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11년 동거녀와의 이별을 생각중인데...

남자44 (판) 2018.02.18 05:25 조회14,342
톡톡 남편 vs 아내 채널보기

제 나이 44, 와이프?(사실혼 관계이니)는 48입니다

만나서 동거한지 올해 만 10년이 되었습니다. 저는 만나면서 둘다 나이가 있으니

아이를 갖으면 바로 식 올리자 했습니다.

그때 그녀의 나이 38~9 쯤이겠지요. 만나고 한 3년 동안 저 몰래 피임을 하다 걸려서...

그냥 그러지 마라 하였고, 어찌어찌 10년이 되었습니다. 만으로..

현재 아이는 없고, 6살 된 강아지만 키우고 사는데, 겉으로는 평온한데, 저는 이렇게

왜 사나 싶습니다.

사랑... 처음부터 지금까지 없습니다. 왜 시작하고 여지껏 살았냐구요? 그냥 사람이

그래도 착하길래요. 잘난체해도. 착하니까. 뒤에서 추접스런짓은 안하겠다 싶어서요

저도 그렇고 성격이.

저는 기공 및 요가 트레이너로 쭉 살아왔습니다. 15년 정도?

근데 이 사람 만나고 하고 싶은 직장? 생활을 거의 못했습니다. 아이템이 요가이다보니

여성분들과 접하게 되어 그러지 않나 추측만 해 볼 뿐입니다. 집착증도 몇 번 보였구요.

저는 프로의식을 가지고 제가 하는 요가 프로그램 혹은 요가 공부에 관해 평생을 할 것인데 이해해 주질 못해서 해어짐을 결심하게 되었습니다. 아니 10년동안 헤어짐을 생각하면서 삽니다

남자인지라 주위에 여자가 많아서...

저에게는 별로 해당에 안되는 케이스 입니다. 접근하는 여성분 있었지요. 하지만

항상 저의 결론은, 와이프와 비교해서 그래도 제 와이프가 정신적으로? 더 깨끗하다고

믿었습니다. 아니 선택이라는 제단에 섰을때 꼭 이사람을 선택하게 되더라구요 희안하게;;;

그런데 지금 제가 요가며 제 일을 못한지 너무 오래되었습니다.

이제 다시 할 수 있을까도 싶습니다.

또한 평생을 여성 편집증이 있는지 티비를 봐도 여성만 나오면 욕하고;;; 씹고, 매사 부정적이고

그러면서 남자 아이돌만 나오면 어쩔줄 모르고, 화장품이나 고치는거 자신은 하나도 안했다면서

뿌듯해 하는 건지(내가보기엔 부러워하는 것으로 보이는데;;) 그것만 보고

일도 안하고 하루종일 뒹굴고, 반찬하나 안만들고, 맨날 찜질방만 다니고, 맨날 아프다하고

그리고 가장 중요한 것은, 저를 생각하는 마음이 눈꼽만큼도 없다는 것입니다

좋은 것은 자기가 먼저 먹어야하고, 특별한 날(크리스마스나 발렌타인)에 그 흔한 초콜릿 한개 안주고 내가 뭐가 필요한 지 궁금한 적도 없고,

본인이 말하는 핑계는 그렇게 남자한테 멀 해줘본적이 없다나뭐라나

흠....

이젠 제 나이 44살인데, 솔직히 미안한 말이긴 한데

그냥 헤어지고 외국인 여자라도 결혼해서 아이낳고, 살까도 싶고 그렇습니다

전 가난해도 그냥 서로만 보고 사랑하나로 아웅다웅 살 수 있습니다

하다못해 둘이 합해 300 어디서 못 벌고 삽니까 자식이야

원래 저도 욕심이 크게 없지만 중요한 것은 서로 사랑하는 마음인데

그게 전혀 안보입니다.

12
28
태그
11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2018.02.18 20:05
추천
16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연예인이 40대때도 20대여자만나니까 지도 그럴줄알지? 그정도 재산있으심?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ㅎㅎ 2018.02.18 22:53
추천
13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이 마흔 넘으신 분이 글을 왜 이렇게 못 쓰는지...? 그리고 갖으면이 아니라 '가지면'!!!!!!!!!!!!!이에요
답글 1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18.06.14 13:56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한번 사는 인생...

슬프네요..
답글 0 답글쓰기
2018.06.14 11:15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이렇게 사랑을 중요하게 생각하는분이 외국인 여자를 데려다가 애놓고 산다고요?
답글 0 답글쓰기
2018.06.14 09:32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하고싶은 일을 안했다는건 백수였다는 건지? 다른 일이라도 했다는 건지????????? 근데 새로운 여자 만날 능력이 되실려나 모르겠네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2.19 01:25
추천
7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사랑했던적도 없다면서 10년이나... 쓰니님은 본인 일하고 싶은거 못한거, 괴로웠던것만 생각 나시겠지만, 남의 세월도 허비하게 만드셨네요. 기로에서 언제나 그 여자를 택한 건 본인이신데요. 훌훌 털고 내인생 찾아가야지 하기에는 좀 늦지 않으셨나 싶어요
답글 1 답글쓰기
ㅎㅎ 2018.02.18 22:53
추천
13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이 마흔 넘으신 분이 글을 왜 이렇게 못 쓰는지...? 그리고 갖으면이 아니라 '가지면'!!!!!!!!!!!!!이에요
답글 1 답글쓰기
찍찍 2018.02.18 22:14
추천
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둘 다 ㅆㄹㄱ
답글 0 답글쓰기
2018.02.18 21:31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저런 사람이랑 10년을 만난게 더 신기하네
10년 동안 빈둥대는거 그냥 보면서 같이 살았다는 말인데

일은 안해 집안 일도 안해
다른 여자들 욕은 잘해 남자 아이돌은 좋아해

이제 착한걸 말해줄 때인가 ? ㅋㅋ
사람을 볼려면 제대로 봐야지
글에는 착한게 단 하나도 안보이네

그 나이까지 그렇게 착각을 하고 있으니
저런 사람을 10년이나 붙들고 살고 있지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2.18 21:22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외국인 여자 ㅋㅋㅋ 동남아 말씀하시는거죠? 제 친구들 동남아에 터잡고 사는 애들 몇명 있는데요 그거 요즘 잘 안되요 ㅋㅋㅋ 한국여자랑 결혼하는것만큼 돈들어요. 어쩌면 더들지도 ㅋㅋ한국 남자에 대한 소문 다 돌아서 순진하게 한국남자한테 쥐어사는 여자 없고요 사랑이 없어서 견우직녀처럼 같은 나라 젊은 남자 만나며 뒷바라지 하는 여자도 허다하다네요. 그리고 동남아 여자들 기 쎄요. 오죽하면 나라 자체를 음기의 나라라고 표현하겠어요
답글 0 답글쓰기
2018.02.18 20:05
추천
16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연예인이 40대때도 20대여자만나니까 지도 그럴줄알지? 그정도 재산있으심?
답글 0 답글쓰기
ㅋㄷㅋㄷㄷㄷ 2018.02.18 15:30
추천
7
반대
7
신고 (새창으로 이동)
외국인 여자 데리고 오는데 2000정도 듭니다 님 나이면 2000넘게 듭니다.
그리고 데리고 와서 바로 임신하면 외벌이로 버티셔야 합니다.
최소 자본 1억은 있어야 그런데로 삽니다 ㅎ 이후 여자가 일을 할지 말지는 복불복이고요
차라리 새터민 만나보세여 저도 4년 동거하다 30대중반에 헤어지고 맨붕와서
새터민 가입해서 만나봤느데 .. 진짜 새터민 여성분들 마인드 개 쩝니다 ;;;
아침 9시에 출근하는데 8시20분되면 아침 차려놓고 깨웁니다 ..
지금 동거1년차인데 .. 세상에 이런여자 또 어디서 만나나 싶어요 11살이나 어린데
20대중반나이로.. 6시 칼퇴해서 집에와서 같이 밥먹고 .. 여가 시간엔 책이나 티비봅니다 이제는 강아지를 한마리 분양할까싶네요 집사람이 혼자 하루종일 집에서 있는것도 그렇고 .. 항상 고마운 사람이 되었습니다.
전여친은 승질이 머같아서 항상 욕을 달고 살았는데 .. 그거하나만으로도 만족하네요 저는
답글 0 답글쓰기
몸에서사리 2018.02.18 10:01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이가 있으시니 두분이서 대화를 시도하셔야해요. 각자 미래에 대해 길이 다르시다면 보내주는것도 사랑이라 들었습니다.
답글 0 답글쓰기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