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오늘의 톡지하철에서 시각장애인의 안내견을 보고 소리지르던 여자.

글쓴이 (판) 2011.07.13 16:01 조회342,821
톡톡 개념상실한사람들 채널보기
글쓴이 입니다. 제가 쓴 글이라 댓글을 읽게되더라구요.. 

1. 나였으면 그년 죽여놨다. 
2.글쓴이가 답답하다 왜 아무말도 못하냐.. 이런 댓글이 눈에 들어오네요. 

두가지만 말하겠습니다!
저도 제 글을 누가 써서 읽으면 욕하고 그상황에 왜 제압을 못하냐며 쉽게 말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사람이 상황이라는게 있는겁니다. 그 무녀가 미친년 날뛰듯 혼자 흥분해서 소리지르는데 사람들은 대부분 그런 당황스러운 모습 보면 가만히 지켜봅니다. 왜냐 상황 파악이 되야하니까요. 누가 소리지를다고 무턱대고 달려드는 사람 없습니다. 

그리고! 저 가만히 있지 않았거든요? 제 자리에서 일어나서 그만하라고도 말했고 신문 주워주며 안내견이라고도 말했습니다. 근데 그 눈까뒤집고 본인 할말만 하는 여자가 어떤 누구의 말이 귀에 들어오겠습니까?
제발 전체적인 상황도 모르면서 쉽게 말하지마세요. 저도 제 나이에 제가 낼 수 있는 용기내서 도와준거니까요.



안녕하세요. 오늘 지하철에서 있었던 일을 톡에 써봅니다.



2011.7.13(수) 지하철 4호선 당고개 방면으로 가는 지하철에 탔습니다.
지하철을 타고 앉아서 핸드폰을 만지작 거리는데, 공단역쯤인가 갑자기 여자의 비명소리가 들리는겁니다.


무개념녀 : 꺄~!!!! 악!!!!!..


저는 살인사건 일어난줄 알았습니다.ㅡㅡ 진심입니다. 얼마나 요란스럽게 소리를 지르는지 고개를 돌려 옆을 처다봤죠. 그러니 어떤 원피스 입은 여자가 소리를 지르면서 


무녀 : 개! 개! 이런 개를 들고 지하철에 타면 어찌해요!


이러고 있는겁니다. 뭐 여기까지 보면 놀랐구나 라고 생각할 수 있겠죠. 그런데 그 개가 어떤 개냐가 문제겠죠.
시각장애인 안내견이었습니다. 그 개를 데리고 지하철을 탄 시각장애인언니. 
그 언니가 자리에 앉자 그 여자가 놀라서 소란을 피우는겁니다. 


무녀 : 뭐 이런 큰 개를 데리고 지하철을 타냐! 사람 놀라지 않느냐! 블라~ 블라~ 나불~나불~


지하철 구간마다 이어진 통로문이 요즘은 자동인데 그 자동문이 닫히면 열어서 언성을 높이더군요. 
계속 닫히면 열어서 뭐라고~뭐라고 짖어대더군요. 개보다 못했습니다. 안내견은 얌전하기라도 하지. 
제가 시각장애인 안내견이라고 말했지만 듣지도 않고 본인 할말만 하더군요. 
그러더니 자기가 앉아 있던 자리에 신문이 있었나봐요. 그 언니에게 자기 신문 내노으라고 소리를 지릅니다.


무녀 : 내 신문 내놔요.


앞이 안보이는 맹인이 신문이 어디있는지 어찌 안다고.. 그 언니 주변을 손으로 훓더라구요.
그래서 제가 일어나서 바닥에 떨어진, 안내견 옆에 있던 신문을 집어서 그 무개념여자에게 줬습니다.
그러니 그 생각없는 여자. 이렇게 말하더군요.
 

무녀 : 됐어요. 더러워요. 저리치워요.


(하하.. 난 너가 더 더럽다. 이년아.)

받지도 않을꺼 왜 주어달라고 한건지. 사람 심보가 진짜 못된거 같더라구요. 전 신문을 위에 올려뒀습니다.
그 시각장애인 언니는 가만히 그 여자가 하는 말을 듣고있더라구요.
그러더니 그 여자가 시각장애를 가진 언니에게 사과를 요구합니다.


무녀 :사과하세요!

(사과는 지금 당신이 해야지. 어디서 사과를 하라는지..)


어이가 없었습니다. 시각장애언니는 사과할 이유가 없었습니다. 사과하지 않았습니다.
보는 승객들도 그 여자 태도를 어이없다는 표정으로 보고있었습니다.

이런저런 소란을 피우더니 옆칸으로 넘어가더라구요. 
그.런.데!!!!이 여자의 무개념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습니다. 
옆칸으로 간 여자는 비상용 S.O.S 수화기로 무전을 쳐서 지하철을 세웠습니다. 
비상시에만 사용하는 무전은 화제나 기타 다른 사고가 있을 떄 사용하는 것입니다. 역무원이 놀라서 뛰어오더라구요. 그러더니 길이길이 날뛰면서 나불나불 관계자를 잡고 말하더라구요.
관계자가 시각장애인언니가 있는 자리로 확인하러 오더라구요. 그래서 제가 역무원에게 말했습니다.


나: 시각장애인 안내견이에요. 그 여자가 혼자 난리치는거니까 그냥 출발하세요.


그 역무원도 제 말 듣고 안내견을 보더니 두말없이 돌아가서 여자에게 설명하더라구요. 하지만 씨알도 안먹히는 모습이었습니다. 조금 뒤 지하철은 다시 출발했지만 한,두 정거장 뒤에 방송으로 "그냥 출발하죠" 라는 말이 들리더군요. 계속 다른칸으로 가서 소란을 피웠나봅니다. 곧 이어 다른 방송도 하더라구요. 비상용SOS는 긴급상황에만 사용하는거라고. 역무원들도 어이없었나봅니다.

그 시각장애인 언니는 어딘가에 전화해서 자기잘못이냐구 물어보더라구요. 정말 그런 사과받을 일을 당하고도 아무 대처도 할 수 없는 모습이 안타까웠습니다. 

그렇게 사태가 진정되고 지하철을 타고가는데 그 시각장애인 언니는 푹 쳐진 모습으로 앉아있더라구요.
뭐라 위로의 말을 건내고 싶어서 그 언니에게 "그 여자가 개념이 없던거다. 언니 잘못없고 그 여자가 장애인석에 앉아있는 것부터가 잘못이다. 처져있지말아" 라고 말해주고 저는 제가 내릴 역에서 내렸습니다.





생각해보니까 그 여자 멀쩡해서 노약자,장애인,임산부석에 앉아있었습니다.
시각장애인이 안내견 데리고 장애인석에 앉아가는게 사과해야 할 일입니까?
공공장소에서 소리지르고, 지하철 세우고 개념이 없어도 한참 없더군요.
제가 용기가 없어서 그 무개념녀에게 뭐라고 크게 말못한게 지금와서 후회되더라구요.ㅜㅜ
아무쪼록 그 시각장애인 언니가 이 일로 크게 상처받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 그 안내견 사진이에요. 이놈 참 잘생겼죠?!!

 







상황 목격한 다른문 댓글 올려보겠습니다.   (무녀가 지하철 옆칸으로 가서 무전치는 상황부터 보셨나봄.)

저도 오늘 지하철에서  상황을 목격 했습니다

자리에 앉아있었는데공단역쯤에서 옆칸 문이 열리더니만 엄청난 소리가......

 

‎"어머 누가 이렇게 지하철에  개를 데리고와당신 미쳤어어머 교양없게 당장   치우지 못해내리란 말이야 당신한텐 귀엽게 보일지 모르겠는데  상당히 더럽거든빨리사과 못해그리고 빨리 저기있는  신문 달란말이야 아니야 됐어 개털 닿아서 더러워서  본다  사과안하니정말 억센 여자다 (억센 여자는 그년-_-) 지하철 신고 전화로 신고할거야!"

 

승객들 몇몇분이 안내견인데  그러냐고 (축복이처럼 정말 귀여운 안내견이었음)

그만 하라고 하고 신고전화 하지 말라고 했지만

오히려  썽내고 미친년 같이 긴급할  쓰는 SOS전화기를 들고 개좀 쫒으라고 고래고래

소리지름그년때문에 지하철 멈추고 ㅡㅡ 멀쩡해서 경로석에 앉아있고검은색 긴머리에

분홍색 꽃무늬 원피스 입고 있었음계속 등지고 이야기했기 때문에 뒷모습 밖에 못봤음.

 

  광기 어느정도였냐면 목소리는 내가 들어  목소리중에 제일  목소리인데다가

  가족들이 광견병에 걸려서 단체로 돌아가신  처럼 보이는 엄청난 히스테리 부렸음.

아니면  년이 어렸을  미친개에 뇌를 물려서 정신이 나간 .

 

저희칸에서   일어난 직후 바로 다음 역이 제가 내려야  역이라 어쩔수없이 내려버렸습니다.

 상황을 안쓰럽게 지켜보고 있었던 순간  머릿속에서  여자에게 뭐라 하고 싶었지만 

 여자는 해리포터에 나오는 볼드모트를 주인으로 섬기고 있는 벨라트릭스처럼 무서웠습니다.

시각장애인 분이 나중에  일로 상처를 받아서 지하철을 평생 못타면 어떡하나 걱정되네요ㅜ

 

내리고 나서  상황이 궁금해서 혹시나 해서 지하철 안내견 검색해봤더니  글이 나오더라구요.

 여자는 어른들도 상대 못할만큼 엄청난 광기 지녔었습니다...

왠만한 용감한  아니고서야...

 시간대가 2시여서 출퇴근 시간도 아닌데다가 거의 출발하는 역에서 일어났었던 사건이었기 때문에 사람도 그닥 많지 않았고미친년에게 소리 높여 상대할 건장하신 분들도 안계셨습니다.


자꾸 그 미친년이 신문달라고 소리를 고래고래 지르길래 참다못한 글쓴이 분께서

그 소리 꽥괙 지르는 년한테 다가가서 신문 주시면서

"안내견이잖아요." 하면서 뭐라고 하시는데

"됐어!! 개 털 닿아서 더러워서 안 본다!!!저리 치워 !!!"

이딴식으로 말하는데 제 성격도 성격이지만 도저히 무서워서 뭐라고 말 할 수가 없었습니다.

게다가 안내견을 내쫒기 위해서 신고 할 거라며 긴급용 지하철 SOS 전화기를 드는걸 보면서 

도저히 제가 상대를 못 할 것 같더라구요. 너무 무서웠음. 말이 안통할 것 같아서요.

부끄럽고 죄송하네요.

 

그 자리에 있던 승객모두가 구경거리 생겼다고 좋다고 지켜본 것이 아닙니다.

몇몇분들이 "그만하라. 안내견이지 않느냐. 신고전화 하지마라." 하셨지만 
그 여자가 더 지랄발광 떨어서 아무 소용없었던거죠.

- 뀨뀨님 글




제발 댓글 달려면 글을 한자한자 정독해서 읽고 댓글써요.

제대로 읽지도 않고 손가락으로 자판 두들기지말라고.yo.

3806
65
태그
1473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시각장애인견 2011.07.13 21:45
추천
2124
반대
9
신고 (새창으로 이동)

댓글이 베플에 될줄 생각치도 못했네요; (소,소심하게 집 짓고 갑니다...;ㅅ;)

대견하다고 말해줘도 모자랄 판에 애 앞에서 그런 말을 하다니...

언어를 모를 뿐이지 말의 억양이나 톤으로 알 건 다 아는 아이인데 말이죠..

--------------------------------------------------------------------------------고작 백일이 지난 갓난아기의 심장을 3번이나
칼로 갈라야 했습니다.
살아있는것 자체가 기적입니다.
이 아기는 아직도 몇번의 수술을 더 해야합니다.
그런데 아기는 부모가 없습니다.
시설에 버려져 부모의 따듯한 품조차 모른채
힘든 수술을 이겨내고 있습니다.
갓난아기가 남은 수술을 이겨내는 힘은 여러분의 무료콩밖에 없습니다.
http://happylog.naver.com/sarangbat/rdona/H000000054174


---------------------------------------------------------------------

저도 눈과 귀라는 것이 있어요

사용자첨부이미지
답글 110 답글쓰기
베플 ㅡㅡ뭐냐 2011.07.13 21:13
추천
1656
반대
7
신고 (새창으로 이동)

 베플이당 이 베플의 영광을 저 싸다구 떄리고 잇는 멋진 여자분에게

소..소심하게 집공개

 

6살 난 우성이는 온몸이 불에 타버렸습니다.
사망확률이 70%..
치료를 받을때면 나무토막처럼 되버린 팔이
행여 잘못되기라도 할까봐 걱정됩니다.
아버지는 일용직 근로자이기에 도저히 수술비를
감당해 내기 어렵습니다.
우성이가 온전히 치료를 계속할 수 있도록
여러분의 무료콩이 필요합니다.
http://happylog.naver.com/sarangbat/rdona/H000000053165

 


 

-------------------------

 

아니 저년이 이렇게 쌍싸다구를 쳐맞아봐야 정신 차릴래? ㅡㅡ

사용자첨부이미지
답글 44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ㅡㅡ 2011.10.29 12:1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미친년 ㅋ 개념조카없네

답글 0 답글쓰기
.... 2011.08.27 18:3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그냥 신문으로 그년 귀싸대기 때리지

답글 0 답글쓰기
인상더러운24... 2011.08.27 02:56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아... 저 현장에 내가 있었어야 했어.....

답글 1 답글쓰기
신성수 2011.08.21 23:1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아,,모야,,울 언니 이글은 어케 뒤져서 들왓뎅,,,ㅋㅋ   글쓴이  내가아는 (석) 가시나 맞낭??ㅋ   싸이통해서 여까지 들왓넹,,,꼭 한번 보고 싶엇는뎅,,,연락할 길이 없넹,,,술한잔 하고 싶당,,,ㅋㅋ

답글 0 답글쓰기
dd 2011.08.21 15:46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무녀 니가 눈이 안보이는사람이었으면 어땠을거같아

답글 0 답글쓰기
한숨만 2011.08.18 13:58
추천
1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여자분이 이유없이 그러셨다면 정말 못되셨네요... 혹시라도 그 여자분에게 개에 대한 안좋은 추억이 있어서 그렇지 안을까요?

답글 1 답글쓰기
ㅡㅡ 2011.08.17 17:2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정말 어이없음ㅋㅋㅋ

그냥 애완견도 아니고 시각장애인견인데ㅡㅡ

저여자 완전 정신줄놧네

답글 0 답글쓰기
-눈깔 2011.08.14 21:34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조카 개념없다 ㅋ 살아선안됨

답글 0 답글쓰기
무식 2011.08.14 16:24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말한마디 한마디에 '나 무식해요 ' 티 내심

답글 0 답글쓰기
장난하냐? 2011.08.14 00:1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완전 무개념인 년이네..

안내견이 뭔지 몰라?

시각장애인이 뭔지 몰라?

경로석이 뭔지 몰라?

더러운게 뭔지 몰라?

사과가 뭔지 몰라?

인간의 도리가 뭔지 몰라?

도덕이 뭔지 몰라?

돕고 돕는 사회가 뭔지 몰라?

고성방가가 뭔지 몰라?

비.상.용.S.O.S가 뭔지 몰라?

억센 여자가 뭔지 제대로 보여줘? 어?

미쳤다는 말이 뭔지 몰라? 진짜 미친년이 뭔지 보여줘?

이년 신상 털릴년이네..

또라이 같은 년--

니 더러운 동태 눈깔에는

저 멍멍이가 더럽겠지.

니 자꾸 그러면 이 세상 남자들이

너랑 안만난다. 이 신발같은 년아.

(글쓴이님 아닙니다^^ 오해마세요^^)

답글 0 답글쓰기
현아 2011.08.09 00:3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그여자앞에가서 니킥

답글 0 답글쓰기
sizz 2011.08.05 22:52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나라면 욕이라도 했을듯
답글 0 답글쓰기
신성미 2011.08.05 19:10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안내견에 대한 개념을 모르시나 개를 싫어하는건 이해할 수 있지만 다른개도 아닌 좋은일 하는 안내견을 저 개가 여자를 물기를했어 짖기를했어 강아지 좋아하는 나로써는 절대 이해할 수 없다;;

답글 0 답글쓰기
다니공주 2011.07.31 20:5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개만도못한년
답글 0 답글쓰기
.. 2011.07.28 20:20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ㅁㅊ ...

답글 0 답글쓰기
김혜정 2011.07.23 22:0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저런것들은 비오는날 먼지 날정도로 맞아야해 정신 차리게 맞아도 정신 못차리면 또 같이 당해야해

답글 0 답글쓰기
정신교육 2011.07.23 00:2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이 개념 밥 말아 먹은 여자가 보여주는 상황... 우리 도덕 선생님이 매일 말하시는 정신교육 사람이 사람다워야 사람이다라는 말이 공감이 된다....

고로 그 무개념 여자는 사람이 아닌 것이다.,

답글 0 답글쓰기
ㅁㅊ 2011.07.22 05:3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반대뭐임
답글 0 답글쓰기
헐.. 2011.07.20 23:5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이건뭐 ㅡ.ㅡ;;

답글 0 답글쓰기
zzzz 2011.07.20 22:59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저렇게 예쁘고 멋잇게 생긴

아무 잘못없는 착한 애한테

왜 저렇게 소리를 질렀을까요

개 키우는 사람으로서

너무 화가납니다

(더군다나 그냥 개도 아니고

시각장애인의 안내견인데..)

답글 0 답글쓰기
1 2 3 4 5 6 7 8 9 10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