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부모님이 제 돈 1000만 원을 훔쳤습니다.

구해줘 (판) 2018.07.11 14:42 조회3,625
톡톡 세상에이런일이 꼭조언부탁
몇몇 글은 지운지 오래지만

애당초 암울한 가정사라

판에 글도 많이 올렸는데

기어이 사건이 터졌네요...

제 대략적인 가정사는 다음과 같습니다.

저희 집은 작은 아버지께 사기를 당해서

서울 살던 집을 처분하고 남양주로 이사를 갔습니다.

아버지는 퇴직 후 아무 일도 안 하시고,

(전직 공무원이라 연금은 나오기는한데

거의 빚 갚는데 넘어가고 있습니다.)

어머니 또한 돈을 벌지 않으세요.

동생은 아직 학생이라 돈을 벌지 않고요.

집의 유일한 수입원은 저죠.

아버지는 지금 저의 어머니와 결혼하기 전

이미 한 번의 결혼을 하셨고, 자식들도 있는데요.

그 자식들이 무얼 하고 사는지는 몰라도

(저보다는 열 살 이상 차이는 나는걸로 알고있는데)

아버지에게 가끔 돈을 요구하는 일들이 많았습니다.

아빠가 일을 하실 땐 번 돈을 그 사람들에게 줬다쳐도

지금은 당신 수입이 없으니 제가 번 돈을

그 사람에게 주려고 하는 것입니다.

이번 사건은 그 일이 발단이었습니다.

아무 말 없이 제 돈 300만 원을 몰래 빼간걸

(아마 그 자식들에게 주려고 했겠죠.)

어머니께 들켜서 어머니가 제 통장에 300만원을

다시 넣었다고 했거든요.

그 수입도 없는 양반들에게

그런 큰 거금이 어디있겠어요.

빌린거였죠.

외삼촌께 약 1000만원을 빌렸는데

(300은 제 돈 메꾸기, 나머지는 돈이 없으니

이것저것 생활비 등으로 쓰려는데 쓸 깜냥이었나봐요.)

정확히는 외삼촌에게 푹 빠져사는

애인이 해준 돈이었죠.

(저는 외삼촌 싫어해요. 한량이거든요.

손주가 있는 나이에 애인이 있다는 것만 해도

알만하잖아요..)

역시나 300만원보다 더 큰 1000만원을

이 양반들이 무슨 수로 갚을건가요.

몇 달이 지나니까 삼촌이 난리가 났죠.

부모님께 전화해 쌍욕을 하고

삼촌 애인도 단돈 10만원도 없는 것들이 

돈을 빌리지나 말 것이지라며 비아냥거렸다고 하네요.

어머니는 제게 눈물 지으며 그 얘기를 했었죠.

(사실 이런 모습이 제일 꼴보기 싫어요.

저더러 도와달라는 눈치라는걸 알아서.)

사실 너무 짜증이 나더라고요.

무능력해서 저더러 도와달라는 부모나

인간같지도 않은 삼촌과 삼촌 애인이

제 부모님께 쌍욕하는 상황도.

제가 지난 달 말에 주식을 한게 있었는데

그걸 팔아서라도 이 상황을 입 다물게 할까라는

생각에 내 주식 팔라고 했었죠.

호구 등신같은 년이라고 욕해도 좋아요.

그런 상황에서 가족을 먼저 생각하게 되더라고요.

어머니는 내심 제게 바랐던 상황인가봐요.

다음날 제 회사 근처로 오더니 은행으로 끌고가서

자필 서명으로 된 통장을 인감으로 바꾸게 하더라고요.

(주식을 팔면 바로 돈이 예금통장으로 안 들어간대요.

이틀 뒤였나...제가 7월 6일부터 9일까지 친구와

다낭으로 휴가를 갈 예정이었는데

이틀 뒤인 6일에 돈이 나오면

서명인 통장에서는 돈을 뺄 수 없으니

인감으로 바꾼거였습니다.)

그리고 저는 6일 아침 비행기라

짐싸고 공항 리무진 시간에 맞춰나가려고

준비하고있는데 어머니가 제 지갑에 있는

피임약을 보고는 왜 먹냐고, 어떤 놈한테 몸 굴리고

다니냐고 저를 엄청 태웠습니다.

이것도 관련해서도 예전에 판에

글을 올린 적 있는 것 같네요.

성 관념이 지극히 보수적인데

말은 정말 상스럽기 그지없습니다.

누구 ㅈ을 빨았니 어쩌니, 심지어는

제게 __, __, 창녀라는 말도 서슴치않을 정도로.)

대체 내가 왜 이런 소리를 들으며

돈을 빌려드려야되나 싶어서

몰래 제 인감도장을 가지고

여행을 떠났습니다.

그렇게 여행을 다녀오고 나서

주식 판 돈을 다시 제 적금에 넣으려고 은행에 갔는데

그 돈이 없는겁니다. 통장 정리를 해봤는데

이미 삼촌 애인 통장으로 넘어갔더라고요...

어떻게 된 일인가 싶어서 봤는데

아버지가 인터넷뱅킹을 한 것이더라고요.

여행 때 잃어버릴까봐 두고 간

보안카드가 화근이었던 것 같습니다.

이대로는 안되겠다싶어서 경찰에도 얘기를 했는데

친족상도례 때문에 애당초 고소가 면제된다고 하더라고요.

그러면서 보안카드랑 공인인증서 관리 잘하지그랬냐며

제게 핀잔을 주더라고요.

저는 여행에 돌아오고 난 이후로

진짜 살고싶지않아졌습니다.

사회에서는 천 만원이 그리 큰 돈은 아니지만

저는 정말 뼈가 부러지는 고통으로 번 돈이거든요.

저는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법적으로 해결이 가능한 일일까요?
0
3
태그
강도죄,재산갈취,재산범죄,법적대응,법적처벌
5개의 댓글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ㅡㅡ 2018.07.18 14:2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병신 너도 문제 많네 그냥 그러고 쭈욱 살아 계속 조카게 일하고 집에 다 가져다 바치면 되겠네 그리고 너네 부모랑 인연 끊을거 아니면 너 같은 것들은 절대 연애도 하지마라 등신 호구같은 너만 당하면 되지 괜히 남의 인생까지 망치지 말고
답글 0 답글쓰기
나도 2018.07.12 15:0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부모가그러면어쩔수없습니다 앞으로 정떼고 싶은 부모라면 연끊고 나오세요.
답글 0 답글쓰기
우리 2018.07.12 14:1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답이없다 ㅅㅂ 나와야함
답글 0 답글쓰기
ㅀㅀㅀㅀㅀ 2018.07.12 13:59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냥 포기하고 나와서 편히사시길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7.12 06:23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친고죄라 처벌불가합니다
답글 1 답글쓰기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