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시간이 지나니 정말 쓰레기였어

ㅇㅇ (판) 2018.06.14 16:21 조회1,954
톡톡 사랑과 이별 혼자하는말
너랑 나 헤어졌다 만났다 질질 끈게 3년인것 같네
정말 좋아했고 인생에서
역대급으로 잘해줬었던것 같아
너에 비해 나이도 많고 사회적으로 성공한 나는
정말 말도 안되게 너를 살폈지...
회사에서 나온 주유상품권 매일 주유하라고 너 주고
이제 사업 하는데 맛있는거나 사먹겠냐며
밤 10시만 되면 대신 야식 시켜서 먹이고
데이트?? ㅎ
집에 니가 온다는 날은 소고기다 불고기다
요리 하는거 좋아하지도 않는데
몇 십만원씩 장 봐오고..
나먹는 밥은 귀찮아서 밥 대신 바나나 몇 개
우유 한잔 그렇게 먹으면서..
엄마라도 되는 냥...그랬다..

한약이다 보약이다 체력적으로 힘들단 말에
등신처럼 해 먹이겠다고...내 건 사본적도 없으면서
한의원을 들락날락..ㅎ
너무 바쁘고 피곤하고 힘들단 니말에
한 달 두달 만나지 못 한 시간이 그만큼이나 흘러도
보잔 말 한마디 못했지...

연락 답장은 난 당연히 칼답
너는 당연하게 몇 십분 몇 시간....
지금에와서 당시 너무 행복해서 캡처한 톡 사진들 보니까 얼마나 기가차던지....
너는 그냥 아주 작은 관심뿐인데...
내 답장은 뭘 그렇게 좋다고 웃고 있는 것들뿐이고....
하루종일 연락 안됐는데도
겨우 밤길 조심하란 말 한마디에...
섭섭한거 화나는거 다 잊고 그렇게 웃을 수 있었는지 ㅋㅋ그냥 호구 등신이 따로 없더라...

그렇게 1년의 반을 만나는 시간
반을 헤어진채로
3년이란 시간을 반복했었지....
마지막 남은 자존심으로
니가 잠수 타면
연락 하지 않았어
헤어진걸로 생각하고 붙잡은 적은 한 번도 없었어...
그렇게 잠수로 넌 늘 날 떠났지ㅎ
1년에 길어봐야 6개월 만나고 잠수로 그냥
연락안하는거 그게 헤어진거였어...

가면 가는대로 보내주고
오면 묻지도 않고 받아줬었어
언제 헤어진적 있냐는 것처럼 아무렇지도 않게 ㅋ
그랬더니 넌 진짜 내가 등신인줄 알았나봐
여친 숨기고 마지막은 양다리 ㅎㅎ

양다리였으면서 지 생일이라며 내 선물 다 받아먹고..
나 진짜 그때 정신이 들었어

나 원래 그런 ㄷㅅ 아닌데...지금껏
너도 날 좋아한다고 그래도 매번 돌아왔다고
하루에 한 번 어쩔땐 삼일에 한 번 하는 연락도
바빠서라고 정말 힘들거라며 그래도 내 생각하고 있을 거라고 그렇게 합리화했던거더라..
그렇게 호구 짓 3년 만에 그만두고
작년 봄...
니 모든 연락처 차단 했다

근데 몇 일이 지나니까 언제 그랬냔듯이 잊히더라
어이없게도 ㅋ
니가 연락을 자주 하는 편도 아니었고
우리가 자주 만나는 편도 아니었고
친구나 가족을 나눈 것도 아니어서 그랬는지
그걸 되려 고마워 해야하나??
심지어 눈물 한 방울도 안나더라
그렇게 좋아했었다 생각 했는데 ㅋ
그냥 아~~ 쓰레기였구나 그랬구나 그렇게
한 순간에 깨닫게되고 일상으로 돌아왔어..

그리고 평온하게 일상을 지냈다
너 따위 진심 1도 생각안하고 말이야 ㅋ

그렇게 니가 잠수 탄지 한달 만에....
지금의 남편 만났고 만난지 1년만인
지난 5월 결혼해서 너무 잘 살고 있어
너무 행복해~~

몇 일 전 뜬금없이
잘 지내냐며 새해복 많이 받으라며
연락했더라??
진짜 기가차더라ㅋ 그냥 이 쓰레기가 돌았나
그 생각밖에 안들었어 ㅎ
당연히 차단 박고 안읽씹했지

사실 지난 1년여동안 모르지 않았어
울집앞에 니차 두어번 봤고
시내에서 내차 니차 엇갈리며 신호받은적도 있고
그때마다 너란걸 알면서 너무 싫어서 몸 서리쳤어 ㅎ

분명히 널 봤는데 내가 예전 감정이었으면
연락했겠지 이 ㄷㅅ 같은 색히야...

이제와 왜 이지랄 인지 모르겠다 난??
제발 내 인생에서 꺼져줘
어디가서 니가 죽어도 눈물 한 방울 안 흘릴것 같고
너에 대한 감정은 이미 0도 아니야 마이너스지...
결혼 한 거 내 프사보면 바로 알텐데
생각만해도 속이 어찌나 시원한지 ㅋ
너 같은거에 들였던 그 정성과 시간, 내 맘이
너무 아깝고 후회돼
넌 내 인생의 흑역사야

그러니까 제발 꼭 어디가서 내가 아니더라도
누군가에게 인과응보 당하길 빌게
그 분이 내 몫까지 복수해 주기를 말이야
9
0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신규채널
[꿈속에] [약이야]
4개의 댓글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2018.06.16 01:1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글쓴이님같이 좋은여자가 좋은남자만나서 정말 다행이네요! 읽는내내 공감이 많이 됬습니다 저도 전남친한테 잘해줬는데 전남친이 결국 바람을 피고있더라구요 그것도 정말 최악으로 그 여자편을 들면서 당당하게 저한테 욕하고 꺼지라하면서요. 그런데 몇일전에 연락이왔습니다 잘지내냐고.. 이제막 잘지내려하는데 연락이와서 마음이 안좋네요 그 남자 그냥 찔러보기일수도 있지만 이제서야 괜찮아지려는 내 마음을 또 힘들게하고 가네요 님처럼 정이랑 정은 다 떨어졌으면 하는데 전 호구같이 정이 아직도 남아있는걸까요ㅠ 마음이 안좋아서 자꾸 생각나요
답글 1 답글쓰기
2018.06.15 06:5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전형적인 회피형 사귀셨군요 ㅠㅠ ... 저도 이제 막 지옥문닫고 나왔어요. 오히려 헤어지고나니 내 떨어진 자존감, 내가 이렇게까지하고 만날 가치가 있는 인간인지..등 현타가 막 오네요. 앞으론 꽃길만 걷자구요^^
답글 1 답글쓰기
2018.06.15 01:01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쓰레기야 계속 쓰레기처럼 살고 쓰레기통에서 허우적대라. 그러다 죽어버려라. 쓰레기 만났던 여자들은 정신차리고 행복하게 잘 삽시다.
답글 1 답글쓰기
2018.06.14 18:39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완전 저랑 연애사가 90%일치네요.. 글읽으면서 웃음났네요.. 전 이별한지 얼마 안되어서 아직 허우적 거리고 있지만.... 쓰레기라 이제 받아 들여지고 있네요. 4년간 공들여 바보처럼 참고 져주고 지내고 모든지 맞춰줬더니.. 직장여자랑 바람 나서 잠수.. 회사 그만두고 전 직장 코 앞에서 바람녀와 잘지낸듯 그러다 다 걸렸네요. 얼렁 나도 빨리 쓰레기 불타없어져 기억도 안남길.. 시간이 약이겠죠
답글 1 답글쓰기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