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윗집을 죽여버리고 싶네요.

ㅇㅇ (판) 2018.04.11 22:49 조회432,664
톡톡 결혼/시집/친정 꼭조언부탁
이어지는 판
+) 우퍼스피커 미궁은 제가 해봤는데 3일 하고 그만 뒀습니다. 제가 미칠 거 같기도 하고 위층은 아무 이상 없더라고요? 무엇보다 그걸 설치하고 나서 제 집 경관(?)이 너무 짜증나더라고요. 소음 막으려고 뭐 씌워서 전선 연결하고..하여튼...그래서 우퍼스피커는 포기했습니다. 윗집에서 연락이라도 왔으면 보람이라도 있겠는데 그것도 없어서요 ㅠㅠ

그 식구들 9시부터 기본 12시까지 꺄르륵 거리면서 애들이랑 놀아요. 솔직히 신축이라 그런 건지 어른들 발뒤꿈치 소리는 많이 나지 않는데 애들때문에 미치겠거든요. 애들 특유의 그 까악까악 거리는 소리 아세요??? 아스라히 들리면 소름이 쭈뼛 돋아요. 바닥에서 레슬링이라도 하는 건지 진짜 바닥에 대고 지르는 거 같음. 쓰다보니 또 열받네...꿍꿍 두다다다...노이로제 걸릴 지경이에요. 올해 밤에 카페가서 죽친 시간이 하도 많아 커피 값만 얼만지...그럴수록 화나는데 주변에 하소연도 하루이틀이지ㅋㅋ 남들한테는 이제 말도 못하네요. 어제 글 올리고 결국 사다놓고 못꺼냈던 고무망치 꺼냈어요. 몰딩부분을 두드리라시기에 애들 소리 나는 데마다 쫓아가서 두드리려니 제가 먼저 지쳤네요. 온 집안을 휘젓고 다녀서....결국 제가 먼저 이불 뒤집어 쓰고 귀마개 하고 잤어요. 출근은 해야 하니까. 잔 것 같지도 않음 ㅋㅋ....여전히 연락 없고요. 내가 무슨 짝사랑 중인 것도 아닌데 윗집 반응 하나 보려고 별짓을 다하네요 ㅋㅋ....하 욕나와.

주변에 다 공부 오래 한 평범남들 뿐이라 부탁할 사람이 없어요 ㅠㅠ 그래도 구하고는 있습니다. 오늘은 아저씨가 있든 없든 올라가서 악이라도 써야겠어요. 진짜 화병이 먼저 날 거 같아서....

ㅡㅡㅡ


방탈 죄송합니다. 어른들 조언을 구하고 싶네요.

다름이 아니고 ㅠㅠ 층간소음 때문에요. 매번 여기에 올라오는 층간소음 글을 보며 여러 방법을 터득했습니다만 어렵습니다. 제가 20살 때부터 알바하고 24살 때 취직해서 악착 같이 모은 돈으로 20평 초반대 아파트를 샀습니다. 지방이에요. 제 인생의 가장 큰 목표였던 네모 반듯한 집이라 너무 행복했고 단지형성도 잘 되어 있어 최소 10년은 여기서 살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인테리어도 예쁘게 했죠. 결혼× 혼자 삶.

여기 산 지는 1년 조금 넘었고 올 초에 위층에 부부랑 애 둘이 이사왔어요. 저랑 비슷한 또래 부부로 보이는데 그 뒤로 지금까지 층간소음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애들은 남자애 여자애고요 꿍꿍 두다다다다 까아앙ㄱ... 드르륵드르륵 소리도 나서 전 진짜 휠체어 타는 사람이라도 있는 줄 알았어요. 제가 완전 집순이라 퇴근 후 7시부터는 집에만 있는데 1년 간 꿈같았던 생활은 신기루가 되었네요. 귀를 막으면 좀 나은데 아니 내 집에서 내가 왜 이러고 살아야 하나 싶어요.

경비실, 안통해요. 처음엔 주의 주고 공고문도 붙여주다가 이젠 서로 직접 통화해보라 하세요. 가장 심한 시간이 애들 아빠가 오는 9시부턴데 그때 가면 아저씨가 있어서 제가 주눅이 들어서 통화도 어영부영 끝났어요.

그러다 저희집 문에 포스트잇이 붙어 있는 거예요. 배려는 서로 하는 거래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와나...여자 글씨여서 그때부터 윗집 여자만 보면 증오가 끌어 올라요. 고무망치는 우리집 상할까 못하고 우퍼는 소용도 없고.....

가끔 마주치거나 그러면 진짜 칼로 쑤시고 싶을 때도 있어요. 진짜 미치겠네요. 거기 애들 뒤통수 때리고 싶고 사람이 막 폭력적이 되더라고요. 저희집에서 자고 간 친구들도 심하다;;; 이랬어요. 그집 식구들이 명절 때 시골에가니까 너무 행복하고 평화롭더라고요. 그래서 더 서러웠어요. 어떻게 해야 하나요. 이사밖에 답이 없나요? 인테리어 비용만 천팔백 들었는데 ㅋㅋ....혼자 살 용도로 꾸며서 잘 팔리지도 않을 거 같은데 정말 환장하겠어요.




1168
29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신규채널
[청원부탁해] [흥미돋] [미세먼지] [승딜빡침] [이거제가의] [이기적시댁] [블루투스]
559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뽀삐 2018.04.11 23:20
추천
873
반대
1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윗집의 윗집을 섭외하세요. 친해진다음 사정 설명하고 밤마다 올라가 뛰는겁니다 ㅋㅋㅋ
답글 31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18.04.12 01:39
추천
600
반대
1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님 저런 답없는 사람들한테 다 필요없어요. 애들 소리지르거나 그런 소리들리면 구청이랑 경찰에 계속 민원넣고 신고해야돼요 진짜. 아동학대아니냐고 계속 신고하시고 구청에는 층간소음때문에 짜증난다고 계속 민원넣으세요
답글 13 답글쓰기
베플 2018.04.11 22:56
추천
583
반대
156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층간소음으로 살인난 뉴스 복사해서 윗집에 붙혀둬요. 아무말 없이
답글 46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2018.04.22 01:24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새벽에 갑자기 고무망치로 치세요 ㅡ 그냥 치는건 의미없어요. 교묘하게 깜짝 놀라게 쳐야되요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ㅡㅅㅡ 2018.04.21 04:5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담배 화장실이나 베란다에서 피워놔바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4.20 23:39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에요. 예요가아니라
답글 0 답글쓰기
2018.04.17 22:55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소시오패스란 바로 저거다
답글 0 답글쓰기
솔직한세상 2018.04.17 17:28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방음이 완벽히 되는 기준을 만들고

새로 짓는 건물은 그 기준 이상으로

만들도록 하는수 뿐

-----------

http://pann.nate.com/talk/341672718
답글 2 답글쓰기
하루 2018.04.17 16:40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메모지..완전 빡치네ㅡㅡ 저도 층간소음때매 이사가네요ㅜㅜ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ㄱㄱ 2018.04.17 15:42
추천
0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왜 윗집을 주기니??? 시공사를 죽이거나 확인도 안하고 들어간 니가 주거야쥐~... 법은 뒀다다 국끓여먹으레? 시공사쪽에 소송걸어...
답글 0 답글쓰기
아줌마 2018.04.17 15:13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윗집이 잘시간에 시끄럽게하세요 잠못자게요 좀 힘드시겟지만 새벽 일찍 일어나서 망치로 두둘기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ㅋㅋ 2018.04.17 13:59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제일 행복한건 그거니까..
답글 0 답글쓰기
ㅋㅋ 2018.04.17 13:59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한쪽이 깊어지면 한쪽은 낮아지고
답글 0 답글쓰기
ㅋㅋ 2018.04.17 13:5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궁극적으로 무서운 걸수도 있겠다 좋아짐과 동시에 다른건 파멸할수도있다 생각하고
답글 0 답글쓰기
ㅋㅋ 2018.04.17 13:40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얼굴로 나다니면 안되는데 금토 연속으로 샤워햇다가 체력딸려 죽었음.
답글 0 답글쓰기
ㅋㅋ 2018.04.17 13:40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모자쓰면진짜 핵존못생ㅠㅠ
답글 0 답글쓰기
고구미 2018.04.17 12:4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휴대폰으로 녹음해서 올라가보세요 층간소음 정말 지옥이라해도 과언이 아님
답글 0 답글쓰기
홍홍 2018.04.17 12:40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애들 놀 시간에 하는게 아니라 잘 시간에 해야하는데...ㅜㅜ.. 하.. 내가 다 안타깝다...
답글 0 답글쓰기
1003호 2018.04.17 10:54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1003호야. 재건축으로 이주갈 때 지금까지 측정해둔 층간소음 데시벨 기록 바탕으로 고소할거다. 이미 이웃사이센터에 접수했고 니네 발망치 데시벨 어-마어마 하더라. 기다려라
답글 0 답글쓰기
포뇨 2018.04.17 09:2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를위해 만들어놓은 열쇠같은것
답글 0 답글쓰기
ㅋㅋ 2018.04.17 09:21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런걸 두고 적반하장이라고 하는구나. 먼저 시끄럽게 한 원인이 있으니 인터폰도 하고 그러는거지 ㅋㅋㅋㅋㅋㅋ 바보아니야? 저것들?
답글 0 답글쓰기
2018.04.17 06:46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층간소음 나도 한때 예민해서 그거때문애 신경곤두서던 때가 있었음 근데 난 애들이 뛰는건 그냥 이해하겠던데.한창 뛰어다니면서 자라는 어린아이들이 어떻게 집에서 뒤꿈치들고 조용조용 다닐수있겠나싶더라 우리조카 키울때봐도 거의 불가능한거같더라 7살 8살 넘으면 모를까 그전에는 아이들 특히 사내아이들은 주의를 아무리줘도 마구 뛰어다님 그래서 애들이 뛰는건 그렇게 자라는거지 하고 너그럽게 이해되는데 어른들이 일부러 쿵쿵소리내면서 걷고 음악소리 몇시간동안 크게틀고 티브소리가 무슨방송 보는지 알정도로 아랫층까지 쉬는날은 거의 하루종일 쩡쩡울리고 이불을 뒤집어써도 들리고 우리집 티브를 크게틀어도 들리고 이정도면 진짜 사람 미친다 그래서 참다못해 티브소리 좀 줄여달라고 올라가서 얘기했더니 한동안만 잠잠하다가 며칠있다 또 그러고그러던데..근대 이게 한번 말했는데도 그상태에서도 계속그러면 나를 왠지 무시해서그러는거같고 더 예민해지고 신경이 곤두서지더라 사람이라는게..그래서 처음엔 읏으면서 좋게얘기하던게 점점 욱해지고 직접가서 싸우지는않았지만 창밖으로 들리게끔 욕도 하고그랬었다 다행히 그사람들이 사정있는지 먼저 이사가서 상황이 종료되긴했지만 정말 이읏을 위해서는 최대한 조용히 살아야한다
답글 0 답글쓰기
아리 2018.04.17 02:37
추천
5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맘충이년 포스트잇에 쓴 글봐.. 소름이다...저딴 엄마년 밑에서 애새끼들이 뭘 보고 자랄까...... ㅉㅉㅉ
답글 0 답글쓰기
1 2 3 4 5 6 7 8 9 10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