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아들과 조카를 해고한 오너

검객 (판) 2015.01.12 22:35 조회8,351
톡톡 엽기&호러 괴담


 

유한양행 故유일한 박사

일부 재벌3세들의 '갑질횡포'가 국민들을 분노케 하는 가운데 

유한양행의 창업주 故 유일한 박사의 경영 사례가 소개돼 눈길을 끈다.

이날 방송에서는 유한양행 창업주 유일한 박사의 행보를 대기업의 

모범 사례로 꼽았다.

1971년 노환으로 사망한 유일한 박사는 주식은 전부 학교에 기증하고, 

아들은 대학까지 공부를 시켜줬으니 이제부터 자신의 길은 스스로 

개척하라는 유서를 남겨 당시 세간을 놀라게 한 바 있다.

전문경영인으로서 유일한 박사의 자녀를 대신해 회사를 이끈 

유한킴벌리 초대회장 이종대는 "딸이고 아들이고 회사에 개입이 

없었다. 그 당시에 그걸 보고 놀랐다. 그분 곁에서 보니까 기본 정신이 

가족을 위한 게 아니라 머릿속에 민족이라고 하는 게 철저하게 

박혀있더라. 전부 다 오너 기분으로 회사를 다녔다"고 설명했다.

특히 유일한 박사는 1969년 외아들이 아닌 전문경영인에게 회사를 

물려주면서 부사장으로 근무하던 아들과 조카를 해고했다. 이와 

관련해 연만희 유한양행 전 고문은 과거 인터뷰에서 "(유일한 박사가) 

이 조직 속에 친척이 있으면 파벌이 형성된다. 회사 발전에 지장을 받으면 

안 되니까 내가 살아있을 동안에 우리와 친척되는 사람을 다 내보내야 

한다고 했다"고 밝힌 바 있다.

또한 유일한 박사는 당시 정치자금 압박에 굴하지 않아 혹독한 

세무감찰의 표적이 되기도 했지만, 국민들을 위한 예산으로 쓰일 

귀한 돈이라고 세금을 원칙대로 모두 납부했다.

당시 유한양행 세무조사를 맡은 감찰팀장은 "20일간 세무조사를 

했지만 무슨 한국에 이런 업체가 있나 싶은 생각이 들 정도였다. 

털어도 먼지 한 톨 안 나오더라"고 털어놨다.

유일한 박사는 국민들에게 쓰일 귀한 돈이라며 원칙대로 세금을 

모두 납부했기 때문이라고 방송은 덧붙였다.  (기사 출처: 스포츠 조선)

43
0
태그
1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뜨악 2015.01.13 00:21
추천
1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분이야 뭐 원래 전설아니었던가...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뜨악 2015.01.13 00:21
추천
1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분이야 뭐 원래 전설아니었던가...
답글 0 답글쓰기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