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부러워서..못되게 군다는 언니

소루임 (판) 2018.07.10 17:30 조회556
톡톡 여자들끼리만 채널보기

40초반이고 2살위 언니가 있어요.

 

제가 잘 사는게 부러워서 저한테 못되게 군다는군요...

 

금전적으론 언니가 저보다 더 잘살구요. 시댁도움도 받을수 있어서

 

해외여행도 자주다니고,  좋은직장에...

 

겉으로보면 언니가 더 잘살아요. 딸하나라 좀 낫고

 

 

저는 아들,딸 둘에다가 시댁친정 도움하나 못받고 쭉 맞벌이했고요

 

반지하월세방에서 시작해서 지금은 30평대 빌라살아요.

 

해외여행은 아직 못갔어요..겨우 작년에 제주도 다녀왔네요.

 

돌아보면 살림 참 많이 폈죠. 두부부가 열심히 산 덕이죠.

 

근데 우리 사는거 보면 얼마나 부러운지 아냐고...그러더라구요.

 

부부가 사이가 좋아서? 애들이 어디 모난데없이 잘 크고 있어서?

 

 

솔직히 저는 여자들 못되게 구는거 이해못하거든요.

 

저희 언니가 이해되세요?

 

 

0
0
태그
신규채널
[설문조사]
2개의 댓글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Qqqqqqq 2018.07.11 14:3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여자 마음 진짜 알수 없는거 같아요. 진짜 복잡 미묘하네요. 그냥 별 말씀을 하지 마세요ㅜㅜ
답글 0 답글쓰기
내생각 2018.07.10 21:1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언니분 이상하네요. 이상한걸로 시기를 하시네요....
아니면 비꼬는 건지도 모르겠어요.....
답글 0 답글쓰기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