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아버지들 특징 .jpg

ㅇㅇ (판) 2018.06.13 23:22 조회36,885
톡톡 엽기&호러 채널보기
126
6
태그
14개의 댓글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뭐여이새키 2018.06.17 12:24
추천
7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도 꼭 저런 아버지가 되고 싶구나 우리 사랑하는 쌍둥이들아
답글 0 답글쓰기
땅콩 2018.06.16 20:50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야인시대 다시 방송 나오면 그거 계속 봄. ㅋㅋ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6.15 14:30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빠 안잔다 ㅋㅋㅋ 아 진짜 너무 싫어 ㅠ ㅠ 자면서 안잔대 나 애기때 만화도 못보고 걍 나 보고싶은거 보게하고 편히 주무시지 ㅠ ㅠ
답글 0 답글쓰기
2018.06.15 01:4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내취향 아이스크림들.. 내 취향 주전부리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6.14 21:26
추천
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비비빅 졸ㄹ라 맛있음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6.14 21:25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 ㅅㅂ 진짜 울 아빠다 ㅠ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6.14 21:07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이스크림ㅋㅋㄱㅋㅋㄱㄲㅋㅋㅋ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6.14 16:58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여기 나온 아이스크림 중에서는 그나마 돼지바가 맛있는 거 같음
답글 0 답글쓰기
데이비드커버데... 2018.06.14 16:57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본거또보고 옛날 아스크림 먹고 하는거 뭐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나도 분명 얼마전만해도 고등학생였던거같고 어제 와이프만난거같은데 지금 내 겉모습만 늙어버렸으니 가끔은 내옆에있는 아들만할때 먹던 아스크림맛이 제일 그립고 그때가 보고싶고 그때의 내가 보고싶어서 그러는 거임. 아님 그냥 바밤바가 너무 맛있던가
답글 0 답글쓰기
신기하네 2018.06.14 14:34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바밤바 절규짤 왤케 웃기냐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저거아니면 투게더, 돈좀 생겼다 하면 엑셀런트였지.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6.14 12:47
추천
1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좋은 아버지들도 많아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6.14 12:42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공감 특히 아이스크림
답글 0 답글쓰기
2018.06.14 11:29
추천
3
반대
6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쓰래기 아빠도 많음 .
답글 2 답글쓰기
나그네말고박그... 2018.06.14 09:00
추천
4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그리운 아버지....
쓰니님이 올린 저 마지막 사진의 다음 사진은 나보다 좁아진 어깨와 허리와 배에 구분이 안가게 되어 배끝까지 올린 헤진 양복바지 그리고 흙묻은 민방위 모자가 우리 아버지의 모습이었습니다.
그시절 당신의 부모에게 받은거라곤 가난이라는 고난과 그저 멀쩡한 하나의 몸뚱아리뿐으로 가족을 건사하기 위해 밤낮없이 일하시며 자식들을 길러내시고 그렇게 또 가진거 없이 세상을 떠나시었네요. 철없던 시절 저는 그렇게 모자란 부모를 만나 내가 이렇게 고생한다며 원망도 많이 했었네요 그렇게라도 해야 그나마 자식들을 건사할수 있었던거인줄도 모르고 제가 가장이되고 아빠가 되고 당신과 같은 레벨에 서서 살아보니 당신의 고통과 그시절 했을 걱정이 모두 뼈저리게 느껴집니다. 정말 낳아주셔서 고맙고 그리고 사랑했습니다. 나중에 거기에 저도 가게 된다면 그때는 진짜 얼굴 마주보고 아부지랑 쏘주한잔 하고 싶습니다. 사실 저도 그때 술마실지 알았는데 그때는 왜그렇게 아버지의 초라한 밥상과 술상 그리고 까맣게 그을린 얼굴이 싫었는지 모르겠었습니다 지금 제가 그때의 당신의 나이가 되어보니 저도 그렇게 조촐한 상을 차리어 먹고있네요. 나중에 아주 나중에 지금은 아직 아이들이 어려서 못가니까 나중에 거기 가면 같이 한상에서 좋은 안주로 쏘주한잔 같이해요
비도오고 쓰니님이 올린 사진과 글을 보니 바보같이 아버지가 보고 싶네요 죄송합니다 남의 잔치에 주책을 떨었네요 그리고 감사합니다 잠시나마 옛기억을 갖게 해주어서...
답글 0 답글쓰기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