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치우지 않는 엄마 , 이정도는 병 수준 인가요?

속았다 (판) 2018.09.13 12:30 조회86,853
톡톡 사는 얘기 채널보기

 


 


 

 

 

 

 

2014년 결혼을 한 30대 초반입니다

 

2015년말 친정부모님은 이혼하시고 엄마는 지내던 집 그대로 거기서 지내세요

59제곱미터 24평의 아파트인데 혼자 사시기에 아주 넉넉한 수준의 크기지요

 

 

 

저희 친정엄마가 혼자 지내시는데, 집을 치우지 않아서 너무 걱정이네요

물론 나이가 드시고 이혼을 함으로써 안다니던 직장도 다녀야 되서 바빠서 안치우는건 알겠는데

이정도는 병인 수준인지 판단 부탁드려요

참고로 엄마는 50대초반이세요

 

 

 

▼ 실사

 

 

앞발코니

고무대야,김치통은 제가 한시간 동안 화장실 청소를 해서

버릴수 없어서 앞발코니에 넣어놓은거네요

 


화장실

 

고무대야 특대, 소 각1개씩 치우고

김치통 대 2개,소1개를 치우고

곰팡이와의 전쟁을 치루고 나서 이정도 입니다 (그냥 곰팡이 천국이였습니다)

문짝도 곰팡이 다쓸고 때야될거같아요

1시간동안 청소를 했는데 왠만한건 다버렸어요


 

 

 

 

 

여긴 안방이구요


 

 

 

 

 여긴 주방 및 뒷 발코니


 

 

 

여긴 거실이예요...

등산에 빠지셔서 등산용품,의류가 엄청 많아요

우산만 15개가 나왔구요...

지금 사진은 큰방,거실 사진만 있는데 작은방 2개 농장 및 방 한가득 저렇습니다....

여기저기 다 산악회 필요용품(캠핑장비)들이 널부러져 있어요 (일회용 식기 등등)


 

 

2시간동안 치운 재활용 쓰레기만 이만큼이예요....

저봉투가 사진상 작아보이는데 1m정도는 되요

 

 

 

구축이라 그런거 아니냐 생각할 수 있는데

20년정도된 구축 맞고 분양받고 왔던 집이라 2011년도에 올리모델링 했습니다

샷시 전체 곰팡이 화장실 전체 곰팡이 이건 관리소홀이잖아요 방치죠

벽지는 곰팡이 없습니다

 

이정도는 병 수준 맞지요?

병이라면 이건 병명이 따로 있나요?

 

 

바닥청소,빨래, 목욕 등 깨끗한척은 혼자다하시거든요...

아이랑 신랑데리고도 엄마집 가기가 그래요.

 

 

저희집은 깨끗한편인데

저희집 더럽다고 신랑앞에서 뭐라고 하는데

신랑한테 너무 챙피하네요......

 

 

 

35
212
태그
230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ㅠㅠ 2018.09.14 09:37
추천
123
반대
18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집에 정이 없어서 그런거 같은데 ㅠㅠ 집에가봐야 애들도 없고.. 근데 안쓰러우면 나이 30이나 먹고 말야 가끔들려서 청소라도 해주던가 남들다보는데 지엄마 디스네 ㅋㅋㅋㅋ 쓰니두 참;;;;;; 자기 어렸을땐 엄마가 군말업ㅇ 치워줬을텐데 ㅡㅡ;;
답글 2 답글쓰기
베플 12112 2018.09.14 08:34
추천
114
반대
6
신고 (새창으로 이동)
이혼하시기 전에도 이런상태는 아니였죠?
자식들도 결혼하고 어머니는 이혼하면서 외로움을 많이 타시는거 같아요.
등산을 운동목적으로 좋아하시는지 아니면 사람이 그리워서 가는건지..
청결을 무시하면 건강에 해로워요.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보다 2018.09.14 12:37
추천
81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보다보다 너무 화난다. 20대인 나도 일끝나고 집안살림하려면 힘들어서 대충하기 일쑤인데. 하물며 50대인 엄마가, 안하던 직장생활한다는건 대단한 일도 아니고 몸상하고 체력적으로 힘든 일일텐데... 평생 가족이랑 부대끼며 살다 나이먹고 삶의 방식이 완전히 바뀐건데...... 걱정이랑 이해는 못해줄 망정 적나라하게 사진찍어올리면서 욕해주십시오 하는 꼴이라니ㅋㅋㅋ
답글 1 답글쓰기
찬반대결 2018.09.14 09:27
추천
21
반대
38
신고 (새창으로 이동)
깨끗한거에요 부모님들이 얼마 힘든줄 알아요 그 신랑 참 나쁜 남자네요 드럽다고 하기 이전에 본인이 정리해주면 안되나요 어떻게 진정집이 드럽다고 말할 수 있는지~~ 마음 편한 집이 좋은거에요 깨끗하고 드럽고 그게 뭐가 중요해요
답글 9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18.09.21 22:4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런것도 딸이라고 곱게 키워서 시집보내주셨겠지...본인같은 예쁜 딸 꼭 낳으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9.18 09:1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지가 치워주지 ㅄ
답글 0 답글쓰기
으음 2018.09.17 14:00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저정도면 병은 아닌거 같아요 그냥 지저분한거지
답글 0 답글쓰기
조케따 2018.09.17 12:5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뭐지?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9.17 11:04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럼 님이 치워주세요;; 몇십년간 먹이고 재우고 치워줬는데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9.17 02:06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편한대로 사는거지 오지랖은. 누구한테 보여주려고 사나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9.16 00:00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럼 니가 치워주든가, 니네 엄마가 똥기저귀 갈아주며 키웠는데 넌 왜 엄마 안도와줘?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9.15 22:21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니가 좀 치워주세요
답글 0 답글쓰기
2018.09.15 12:53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지저분하신 편인가요 원래? 집에 애정이 없으신듯해요.. 기본적으로 뭘 못버리는 성미이신것 같기도 하고.. 사위손주까지 자주 다니긴 정말 좀 챙피하실것같은데 쓰니가 도와드리든 아님 도우미를 가끔 불러드리심이....
답글 0 답글쓰기
x 2018.09.15 09:30
추천
0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엄마 욕먹일려고 그런게아니라 그 뭐냐 세상에 이런일이 그런거보면 쓰레기 엄청 쌓아두고도 못버리는 저장장애?그런게 아닐까 걱정되서 그러는거 아닐까요?
답글 4 답글쓰기
ㅇㅇ 2018.09.15 09:26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일주일에 한번 청소도우미 불러드려요 그냥 모든게 힘드셔서 치우는것도 귀찮은데 일도 다닌다고 하시니 힘드신가보네요 님도 매번가서 치울순없으니 청소도우미 부르세요
답글 0 답글쓰기
Gg 2018.09.15 09:26
추천
1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우리 처갓집도 저런대, 그래도 저건 양호한듯
답글 0 답글쓰기
2018.09.15 08:38
추천
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걸 찍어서 올릴시간에 니가좀치우시죠? ㅡㅡ 나참ㅋㅋㅋ엄마 욕먹이려고 작정한사람마냥
답글 0 답글쓰기
ㅡㅡ 2018.09.15 08:34
추천
2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근데 저건 그냥 귀찮아서 안치우는게 낮아요 병도아님. 사람 다닐곳은 그나마 공간 있잖아요 침대위도 멀쩡하고 그냥 천성이 그런건데 이혼하니 할 필요가 없어진거예요. 어떻게 아냐구요? 저도 심하게 어질고 안치우다 한달 한번 대청소했거든요 ㅎㅎㅎ 근데 결혼하니 혼자가 아니라서 치우게됨. 여기 엄마집 니가 좀 치우라는 것들은 지들도 안할일을 왜 남보고 하라마라인지 가끔 해줘도 평생 해줄 수는 없잖아요. 한달 한번씩 엄마 청소 좀 같이해 이러고 치우는 방법 뿐이에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9.15 08:19
추천
7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니가좀치워줘. 나이드시면 좀 무뎌진다더라. 나두 결혼전에 청소개뿔안해서 맨날 잔소리들었지만.. 애낳고 살림하다보니 엄마집이 눈에 하나둘씩 들어와서 치운다. 뭔사진까지찍어서 올리고있어 그시간에니가치워
답글 1 답글쓰기
복돌아놀자 2018.09.15 08:17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정리수납 컨설팅 받아보세요. 그냥 청소해주는 것이 아니라 수납체계를 잡아주는겁니다. 저장강박증일수도 있겠네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9.15 07:57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집에 비해 물건이 많고 수납공간이 없어서 그런듯 보여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9.15 07:43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 같으면 이런 글 올리기 전에 청소도우미 불러드리겠다. 왜 여기서 공감 얻으면 어머니 정신병원에라도 넣으려고 했니???
답글 0 답글쓰기
0 2018.09.15 07:42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산악회 사람들이나 남자분계시면 집에 초대하라해요 남오면 다치움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9.15 07:18
추천
5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치워주라고는 안하겠는데, 엄마맞아요? 꼭 병으로 몰아야해요? 판에서 병이라고 해주면 병원보낼기세네 이분.
답글 0 답글쓰기
1 2 3 4 5 6 7 8 9 10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