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시누 한테 맞았는데 제가 예민한건가요 ㅠㅠ?

ㅊㄴ (판) 2018.07.11 11:21 조회27,283
톡톡 결혼/시집/친정 꼭댓글부탁
시누가 일 짤리고 지금 그냥 집에서 놀고있어요
물론 저랑 같이사는건아니지만 저랑 시어머니는
둘이서 같이 요가를 다녀요
그래서 항상 제가 어머님 모시러 오는데
어머님이 오늘은 줄거있다고 잠깐올라왔다 가라고 하셔서
차 주차해놓고 올라갔죠
갈비를 진짜 엄청 재워놓으셨더라구요
원래 어머님이 손이 크시긴 했지만
정말 많았어요 알고보니가 저희 친정까지 챙겨주시려고
많이 하신거셨어요
이렇게 저희 시어머님이 저를 아끼세요
뭐 이런거 가지고 아끼냐 마냐 할수있는데
어머님이 결혼전에 인사만 드린 상태에서
위내시경 받으신적이 있는데 그때 수면 마취 하시면서
마취 덜풀리고 하시는 말씀이 ㅇㅇ이랑 우리아들이랑
결혼하면 소원이없겠다 너무이쁘다 횡설수설 하시면서
저를 그렇게 찾으셨대요 그때 남편이 영상찍어서 저를
보여줬는데 저는 눈물이 다나더라구요 (눈물이쫌헤퍼요..)
시누가 그래서 그런지 저를 질투 하는거 같았어요
평소에 어머님이 저를 잘대해주시면 아이고 엄마
누가보면 새언니가 엄마 딸인줄 알겠네 이런식으로
말하곤 했어요
아 암튼 갈비가 거의 김치통으로 세통은 되서
무게도 무게고 빌라 5층이라 엘베도 없구 나중에 신랑보고
찾으러 오라고 해야겠네요 하니까
뭐더러 바쁜사람 부르냐고 우리집에서 노는애 하나있다
하더니 시누이를 깨우시더라구요
차에만 실어다 줘라 실어주고 다시 자면 되잖아
하면서 결국 시누가 짜증내면서
한통 들었는데 엄마 뭘 이렇게 많이 줘
오빠랑 새언니밖에 안먹을텐데
사돈댁에도 드린다고 어머님이 하시니까
뭐하러 거긴줘? 이렇게 말하시구
어머님이 또 거기가 뭐야 거기가
하면서 시누 엉덩짝을 때리셨는데
시누이가 언니 안그래요?
정색을 하더라구요
저도 너무 많이주셔서 이렇게까진 안주셔도 된다했더니
어머님이 저희 집까지 챙겨주신다고 하셔서요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어요 했어요
그후로 아무말도 안하는거 같더니
어머님이 오이지 무친것도 줘야겠다 하시면서
다시올라가셨는데 시누가 갑자기
제 엉덩이를 짝 때리는거에요
놀라서 쳐다보니 어깨 으쓱거리면서 그냥요 이럽디다;;
저도 웃으면서 진짜 살짝 퉁 쳤는데
이번엔 등짝을 짝 때리는겁니다
시누 고등학생때 배구 했어서 손진짜 맵거든요
눈물이 팽 도는겁니다
어머님이 딱 보였는데 어머 언니 엄마 왔다고
우는거에요?ㅋㅋㅋ 누가보면 진심다해서 때린줄 알겠다
하는데 운것도 아니고 그냥 눈물 맺힌거였거든요...
아무리생각해도 장난아니고 진심 다해서 때린거 같은데
제가 너무 예민 하게 생각하는건가요?
어머님은 제대로 못보셔서 저가 맞은줄 모르세요
저는진짜 갓난애기 달래듯이 퉁 쳤는데
ㅠㅠ 진짜 짜증나요

112
2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신규채널
[톡입니다] [내용추가]
36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18.07.11 11:25
추천
66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미쳤어요? 당장 남편한테 알리고 시댁 뒤집어 놔야죠. 장난으로라도 치면 안 되는 사이입니다. 세상에 때려도 되는 관계가 어디있어요? 미친년일세...남편한테 알리고 시누 족쳐요. 시부모님도 다 아셔야합니다. 나 건들면 온 가족이 다 알게 되는걸 보여주세요. 친정에 알리는건 그래도 안고쳐지면 알리세요.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18.07.11 11:43
추천
5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배구선수가 등짝때리면요 자국남아요 그거 찍어서 남편보내줘요 니 동생이 오늘 내게 한짓이라고 지가 아무리 싫어도 손윗사람인데 어려운줄 모르고 손 올리는거보니 앞으로도 알만하겠네요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남자 이웃집또털어 2018.07.11 14:33
추천
5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어디 모자라요?
답글 2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18.07.12 16:4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진짜 어디모자라나 이게 왜 고민이냐 당장 족쳐야지
답글 0 답글쓰기
나비여신 2018.07.12 11:2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나도배구햇는데 시누 어디고등학교에서 배구했는지 참 궁금하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7.12 10:2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지금 가만히 있으면요 더 맞아요 정신차려요 ㅋㅋㅋㅋ 왜 그 자리에서 시누가 때렸다고 말 안했어요 지금이라도 해요 당장! 안 그럼 진짜 더 만만히 봐요 만만히 보니까 때리죠 미친 어이없어 시모한테는 앞으로 아가씨 있을 때 뭐 챙겨주시지 말라고 시누가 엉덩이랑 등짝 때려서 아직도 아프다고 해요 그 때 왜 울었는지 말 못 했는데 너무 아프고 당황스러워서 그랬다고 해요 남편한테도 사실대로 말하구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7.12 10:04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미쳤어? 맞고 돌아선 순간 양싸대기 날렸어야지. 그걸 눈물만 흘리고 있어? 담에 또 그딴식으로 굴면 싸대기 날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7.12 09:43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요즘은 진짜 어디 모자란애들만 결혼하나보다;; 정상적인 애들이면 저런 대접받고 살겠나
답글 0 답글쓰기
00 2018.07.12 04:01
추천
1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이고 답답하다 그걸 맞고 가만있다니 진짜 좀 모지란가봐여;;;;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7.12 00:56
추천
1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진짜 여자둘이 모이면 접시가 깨진다더니... 시어머니 며느리 시누이 등 역할에 따라 싸가지가 없어지나봐;; 항상 며느리 여자는 이성적 정상인 // 그외 여자는 정신이상 분노조절장애 비정상적사고방식; ㅋㅋㅋㅋ
답글 0 답글쓰기
ㄴㄴ 2018.07.12 00:09
추천
1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평소 시어머니가 아들이라는 이유로 님 남편을 편애하고, 그 와이프인 님도 어화둥둥 하셔서 시누가 불만이 쌀여있던 것은 아닌지. 나도 딸인 입장이지만 친정엄마가 오빠를 편애하다못해 새언니조차 더 잘해주면 화가 나서 새언니가 밉게 보일듯. 잠 자는 사람 깨워 짐까지 싣게 하고.... 며느리가 딸보다 예뻐보일 수 있을까? 나도 딸이 있지만 절대 그렇게 될것 같지 않은데, 주위에 보면 아들만 아는 노인들이 그 며느리도 대우해 주지만 딸은 개떡같이 대하는 사람도 있더라... 님 복이네요. 그런 시어머니 만나서.
답글 3 답글쓰기
ㅇㅇ 2018.07.11 23:53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걔 메갈은 안 한다냐? 어디 질투할게 없어서 지 오빠 부인을 질투하냐 그래 서운할 수는 있지만 그건 엄마한테 풀어야지 어디 남인 새언니를 건드냐 메갈 안 하는지 조심하셈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7.11 19:47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싸대기를 한대 후리지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7.11 19:30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와 세상 살다 저런 ㅁㅊㄴ을 봤나; 님 어디 모자라세요? 왜 그러고 있어요;; 저같으면 다 엎어버림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7.11 19:20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아 답답해
그렇게 만만해보이게 당하고만 있지말고 욕을하던지 똑부러지게 말해야죠
뭐저런 싸가지없는년이 다있지?와..
답글 0 답글쓰기
O 2018.07.11 18:55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기요 당신 지금 폭행 당한거예요;;
답글 0 답글쓰기
단비뽕 2018.07.11 18:39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뭔사진을 찍고 뭐하고ㅋㅋㅋ 글쓴이 그럴때 면전에대고 어디서 누구한테 손찌검이냐 장난이라도 안된다. 팔모가지를 밟아버린다하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ㅎㄷㄷ 2018.07.11 17:33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기가 막힌다...헐...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7.11 17:24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남편한테가서 펑펑 울고 이제 시댁 못 가겠다 해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7.11 17:1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남편분 앞에서 옷 갈아입으세요 등 보이도록 하고요 왜이래? 하면 있었던일 얘기 해요 에고 아팠겠어요ㅜㅜㅜ 시누이 미쳤네요 완전 ㅜㅜ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7.11 17:12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시누가 단단히 미친년이네
답글 0 답글쓰기
고민중 2018.07.11 17:1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4가지가 읍네~ 그냥 놔두면 머리위까지 기어올라오겠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7.11 16:46
추천
1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음. "누가보면 딸인줄알겠다"
이정도는 애교로 넘아갈수 있음..

근데 "뭐하러 거긴줘?"
미쳤구나.. 가졍교육을.. 아니 어머니는 멀쩡하신데. 하아..

그리고 새언니 엉덩이를 때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미친년 너무 많다.

남편에게도 말씀하세요.
팩트만 말씀하세요.
전에도 비꼬왔고 이번에도 친정 무시하는 말을 했고 오늘은 먼저 쳤다고.
답글 0 답글쓰기
1 2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