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사람이 살수없는 집(약스압) 2

-1 (판) 2013.09.30 21:49 조회459,888
톡톡 엽기&호러 마이너스일
이어지는 판

 http://pann.nate.com/talk/319489098 1편

 

 

아무도 안읽어주실줄 알았는데

 

의외로 댓글도 몇분 달아주시고 힘내서 2편쓰러 왔습니다

 

바로 시작할게요

 

전편에 말씀드렸듯이 우리가족은 그때까진 아직

 

사태의 심각이라고 해야하나 전혀 공포심마저 느끼지 못했어요

 

집에대한 공포감같은게 처음 생긴일은 그후로 1주일정도 지나서 연달아일어났어요

 

어두워지기전? 노을질때쯤이었는데

 

그집이 해가 잘안드는 집이라 저녁되기 전부터 좀 어둡다는 느낌이거든요

 

아빠는 가게에서 안오셨고 오빠는 학원갔다 친구집에 간날

 

엄마랑 저랑 둘이서 거실에

 

엄마는 쇼파에앉아있고 저는 쇼파앞 탁자에 앉아서 엄마가 제 머리를 묶어주면서

 

티비를 보고있었어요

 

탁자에 양반다리하고 앉아있는 제가 엄마한테

 

'엄마 탁자가 밑에서자꾸 쿵쿵거려' 라고 했대요

 

엄마는 그냥대수롭지 않게 생각하시고는 밑에층에서 뭘 하는가보다 하고 저한테 말씀하셨대요

 

그러고 제머리를 다묶어놓고 티비를보셨대요

 

한 5분쯤 지나 제가또

 

'엄마 탁자가 자꾸 쿵쿵거린다니깐'하고 말했대요

 

엄마는 '그러면 그냥 탁자에서 내려와서 쇼파에앉으면 되지않니' 하고

 

다시 티비를보셨구요

 

근데 그후 제가 꼼짝도 안하고 탁자에 앉아있더래요

 

엄마는 제가 삐져서 그러나보다 하고 제이름을 부르시고 제팔을 잡았대요

 

저는 대꾸도도안하고 티비만보고있는데

 

그순간 제팔을 통해서 쿵! 하는느낌이 전해졌대요

 

바닥에 있는 엄마의 발은 안느껴지는 진동이..

 

탁자랑 저만 쿵!하고 울리는듯한 느낌이었대요

 

그러고는 순간 엄마가 탁자밑에 뭔가가 있나 혹시 커다란짐승이라도 든것아닌가 하는

 

엉뚱한생각을 순간하시고는 탁자밑을보아야 겠다는 생각을하셨대요

 

탁자는 낮았고 나무였어요 둥그런 나무판자를 밑에 네모난 나무가 바치고있는데

 

탁자밑에 8센치정도만 공간이 뚤려있는 그런탁자였어요

 

처음엔 그냥 다리를벌리고 손을 탁자에 댄체 고개를숙여서 탁자밑을 슬쩍봤는데

 

검은게 왔다 갔다 거리다가 손에 쿵하는 느낌이 전해지더래요

 

엄마는 너무놀라서 악!소리를지르며 저를데리고 티비쪽으로 몸을 피하셨대요

 

그러고 천천히 멀리떨어져서 탁자밑을 보려고 엎드리셨는데

 

순간 시커먼게 확 튀어나와

 

엄마를 덥치셨대요

 

엄마는 순간 눈을감고 허공에 팔을 휘저으면서 미친사람처럼 소리를 고래고래지르셨대요

 

그러시다 정신이 빠져서 거실에 저를 두고 기어서 안방으로 도망을 가셨다가

 

이내 정신을차리고 나와 저를챙기고 집에있던 막대기 같은걸 집어와서 거실 곧곧을 샅샅히 뒤졌는데

 

그검은것은 온대간대 없고 형체도없더래요

 

저한테 그것을 봣냐고 어디갔냐물으니 제가 손으로 가르키는곳은 탁자밑

 

(저는 지금 그일을 기억못하지만)

 

그후에 오빠가오고 아빠가와서 탁자밑이랑 온가족이 집곳곳을 찾아다녔지만

 

그 검은물체의 정체는 알수없었고

 

결국 흐지부지 그일이 끝나고

 

이틀후

 

해가 저물고 깜깜해질때 쯤일이에요

 

이일은 저도 아직 생생히 기억나는일이에요

 

그집은 안방 작은방 그리고 너무 작아서 그냥 창고로 쓰기로 한방

 

그치만 저희식구가 원래 네명이 한방에서 살았어서

 

이사올때 짐도별로없었고

 

창고를 쓸일이없어서 그방은 그냥 가족앨범이라던지

 

예전 갖고놀던 장난감들이 한켠에 조금있고 텅비어있었어요

 

놀기 좋은방이었지만 그방은 창문이 너무작아 햇빛이 제일안들어서 곰팡이가 많이피어있고

 

화장실 옆이라그런지 냄새가나서 오빠랑 저랑은 잘 안들어갔었죠

 

아무튼 그날은 가족끼리 거실에 앉아있었는데

 

아빠랑 엄마랑 이야기를 한참 하시다가 아빠가 화장실에 가셨어요

 

저랑 오빠는옆에서 각자 티비보고있었구요

 

근데 아빠가 갑자기 큰일보시다가  '밤에 그렇게 크게 웃으면 안되지!' 하시는거에요

 

엄마는 잘못들으셨는지 '뭐라구요!?' 하고 되물으시고

 

저는 들었는데 제가 그런것이아니니까 가만히있었어요

 

아빠가 그후 아무말이없자 엄마가 저랑 오빠한테

 

'아빠가 뭐라고하시니' 하고물었고 오빠는 대답을 안하고

 

저는 '밤에 시끄럽게 하지말래요' 하고 말했어요

 

엄마는 '그게 무슨소리지'하시고는 '여보! 여보!'하고 아빠를부르셨어요

 

그때 물내려가는소리 들리고 아빠가 곧

 

'아 거참 그방에 생전 안들어가더니!' 하시면서 나오셔서

 

우리한텐 눈길도 안주시고 화장실옆 그방에 문을 쾅닫고 들어가시는거에요

 

엄마는 멍하게 그모습을 보고계시고

 

그때 오빠가 벌떡일어나서

 

'아빠! 아빠!!' 하고 그방쪽으로 뛰어가서

 

'아빠! 아빠! 우리아니에요! 저아니에요!!'

 

이러면서 미친사람처럼 문을열려고 문고리를돌리는데

 

안에서 잠구셨는지 안열리고 오빠는 막 울기시작했어요

 

그방안은 정적..

 

엄마는 놀라셨는지 가만히굳어계시다가 오빠가 울자

 

다가가셔서 왜우니 하고 오빠를 달래며 대신 문을 열려고 하셨는데

 

역시 문은 잠겨있었어요

 

엄마도 당황하신듯 '여보! 여보!' 하고부르며 문에 귀도대보고 그러셨죠

 

오빠는 옆에 주저앉아 엉엉 울어댔어요

 

그러고 엄마가 한참 아빠를 부르고 있는데

 

문열리고 아빠가 나오셔서는 쇼파에 그대로 앉으시는거에요

 

아빠는 얼빠진얼굴로 앉아서 가만히계시고 엄마는 오빠를 안아주고

 

아빠한테 무슨일이냐고 왜 그방엔 들어가서 문을잠그냐고 대답은 왜안했냐고 물으셨어요

 

그때 오빠가 울면서 또

 

'아빠 그거 우리아니에요 저아니에요 거기가지마세요' 이런말만 계속 했어요

 

엄마는 뭐냐면서 말을해야알지않겠냐고 아빠한테 화내시고

 

곧바로 오빠보고 뚝그치라고 혼내셨어요

 

그때부터 오빠는 좀 진정됬는데

 

갑자기 아빠가 오늘은 아무래도 나가서 자자면서 엄마랑 저희보고 당장나가자고했어요

 

엄마도 탁자일도있고 해서인지 그러자고하시고

 

가족이 지갑만 챙겨들고 거의 도망치듯 집을 빠져나와서

 

아빠가잠시 집앞에 가족들을세워놓고 오빠한테

 

혹시 뭘봤냐고 물어보셨거든요

 

오빠는 '본건아니고 들었어요' 하고말했어요

 

아빠가 뭘들었니 하고 물었을때

 

오빠가 말해준걸듣고 가족전부 무슨 달리기 경주하듯이 집에서 도망쳐서 찜질방으로갔어요...

 

오빠이야기론

 

아빠가 화장실에 들어가고 얼마안되서

 

그방에서 오빠랑 제목소리가 들렸대요 막 웃으면서 아빠! 아빠! 소리치는것

 

그러고 아빠가 '밤에 그렇게 크게 웃으면 안되지!' 하고 소리치셨는데

 

그거 듣고 오빠는 '저희 거실에있어요!' 라고 말하려고 입을때는데

 

순간 아무도없는 왼쪽에서 누가 귓속말로

 

'쉿! 죽어!'

 

오빠는 그대로 굳어서 아무말도 못하고있는데

 

아빠가 화장실에서 나와서 거실쪽은처다도 안보고 그방으로 걸어가는데

 

그방에서 계속 우리목소리가

 

아빠! 아빠 부르면서 웃어댔다는거...

 

아빠는 그일에대해 그날 딱히 아무말씀도 하지않으셨는데

 

후에 이야기들은것으론

 

아빠는 화장실에서 우리가 떠드는소리가 너무시끄러워서 나가면 혼내켜줘야지 생각하셧대요

 

그런데 아빠가 화장실에서 나와서 그방에 들어간기억은 없으시대요

 

정신차려보니 밖에서 엄마가 부르고있고

 

오빠울음소리가 났대요

 

아빠가 뭔가에 단단히 홀렸구나 싶어 뒤돌아 나가려던찰나에

 

오빠목소리가 아빠! 하고 뒤에서 부르셨다는거에요

 

그뒤로 발이 돌덩이처럼 무겁고 겨우 방을빠져나와서 쇼파에앉았는데

 

그방에서 계속 애들소리가 들리고..

 

뭔가에 홀린것같이 멍해서 집에서 당장 나가야 할것같은데  말한마디를 꺼낼수가없더래요

 

그러고 웃음소리가 멈췄을때 겨우 집에서 나가자고 말씀하셨대요

 

그날부터 아빠는 이사를 가야겠다는생각을 조금하셨다는데

 

가족이 갑자기 이사갈집도 마땅치않고 지금집을 어떻게 해야할지막막해서 그럴수 없으셨대요

 

덕분에 그뒤로 반년넘게 우리가족은 그집에 계속 살아야했죠..

 

오늘은 이쯤해두고 자러가볼게요...

 

필력이없어서 읽기 불편하실까 죄송하네요..

 

내일 또 이야기 해드리러오겠습니다

 

재밌으시라고 쓰는글이니까 가볍게 읽으시고 비난하지말아주세요 ㅎㅎ...

686
27
태그
94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털이쭈삣쭈삣 2013.10.03 09:34
추천
7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무쪄워 사용자첨부이미지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제리 2013.10.02 15:59
추천
60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헐.... 지어낸거 같지가 않아요;;;;;;;;;
답글 2 답글쓰기
베플 냥냥 2017.09.20 15:44
추천
2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게 진짜 ㄹㅇ인거 같은 게 내가 수없이 많은 무서운 이야기들을 읽었는데 가끔 이렇게 으슬으슬하게 소름끼치는 이야기들이 있음 아주 가끔 ㅇㅇ 이런 이야기들은 진짜니까 딱히 오바할 필요도 꾸며낼 필요도 없어서 굉장히 글이 깔끔하고 자극적이지도 않은데 몸을 으슬으슬하게 함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2020.08.09 21:2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필력이 없다뇨 와 진짜 몰입감 개쩐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8.09 17:2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무섭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7.19 22:34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도 무서운 얘기 진짜 매니아인데 이거는 찐이다 소름 돋았어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7.05 20:21
추천
7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보통 옛날에 와 씨 개쩐다 헐 대박 이러면서 본 글들 몇 년지나 다시 보면 주작이네..ㅋ 하는 게 보일 만큼 허술한 게 보통인데.. 이글은 가끔 읽어도.. 모르겠다.. 뒷편갈수록 약간 좀 스팩타클 해지긴 하는데... 주작이라기엔 그당시 상황이나 감정, 사물?같은 거에 대한 묘사가 굉장히 자세하기도 하고.. 무튼 졸잼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7.02 12:1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낮에 읽는데도 무서워ㅠ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6.29 21:40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대박 원글은 처음 봄....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8.21 16:1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무서워..추운데 땀나...진ㅁ자무서ㅜ워 엄마
답글 0 답글쓰기
냥냥 2017.09.20 15:44
추천
2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게 진짜 ㄹㅇ인거 같은 게 내가 수없이 많은 무서운 이야기들을 읽었는데 가끔 이렇게 으슬으슬하게 소름끼치는 이야기들이 있음 아주 가끔 ㅇㅇ 이런 이야기들은 진짜니까 딱히 오바할 필요도 꾸며낼 필요도 없어서 굉장히 글이 깔끔하고 자극적이지도 않은데 몸을 으슬으슬하게 함
답글 0 답글쓰기
얄루 2015.12.30 20:43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레전드...다시한번정주행하러왔어요 영원히삭제되지않기를!
답글 0 답글쓰기
2015.08.12 18:18
추천
0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재밌게 읽고 있어요. 그런데 맞춤법이 너무 많이 틀려서 신경쓰임... 이렇게 틀릴 수 있나 싶을 만큼...
답글 0 답글쓰기
에구 2015.06.22 00:13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강아지랑 같이봐서 그나마 덜무섭다...ㅋㅋㅋ 근데 열심히 읽는데 고양이가.... 물건 떨어뜨려서 놀람..하....ㅠㅠ ㅋㅋ
답글 0 답글쓰기
허럴 2013.10.30 13:49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무..무셔
답글 0 답글쓰기
exo 2013.10.13 22:5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지린다;;
답글 0 답글쓰기
김집사 2013.10.11 16:28
추천
1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오우 소름끼쳐ㅠㅠㅠ
답글 0 답글쓰기
ㅇㅁ 2013.10.11 03:5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정말 소름끼치게 무섭네요. 저는 이것보단 약하지만 비슷한일 겪었는데요. 약 19년전 고1이였던 저는 혼자 방에서 저녁에 숙제를 하고 있었고 언니랑 엄마랑 동생은 거실에서 TV를 보고 있었는데 갑자기 거실에서 서럽게 여자우는 소리가 들리더라구요. 거실과 방벽이 붙어있었는데 너부 서럽게 울어서 무슨일인지 티브에 슬픈장면이라도 나왔나하도 나가봤는데 세명이서 너무 신나게 웃고 있는거에요. 그래서 제가 이상해하며 누가 울었어?라 물으니 아니라며 그 당시 유명한 주말 예능보는 중인데 누가 울어 하길래 분명히 거실에서 여자가 울었다니 몇일 전 엄마도 낮에 그런소리 들었는데 다른 집일거야 라고 하고 그냥 넘겼었죠. 하지만 분명히 남의 집이 아닌 우리집이였는데말이죠. ㅠㅠ
답글 0 답글쓰기
맘마맘마맘마 2013.10.08 01:23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와 이시간에읽으니까 더소름;;;
답글 0 답글쓰기
2013.10.07 22:5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좀 지난말로 대 투 더 박!!
답글 0 답글쓰기
2013.10.07 21:5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와 진심소름ㅠㅠ 이거읽고싶어서 독서실안가고 집왔는데 더무서웡허허허휴ㅠㅠ 내일낮에읽겠어!!
답글 0 답글쓰기
고기 2013.10.07 21:0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 거울보고 더놀람....ㅠㅠㅠㅠ
답글 0 답글쓰기
명불허전 2013.10.07 14:13
추천
23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시 발 귀 신 새끼들아 죽었으면 꺼져 다른사람에게 피해주지말고 무섭자나
답글 0 답글쓰기
1 2 3 4 5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