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공동 화장실을 깨끗하게 사용했으면....

(판) 2018.06.14 13:32 조회251
톡톡 40대 이야기 채널보기

안녕하세요 ^^

이렇게 글을 쓰게 될 줄이야..

우선 살짝 지저분한 얘기 먼저 사과드립니다.

 

저는 가산디지털단지에 있는 한 아파트형 공장 빌딩에 근무하는 40대 뇨자이며 주부 입니다.  제가 근무하는 층에 대략 15개 정도의 회사가 있고, 한 층에 화장실은 양쪽에 한개씩 있습니다.

 

여기 근무하시는 여자분들!!!!  화장실을 정말 너무 더럽게 씁니다.  막 욕이 나올 정도입니다.

물 안내리고 가는건 기본이고, 헉 큰 실례를 하고서도 물을 안내리고 갑니다.

저는 큰 실례를 할 때 혹시 다른 칸에 계시는 분이 불편할까봐 물을 내려가면서 실례를 합니다.   그리고 잘 내려갔는지 꼭 확인하고 나옵니다.  혹시라도 변기에 뭐라도 묻으면 당연 닦고 나오고요~~  저 같이 해달라는 것이 절대 아닙니다.    아니 최소한 물은 내리고 가야져... 자기가 싼 걸 누구보고 처리하라고 그러는지... 정말 가정교육이 의심스럽습니다.

지금은 휴지통이 없어졌는데, 그 전에는 매직 뒷처리도 하지않고 휴지통에 헤벨레~~  나 좀 보세요~~ 하고 던져놓고 변기에 방울 방울 떨어진채로 그냥 나가고.... 

휴지통이 없어져서 그 꼴을 안보니 좀 낫습니다만... 

...  큰 볼일을 볼때가 문제입니다.  가끔 물을 좀 내려줘야 하는데 다 끝나고 큰 것과 휴지를 엄청나게 쑤셔넣어 한꺼번에 내리려고 하니 변기가 막힙니다. 

아니 기본 상식 아닙니까?????   큰 볼일은 아무래도 휴지를 많이 쓰게 되니까... 중간에 물을 내려줘야 하는걸...

 

제발 물 좀 내리세요~ 이 여자님들아~ 그리고 잘 내려갔는지 확인하고, 휴지는 적당량만 변기에 버리고~ 그렇게 뭉태기로 넣으면 막힙니다.  ㅜㅜ

정말 같은 여자로서 창피합니다.  자기가 청소 안한다고 막 사용하는 이런 이기주의~~ 

그 지저분한 것을 뒤처리 하시는 엄마같은 미화 여사님이 불쌍하지도 않으십니까????

 

0
0
태그
0개의 댓글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