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중매를 잘 하면 쌀이 서말이고

바다새 (판) 2018.05.16 20:48 조회360
톡톡 남자들의 속깊은 이야기 채널보기

  옛 속담에 '중매를 잘 하면 쌀이 서말(3)이고, 그렇지 못하면 뺨이 석대(3)'라고 했습니다.  그렇게 사람을 소개한다는 것에는 책임이 따른다는 뜻입니다.

 

  특히, 고위공직자는 사람을 소개(추천)할 때는 정말로 신중을 기해야 합니다.  잘못 소개하거나 추천하게 된다면 뺨 석대로는 끝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부정부패를 척결하라고 권한을 위임해 줬더니 이젠 뿌리째 뽑겠다는 식으로 너무 과하게 행동하면 안됩니다.  좋지 않은 상황으로 발전하지 않도록 검찰총장께서는 교통정리를 잘 해주셔야 합니다.  너무 과한 행동은 오히려 법질서를 해치게 됩니다.  그런 행동들은 자신뿐만 아니라 종국(終局)에는 대통령께도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습니다.

 

  고위공직자는 충분히 사람을 소개(紹介)하거나 추천(推薦)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에 따른 책임(責任)도 뒤따른다는 것을 잊으면 안됩니다.  , 무분별(無分別)한 소개와 추천은 금해야 합니다.

 

// ( KaKaoStory ID : vvcdw1962 ) // // ( v v c d w 1 9 6 2 ) //

 

[펀글] 육군-해병대, 항만운영 합동훈련 손발 척척 - 국방일보 맹수열 기자 (2018. 05. 16)

 

  국군수송사령부 항만운영단이 해병대·해군·국군지휘통신사령부 등과 함께 훈련하면서 합동성을 강화했다. 항만운영단 예하 665항만대대는 16최근 부산·진해 일대에서 해병대 군수단 상륙지원대대, 해군 군수사령부, 국군지휘통신사령부 55통신대대 장병 150여 명과 항만종합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항만운영작전을 숙달하기 위해 진행된 이번 훈련에서 항만운영단은 육군·해병대 합동작전 능력 및 항만지원대대 임무수행 능력 향상에 중점을 뒀다. 특히 이번에는 항만운영단과 자매결연한 해병대 상륙지원대대와 공동으로 훈련해 의미가 남달랐다. 작전상 상호 협력관계에 있는 665항만대대와 해병대 상륙지원대대는 지난 2월 유대관계 유지와 합동성 강화를 위해 자매결연을 했고, 이번 합동훈련을 통해 호흡을 맞췄다.

 

  훈련에는 리치스테이커, 하버크레인, 30톤 크레인 등 하역장비와 LCM-6, YF 등 선박, 69·11톤 트럭 등 다수의 기동장비와 비치매트 등 해변 개발 장비가 운용됐다. 항만대대 육군 장병들과 상륙지원대 해병대 장병들은 서로 보유한 장비에 관한 이해도를 높이며 합동작전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기 위한 기틀을 닦았다. 또 실제 화물선·바지선·예인선을 임차해 각종 물자·장비를 탑재 항에서 선적한 후 양륙 항만에서 하역하고 목적지까지 차량으로 수송하는 실전적인 훈련을 진행했다. 훈련을 주관한 심희권(중령) 665항만대대장은앞으로 정기적인 교류와 협력을 통해 해병대원들과의 작전능력을 계속 향상시키겠다고 말했다.

 

맹수열 기자 < guns13@dema.mil.kr >

 

0
0
태그
0개의 댓글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