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축의금 꼭 간만큼 받아야 하는건가요?

(판) 2018.06.13 11:43 조회74
톡톡 사는 얘기 개깊은빡침
얼마전에 결혼했습니다.
저의 본가는 서울인데 결혼식을 좀 멀리 전라도에서 했습니다. 그래서 솔직히 지인들이 안와도 서운함 없습니다. 솔직히 3명올지 알았습니다ㅋㅋ
근데 제 예상보다 훨씬 많이 와주더라고요. 고마웠습니다. 이고마움은 잊지않고 살아가려 합니다.

몇년전에 친구가 부산에서 결혼을 했습니다. 식 1주일정도전에 전화가왔고 솔직히 못가겠다고 했습니다. 너무 멀고 비용도 많이들어서요. 근데 니가 안오면 어쩌냐고 부탁조로 말하길래 일요일 ktx왕복으로 다녀왔습니다 교통비만 14만원은 들었습니다. 축의금은 솔직히 기억이 안납니다.

근데 이번에 저 결혼한다고 하니 당당하게 못가겠다고 하더라고요. 일있다고. 어이없었지만 그냥 이해하려고 했는데 띡 5만원을 보내네요. 제가 5를 했는지 10을 했는지는 기억은 안납니다.

전 당연히 제가 부산까지 참석했던 왕복기차비용에 제가 당일 개고생한거 생각하면 10은 넣어주고 다정한 전화가 올줄 알았습니다.

이게 제가 쪼잔한건지 뭔지 감이 안옵니다
다른친구들은 못가서 미안하다고 제가 10넣었어도 20더 넣고 가전사준다고도 하는데요. 저 식 마진땜에 이러는게 아닙니다. 부산까지 왕복을 괜히 갔나 싶더라고요.

저의 식에 와준분들께는 다 상품권으로 보답했습니다.
(마진 없습니다. 고마움으로 최소한의 맘을 전달한다는 맘으로 전달했습니다)

조언좀 주세요
0
0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신규채널
[연애상담소] [비호] [병철은이] [구경하러와] [미혜찌질]
0개의 댓글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