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방금 여친에게 충격적인 말을 들었습니다.jpg

그리운언니 (판) 2014.07.04 11:32 조회94,383
톡톡 웃기는 사진/동영상 틴펫스토리
38
3
태그
23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개발자 2014.07.05 01:29
추천
31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한두살도 아니고 7살씩이나 10년 넘게 속이고 살아왔다는 건데..그냥 헤어지는게 답이다..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2014.07.05 00:21
추천
23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뒷통수쩌네여친님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2014.07.05 21:2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이만 속였겠냐 헤어지는게 답이지 같이 살다보면 뒷목잡을일 아마 많을것같은데
답글 0 답글쓰기
아니지 2014.07.05 19:0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나이가 많은게 문제가 아니라 설사 나 사실 30살임...하고 얘기했어도 나같으면 무서운 여자라서 결혼못할듯
답글 0 답글쓰기
26 2014.07.05 15:59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10년이나 속이는게 가능한가...? 나도 6년 넘게 연애했지만 서로에 대해 알고 있는게 거의 가족 수준인데... 게다가 지인들이나 형제 얘기하다보면 나이를 저렇게 내려 말할 수가 없을텐데.... 대박이다
답글 0 답글쓰기
MCL 2014.07.05 10:41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근데 어떻게 10년동안 모르지?
답글 0 답글쓰기
그냥 2014.07.05 09:54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예전에 저런거 가지고 티비에서 몰래 카메라 실험 했는데 의외로 대부분 처음엔 당황 하고 그 다음엔 괜찮다고 하더만 근데 난 나이는 몇살 연하든 몇살 연상이든 상관 없음 근데 나를 속인게 싫음...거짓말 하는 사람 어떻게 믿고 평생 같이 사나요? 사랑해서 거짓말 했다? 그런 헛소리 하지 말라고 하세요...사기꾼들이 많이 하는 소리도 그런거져...유부남인거 속이고 만나다가 들키면 하는 소리도 사랑 해서 거짓말 했다고 하져...거짓말은 습관임 거짓말 하던 사람은 자기가 조금만 불리 하면 습관 처럼 거짓말 하게 되어 있음
답글 0 답글쓰기
ㅋㅋㅋㅋㅋㅋㅋ... 2014.07.05 09:4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누나라고 하세요
답글 0 답글쓰기
얌체녀 2014.07.05 09:3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정도로 속일 수 있는 여자는 다른 것도 속일 수 있다는 생각이 앞서네요. ㅁ
답글 0 답글쓰기
22男 2014.07.05 09:03
추천
4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남자가 저랬으면 존.느 욕했을거면거 댓글보소 쿨몽둥이로 맞아야겟네 남녀바뀌었으면 남자가 수건가되게깟겟지 사기꾼에다 싸이코패스라고
답글 0 답글쓰기
26녀 2014.07.05 09:02
추천
0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아니 10년이나 사귀면서 주민등록증을 한번도 못봤어??
사귀다 보면 주민등록증 사진도 궁금하고 그럴텐데??
남자도 되게 헐렁한듯 ;; 어떻게 할지 지식인에 물어보는것도 웃겨
답글 2 답글쓰기
92 2014.07.05 07:52
추천
0
반대
5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희 엄마랑아빠도 동갑으로 연애햇엇는데 혼인신고할때 보니깐 아빠나이가 열살이나많았었다고하네요 나이많다고 좋았던마음이 사라지는것도 아니고 제생각에 나이는 중요하지않은듯해요 물론 아빠는 나이속인걸로 엄마한테 아직도 잘하고있죠
답글 0 답글쓰기
Decker 2014.07.05 07:22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이거 내가 아는 형은 아니겠지
그때가 2005년이었나?
군대 전역하고 알바하던 곳 매니져 형이었는데
그 형 나이가 딱 30이었고
결혼 생각하던 여친 나이가 40정도였던 걸로 기억함
처음엔 여친 나이를 정확히 모르고 있었음
오히려 그 형을 오빠라고 부르며 20대 후반이라고 뻥침
그 형 여친이 워낙 얘쁘고 어려보여서 가능했던 일
그런데 어느날 그 여친이 갑자기 아파서
병원에 데리고 갔는데
여친이 자꾸 혼자 접수하려고 하고 무척 불안해하였음
그래서 뭔가 했더니 그 때 그 여친의 주민등록 번호를 알게 됨 ㅋㅋㅋ
그 형 완전 충격이었지만 그래도 그 여친을 사랑하는데다
결혼까지 생각하고 있어서 그냥 넘어감
그런데 그 다음이 문제임
또 어느날 여친 집에 있는데
갑자기 문자가 옴
"엄마 나 차 사줘"
그 문자를 본 형이 이게 뭐냐고 꼬치꼬치 캐물음
알고보니 여친의 20살 딸이 보낸 문자였음
즉 여친은 이미 한번 결혼했고 그것도 19살 미성년일때 임신...
딸도 있고 전남편도 아직 있음
전 남편이 부자라서 이 여친도 부자임(위자료)
형말로는 전남편하고 아직 부부였을때
딸아이 학교에 부모로 수업 참관할 때
핫팬츠 입고가서 대판 부부싸움했다고 함 ㅋㅋㅋ
형이 그 때부터 고민함
진짜 이 여자랑 결혼을 해야하는지 말아야하는지
평생 같이 살기엔 너무 싸이코틱해서 겁난다고 함
지금은 어떻게 됐을지 정말 궁금함~
답글 0 답글쓰기
솔직한세상 2014.07.05 06:49
추천
0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자... 보이죠?

남자는 처녀를 좋아하는게 아니라

어린 여자를 좋아합니다

어린게 이쁜거니까요

-----------

http://pann.nate.com/talk/323303512
답글 0 답글쓰기
쯔쯔쯔 2014.07.05 05:0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결혼해. 일단 애부터 빨리 낳아.
답글 0 답글쓰기
2014.07.05 02:23
추천
1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딴 건 뭐 속이고 있는 건 없는지 더 할 말은 없는지 이실직고 하라고 하세요. 고백한 김에. 왠지 파면 더 나올 것 같음. ㅋㅋㅋㅋㅋㅋㅋ
답글 0 답글쓰기
2014.07.05 02:12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헐 여자가 오빠오빠거렸을거아니야.....남자가 여자보다 5살이 아랜데..누나누나 거려야하는데 ㅋㅋㅋㅋㅋㅋㅋㅋ으으
답글 0 답글쓰기
개발자 2014.07.05 01:29
추천
31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한두살도 아니고 7살씩이나 10년 넘게 속이고 살아왔다는 건데..그냥 헤어지는게 답이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4.07.05 01:23
추천
1
반대
7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다섯살밖에 안많구만 지랄
답글 0 답글쓰기
2014.07.05 01:07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럼 저남자20대때여자30대였네..ㄷㄷ
답글 0 답글쓰기
ㅋㅋ 2014.07.05 01:0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ㅁㅊ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답글 0 답글쓰기
2014.07.05 00:21
추천
23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뒷통수쩌네여친님
답글 0 답글쓰기
1 2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