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좋은 날엔 심심한 평양냉면이 딱

바다새 (판) 2018.05.23 20:03 조회119
톡톡 남자들의 속깊은 이야기 채널보기

// ( KaKaoStory ID : vvcdw1962 ) // // ( v v c d w 1 9 6 2 ) //

 

[펀글] 나경원, 비서 욕설 파문에도냉면 인증’?… SNS 게시물 알고보니 - 국민일보 정지용 기자 (2018. 05. 23)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한 중학생에게 폭언을 퍼부은 비서 박모씨에 대해 사과한 가운데 나 의원이 SNS에 올린 사진 한 장이 또다른 비난을 부르고 있다.

 

  나 의원은 21일 오후 인스타그램에 "오랜만에 좋아하는 냉면을 먹으로 방문한 남대문 부원면옥! 오늘 같이 좋은 날엔 심심한 평양냉면이 딱! 여려분도 인정?"이라는 글과 함께 냉면그릇을 들고 인증샷을 찍는 사진을 공개했다.

 

  이 게시물은 네티즌들의 오해를 샀다. 나 의원이 페이스북으로 중학생과 언쟁을 벌인 비서 박씨에 대해 사과 글을 올린 시각과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올린 시간대가 비슷했기 때문이다. 비서의 폭언 논란 이후 태연히 '냉면인증'을 했다는 비난이 쏟아졌다.

 

  하지만 나 의원은 냉면 사진을 올린 후에 비서 논란을 인지한 것으로 보인다. 비서 박씨에 대해 사과 글을 페북에 남긴 시간은 오후 1010, 인스타그램에 냉면 사진을 올린 시간은 이날 오후 8시쯤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날 온라인 매체 서울의 소리 편집인인 백은종씨 유튜브에 나 의원 의원실 직원 박씨와 한 중학교 학생의 통화를 녹음한 파일이 공개됐다. 이 비서는 학생과 언쟁을 벌이는 과정에서 욕설은 물론이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문재인 대통령을 다소 지나치게 비난했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을 조롱하는 듯한 발언도 했다.

 

  이에 나 의원은 "금일 의원실 소속 직원의 부적절한 언행을 깊이 사과드린다"면서 "전적으로 직원을 제대로 교육하지 못한 제 불찰"이라고 페북을 통해 밝혔다.

 

  이어 "많은 분께 실망을 안겨드려 송구스럽다. 이 직원은 본인의 행동에 대해 깊이 뉘우치고 있다. 이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전했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0
0
태그
0개의 댓글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