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회식 끝나고 남자 상사를 집에 데리고온 와이프

답답하다 (판) 2018.06.12 02:46 조회52,985
톡톡 남편 vs 아내 개깊은빡침
안녕하세요 경기도 사는 직장남 입니다.

와이프와 다툼이 있었는데 제가 왜 기분 나쁜지 이해를 못해서 객관적인 이야기를 듣고자 남겨보네요.. 


간단히 소개를 하면 저는 경기도에 사는 직장남이고 와이프도 맛벌이 하는 가정입니다. 아이는 그힘들다는 연년생 5살 4살 짜리 아들 둘이 있고요 결혼한지는 벌써 6년째네요. 평소에도 다툼이 잦은 편이었고 그때마다 왜 기분니쁜지 이해 못할때가 많아 참 답답합니다. 


거두절미 하고 상황설명을 드리면, 

와이프가 직장에서 회식을 하는 날이었습니다. 아침에는 제가 늦게 출근하면서 애들 등교 시키고 대신 제가 퇴근이 늦으니
와이프가 저녁에 8시까지 집에와서 애들을 재우는 구조로 돌아가서 와이프는 회식을 자주 참석을 못했었습니다.
오랜만에 회식 참석한다길래 제가 일찍 퇴근해서 애들을 보고 있었죠. 

근데 9시반이 지나도 안들어 오길래 간만에 술을 좀 먹는구나 하고 애들을 재우고 있었습니다. 그러다 한 10시 조금안되서 전화가 오더라고요.. 얼마나 더 늦을려고 전화를 하나.. 생각하며 전화를 받았는데 와이프의 격양된 목소리와 옆에 남자 목소리가 들리더군요.
그리곤 뜬금없이 자기 지금 지점장이랑 같이 있는데 같이 한잔하게 애들 두고 나오라는 겁니다..
어린 애들을 두고 어떻게 나가냐며 너 얼마나 취했는데 그런 말도 안되는 소리를 하냐며 한소리 했습니다. 그러자 그럼 집으로 델고갈테니 한잔하자는 겁니다.
너무 어이가 없어서 너 제정신이냐 술취했으면 빨리 들어와서 자라고 한소리하는데 갑자기 전화가 끊겼습니다 

평소에도 취하면 돌발행동을 가끔하는터라 뭐 그러려니 하고 있었는데..

한 10분쯤 지났을까 들어오는 소리가 났습니다. 나가 봤더니 취한 와이프와 웬 남자 한명이 서 있었습니다.
너무 황당하고 어이가 없어 그 남자한텐 인사도 안하고 현관앞에 둔채로 와이프 한테 너 지금 뭐하는 짓이냐고 조용히 얘기했습니다.
근데 와이프는 만취해서 상황파악을 못하더군요.. 계속 같이 한잔하려고 델고왔다 소리만 반복하고.. 

저는 화가난 나머지 안쪽 현관문으로 와이프를 끌고 들어와 이게 지금 무슨짓이냐고 얘기하면서 점점 목소리가 커졌습니다.
와이프는 계속 횡설수설하며 안먹을거면 저보고 그분을 모셔다 드리고 오라는 겁니다. 전 너무 화가 났죠.. 밤에 거의 만취상태로 님자를 집에 델고 왔다는거 자체가 너무 화가 나는데 델다 주라고? 저는 화가나서 야 너 금 제정신이냐 라고 큰 소리를 내고 싸우게 되고 좀있다 나가보니 그분은 이미 엘레베이터를 타고 사라지셨더군요. 

와이프가 술이 깨고 나서 얘길들어보니 회식자리에서 다같이 술을 먹고 2차가려던 차에 지점장은 먼저간다고 나왔다고 합니다 그때 와이프도 집이 깉은 아파트 단지라 따라 나왔고요. 집에 가는길에 와이프는 같이 한잔하자고 먼저 제안했고 어디갈까 하다가 집으로 왔다는 겁니다. 

 저는 이상황이 도저히 이해가 되질않았습니다. 아무리 회식을 했다고 해도 다같이 있던자리에서 둘이서만 집이 같은 방향이어서 빠져 나온다음 2차를 가기로 했다? 여직원 사는 집에 남편이 있음에도 둘다 취한 상태로 집으로 데리고 왔다?? 여러분은 와이프가 취해서 남자를 집에 델고 둘이서 들어오는게 말이 된다고 생각하시나요? 저는
그 남자분도 따라올 생각을 했다는 것도 이해가 되질 않습니다. 

아직도 현관앞에 서있었단 그 남자를 생각하면 어이가 없네요
제가 너무 예민한거라며 왜 화를 내는지 이해 못한다고 사과도 안하고 있네요.. 제가 정말 민감하게 반응하는건지 여러분 생각은 어떠시나
23
144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98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18.06.12 17:35
추천
171
반대
18
신고 (새창으로 이동)
따라온 새끼 한번 하겠다고 기대했다에 내 손모가지 건다
답글 6 답글쓰기
베플 결혼멋하러하... 2018.06.12 07:52
추천
42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주사인듯? 지점장 입장에선 먼저 도망갈라했는데 아내분이 튀어나오셔서 2차 가자니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다 에이 집에 델다 주고 돌아가자 했을 수도 있어요
머 둘다 주사일 수도 있지만
답글 1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18.06.13 02:05
추천
41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술기분에 데려왔나보네ㅋㅋ 나중에 술기분에 기분좋게 떡함 칠듯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ㅡㅡ 2018.06.29 11:22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미친여자구만.
세상에.
글쓴이 와이프가 지점장 꼬시려고했네.
굳이 혼자 집에 가겠다는 사람 따라나와선 술한잔 더 하자고하고 미친거아니냐ㅋㅋㅋ
지점장이 둘이 이러는건 아닌거같다하니까 남편 불렀겠지.
봐라 난 아무 감정없다 그러니 지점장 안심해라.
애를 놔두고 나와?
에효 답이 없다 답이없어.
그리고 여자라고 옹호하지마. 역겹다 진짜.
남편이 저랬어봐 이혼해라 죽일놈이다 저게 사람새끼냐 난리나면서.
답글 0 답글쓰기
2323343... 2018.06.29 04:36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혹시 아내 영업직이에요 ? 그럼 일그만두게 해야할 것같아요 ㅠㅠ
답글 0 답글쓰기
ㅇㅇㅋ 2018.06.29 01:0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하여간 이중성 ㅈ되는건 알아줘야해 남편이 여직장상사 데려와바 뭐라하나보자 그리고 그 직장상사와이프의 마음은 어떨거같냐??
답글 0 답글쓰기
2018.06.29 00:4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 별 생각 없이 남편 나올줄 알았을 수 있을 것 같은데..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6.22 21:2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미친 거 아니야? 하고 생각하다보니 하긴 단란주점 가는 것도 업무의 일부인 세상인데 엄한 짓 한 것도 아니네 ㅋㅋ
답글 1 답글쓰기
현실 2018.06.16 21:22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맛벌이라고 쓰는 거 좋아하는 주작충 있음.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6.16 15:31
추천
3
반대
6
신고 (새창으로 이동)
아 진짜 조카 피곤한 남자네 ㅉㅉ

여자가 사회생활하다보면 어쩔 수 없이 늦게까지 술 마실 수도 있고 상사비위 맞추느라 같이 술마시자고 할 수도 있는거지.

남편과 자식새끼 먹여살리려고 고생하는 거 안보이냐 김치놈아

그걸 상사앞에서 바가지 긁으면 아내 체면이 뭐가 되냐 사회생활 접으면 네놈이 두배로 벌어올 수 있는 것도 아니고 ㅉㅉ

하늘같은 아내한테 대들지 말고 아침에 꿀물타주고 애교부리며 어떤 부분이 속상했다 조곤조곤 얘기하면 들어줄거다
답글 2 답글쓰기
낄낄 2018.06.16 11:43
추천
1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둘다 오바했네 아니 셋다
답글 1 답글쓰기
1 2018.06.16 08:43
추천
2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저럴수도 있지.. 뭐 딴데가서 먹는것도 아니고 남편도 불렀는데 남편 무안주고 오바 심하네
답글 0 답글쓰기
모드 2018.06.16 07:1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여기 남일이라고 막말한느 사람들이 너무 많네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6.16 00:10
추천
4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냥 남편오해할까봐 나오라했는데 그렇다고 또 오랜만에 취한김에 놀고싶은데 집이면 괜찮겠다 싶어서 데려온듯 나름 둘만 마시는거 아내도 좀 아니다싶었던구 같은데 그 상사도 그냥 아내분이 그러니 남편도 술좀 하시나보다 싶어 생각없이 따라간듯 ㅋㅋ 솔까 뭔일 나게하려고 했으면 둘이서 다 하고 아무일 없는듯 들어감 남편 화난건 이해하겠으나 아내분이 딴맘먹고 그런건 아닌듯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18.06.14 18:32
추천
2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빈집에 남자데려왔다는줄.... 남편이 예민하구만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6.14 18:30
추천
3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아니 사회생활안해봤냐? 별별더러운꼴 다 참아가며 가정을 위해 열심히 애쓰는데 남편이란 작자는 아내상사에게 행패나 부리고... 말세다말세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6.14 18:25
추천
3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아저씨 지금 일어나 거울좀봐 모습이 어떤지
남자는 평생 가꾸고 꾸며야되는데 늘어진뱃살 삐져나온콧털 벗겨진머리털
부인으로 하여금 매력이 떨어진게 아닐까? 반성하고 본인을 가꾸도록 노력해야지
그럼 부인도 회식안가고 집으로 날아올지 아나? 내생각엔 남편꼴 머리벗겨진 임신7개월된 개저씨일듯ㅋㅋ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6.14 18:24
추천
1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남편이 영 시원찮나보다 잘해줬으면 저런일없었을텐데ㅋㅋㅋ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6.14 16:44
추천
3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사회생활하다보면 저런일 다반사지 직장상사가 강요했을수도 있고 속사정은 모르는법인데
와이프 체면을 생각해서 상사앞에서 좀 고분고분해주면 안되냐? 속좁네속좁아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6.14 16:43
추천
2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아무리 기분나빠도 그앞에선 참고 상사보내고나서 말해야지
현명하게좀 행동해라 아저씨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18.06.14 16:42
추천
1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애키우면서 일하는 부인이 힘들어서 실수한거같은데 이해하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6.14 16:01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술먹고 큰 실수를 하셨네....에효..... 시간을 돌릴 수도 없고...어쩐대요...
답글 0 답글쓰기
이걸확 2018.06.14 15:43
추천
1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댓글들 다 왜이래?
남편이 직장 상사 여자를 데려왔어도 이런 댓글이 달렸을까?ㅋ
답글 1 답글쓰기
1 2 3 4 5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