="46768">
jaca*-*- | 02.09 20:49 | 삭제

코난 불러라 신고

</li><li class="li_r root last" data-comment-index="2136129" data-user-index="178">
ruyr*-*- | 02.09 20:43 | 삭제

비닐봉지를 머리에 쓰고 숨이 잘 안쉬어지는 와중에 손을 등 뒤로 해서 요가용 밴드로 풀리지 않게 묶었다............????????????????????????????? 신고

 




36미터 높이에서 바다로 뛰어 낼리면 살수가 있느냐?

높이도 높이지만

차가운 겨울이면 멀쩡한 사람도 뛰어 낼리면 생존하기가 쉽지는 않을듯

여름이면 운동 좀 많이한 다이빙 선수들이나 베테랑들은 않죽겠지

그래도 맨 몸어로 36미터에서 떨어지는 충격은 실제 어마 어마 할듯


비닐 봉지와 겨울에 차가운 바다로 투신이라 둘중에 어느게 더 힘들까?

물도 엄청 차가울텐데 생각만 해도 춥다.


거가대교서 36m 바다로 뛰어내린 30대 수색 작업 중

(부산·경남=뉴스1) 강대한 기자 | 2018-02-09 09:52 송고 | 2018-02-09 09:59 최종수정
<li class="naverblog"> </li>


창원해경이 해상에서 수색하는 모습. © News1 DB

경남 거가대교에서 30대 남성이 바다로 뛰어내려 창원해양경찰서가 수색에 나섰다.

창원해경에 따르면 9일 오전 4시57분쯤 거가대교 상황실로부터 한 남성이 바다로 뛰어내렸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해경은 상황실 자료 등을 토대로 이날 4시30분쯤 A씨(35)가 부산 가덕도와 거제 장목을 잇는 부산방향 거가대교 7주탑에서 36m아래 바다로 투신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A씨가 몰고 온 차를 조회한 결과, 대여차(카셰어링)로 A씨의 여자친구가 대여한 것으로 확인됐다.

여자친구는 투신 전 A씨에게 자살을 암시하는 메시지를 받았다고 진술했다.

창원해경은 경비함정 5척과 민간구조선박을 현장에 급파해 투신자를 수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창원해경 관계자는 “겨울철 수온이 많이 낮아진 상태지만 생존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색에 최선을 다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럼 애들도 생계 때문에 자살 한거냐고? 애들은 생계 때문은 맞는데 자살 한건 아닌것 갔고?

그럼 그 원인이 뭘까?

이번 추위와 연관이 있을듯

먹고 살려고 돌아 다니다 갑자기 해수면 온도가 낮아지면서 냉해를 입은듯



제주 해안서 멸종위기 돌고래 상괭이 사체 2구 발견



(제주=뉴스1) 이석형 기자 = 멸종위기 돌고래 상괭이 사체 2구가 제주해안에서 발견됐다.

9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14분쯤 제주시 구좌읍 동복 해안도로 인근 갯바위에서 해양폐기물을 수거하던 지모씨가 죽어있는 상괭이 2마리를 발견, 해경에 신고했다.

상괭이들의 크기는 길이 145cm, 둘레 90cm다.

김병엽 제주대학교 돌고래 연구팀 교수는 "이 상괭이들은 죽인지 10~20일쯤 돼 보이고 강제포획된 흔적은 없다"며 "자연사해 파도에 밀려 온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뉴스1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럼 해마다 애들은 뭐냐고?


애들은 생계 때문은 맞는데 말그대로 살처분~



경북도, AI 예방 위해 상주 산란계 7만5000마리 살처분



(상주=뉴스1) 피재윤 기자 = 경북도는 9일 상주시 화서면의 농장에서 사육 중인 산란계 7만5000마리를 조류인플루엔자(AI) 방역 실시 요령에 따라 예방적 살처분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 농장은 전날 AI가 발생한 충남 천안에 있는 산란계 농장주의 소유로 확인됐다.

농장에 대한 임상관찰과 간이검사에서는 AI 음성으로 나타났지만, 사료운반차량의 빈번한 출입 등 역학상황을 고려해 닭을 모두 도태시키기로 결정했다.

뉴스1

뉴스1 DB © News1 주기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북도는 AI 청정지역 사수를 위해 AI가 발생한 시·도의 가금과 가금산물 반입을 금지하는 등 선제적인 방역에 나서고 있다.
ssanaei@



0
1
태그
신규채널
[위로모드]
0개의 댓글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