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꼰아박아 (3)

바다새 (판) 2018.05.20 19:18 조회141
톡톡 남자들의 속깊은 이야기 채널보기

  전쟁의 역사를 소흘히 하는 사람은 전쟁을 유발하게 됩니다.  정치와 외교만으로는 전쟁을 막을 수 없으며 오히려 전쟁을 부추기게 될 수 있습니다.

 

  해병대 5개사단 창설을 통하여 한반도 방위를 위한 초석으로 삼아야 합니다.  그 중 2개해병사단은 동해안 최전방 지역을 방어하고 있는 육군 8군단을 대신하여 교체투입되어야 하며, 나머지 3개해병사단은 서해안 최전방지역을 방어하고 있는 수도군단을 대신하여 교체투입되어야 합니다.

 

// ( KaKaoStory ID : vvcdw1962 ) // // ( v v c d w 1 9 6 2 ) //

 

[펀글] 차기 주한미군 사령관에 에이브럼스 유력 - 매일경제 이진명,안두원 기자 (2018. 05. 17)

 

  미국 육군 전력사령부 사령관인 로버트 에이브럼스 대장(57)이 차기 주한미군 사령관으로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소식통은 17 "에이브럼스 대장이 미 국방부 내에서 다음 주한미군 사령관으로 거론되고 있다" "가능성이 매우 높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우리 정부 소식통은 "아직 확정된 것은 아니다" "에이브럼스 장군의 얘기가 있는 것은 맞는다"고 말했다.

 

  에이브럼스 대장은 미 육사를 나와 1982년 기갑 장교로 임관해 걸프전·이라크전·아프가니스탄전에 참전했다.

 

  3사단장, 기갑학교장, 육군 7군사령관을 거쳐 2015년 대장으로 진급했다. 에이브럼스 대장은 미군에서도 손꼽히는 육군 집안이다. 아버지인 크레이턴 에이브럼스 대장은 한국전쟁에서 미 1군단과 9군단에서 참모장교로 근무했고, 베트남전에서는 미군 최고사령관을 맡았다. 이후 1974년 작고하기 직전까지 미 육군참모총장을 지냈다. 미 육군의 전설적 존재인 그의 공로를 기려 주력 전차의 이름을 '에이브럼스'로 명명했다. 아버지를 이어받아 아들 3형제가 육군에 몸담았고 큰형과 작은형이 육군 준장과 대장으로 예편했다. 아버지와 아들 3명의 계급장 별을 모두 합하면 13개인 셈이다.

 

(중략)

 

워싱턴 = 이진명 특파원 / 서울 = 안두원 기자

 

0
0
태그
0개의 댓글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