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내가 다녔던 최악의 직장들

곰청이 (판) 2015.07.28 02:09 조회81,824
톡톡 회사생활 채널보기

올해 31살 입니다

이런 글을 처음으로 써봐서 두서가 없을수도 있고 ㅋㅋㅋㅋㅋㅋ

국어시간에 잠을 많이자서 맞춤법 엄청 틀릴수도ㅋㅋㅋㅋ

내가 겪은일이 별거 아닐수도 있지만

그냥 한번 써볼게여....ㅋㅋㅋㅋ

저는 어찌보면 직장운이 있다고 볼수도 있고

지지리도 없다고 볼수 있다고 생각 합니다

첫 직장은 뭐 무난무난 하다 생각합니다

정확히 2년 어쩌다보니 날짜까지 맞춰서 관뒀는대요

월 100만원(4대보험 전액 회사부담 조건)에 마지막

6개월은 120만원에 다녔습니다 누가보면

알바 했냐고 물어볼수도 있지만 나름 많은 경력과

실력을 쌓은 좋은 기회라고 생각했습니다

대학도 졸업 한것도 아니였고 그렇다고 성적이 좋거나

스펙이 좋은것도 아니였던....

그래서 취직 및 정규직이란거에 감사했습니다

문제는.... 24번 월급 받는대 월급날에 정확한 월급을  받아 본적이 6번도 안되더라구요 ㅋㅋㅋ

한번은 4개월치 급여, 그래봐야 400만원

 

이번달도 안주면 때려처야겠다 생각 하고있었는데

급여 이체 문자가 와서 확인 해봤더니

일단 한달치 들어와서 일단 이번달 급한불은 좀 끄겠구나 하고 있는대 ㅋㅋㅋ

두어 시간 간격으로 100만원이 3번 들어오길래..... 이건 머 장난치나 ㅋㅋㅋㅋ

이 회사 다니면서 돈으로 엮이면 드럽고 치사한 경우가 좀 많았음

한번은 달라고 한적도 없는 휴가비 50만원 준다길래

그런갑다 하고 있었는대 다시 전화와서 넌 30받고

다른 직원 10만원씩 준다 했다가

또 전화 와서 너만 줄꺼니까 조용하래....ㅋㅋㅋ

(사장아 휴가비 달라고 안했어요 ㅋㅋㅋ)

근데 더 웃긴건 사장이 퇴직금을 떼어 먹고 아직도 안줬다는거 ㅋㅋㅋㅋ

이 회사 경력을 기반으로 좀 더 규모가 큰 회사로 이직 하게 됩니다

첫 직장을 버티고 버틴 이유도 디딤돌로 삼으려고 했던거라

 

돈에 연연 하진 않았음ㅋㅋ 퇴직금 포기....ㅋㅋㅋ

하지만 두번째 직장.... 이 회사는 월급도 잘 나오고

나름 규모도 있고 나름 분야에서 세계 1위 하는데였는대 2년 6개월 다녔습니다 ㅋㅋㅋㅋ

웃긴건 여기도 날짜 맞춰서 정확히 ㅋㅋㅋ 2년 6개월

이 직장은 소위 말하는 꼰대 병쉰 찐따 똘아이 집합소

10명중에 7~9명이 4~50대

이런 회사 다들 어떤지 아시죠?ㅋㅋㅋ

그저 윗사람들은 부하직원들 고혈을 짜내서

자기 자리와 성과만 내면 되는 그런 인간들만 있는 회사 ㅋ

이 회사에서 최악의 똘아이 중에 똘아이를 만납니다

바로 윗 사수로.... 정말 제가 같이 일 해본 인간 중 최고 병신임 ㅋㅋㅋㅋ

최악의 상사가 어떤 유형의 상사냐고 물어보신다면

성격은 괴팍하고 부지런하며 멍청하고

자기가 생각 한대로 무조건 되는줄 알며

할 줄 아는거는 쥐뿔도 없는대 다 아는척 하는.

한가지 에피소드를 들려드린다면

참고로 전 상고출신에 공대나온 프로그래머 입니다
(그렇다고 회계를 잘하는건 아니에요ㅋㅋㅋㅋ)

이 멍청한 사수가 되도 않는 erp자체 개발을 한다고

회사에서 설치고 다닐때 회계 차변 대변을 말하는거임

마치 회계전문가가 회계에 차변대변만 있는거 처럼

아는척을 해대는거임 상대계정이란 개념도 없이

그래서 내가 아 오랜만에 차변대변 듣는다고 말했더니

니까짓게 회계에 차변대변을 알아? 라고 말하길래

상고 나왔다고 하니 찍소리도 못하는 그런 멍청이임

그냥 어디서 주워 들으면 그게 전부인냥 떠들고 다녀서

마치 내가 다 안다는냥 아는척을 하고 다님

잘모르는 사람에겐 좀 먹히나 그 얕은 지식은

두어마디 해보면 밑천을 드러냄 ㅋㅋ

이 인간과 엮인 에피소드 썰을 풀면  글 10개도 쓸수 있음ㅋㅋㅋㅋ

 

만약 이 글이 반응이 좋으면 하나씩 올려볼 생각임 ㅋㅋㅋ


무튼 두번째 직장은 이 병신같은 상사때문에

 

오래 다니고 싶었으나 공적인거 사적인거 구분 못하고 나를 괴롭혀서.....

저녁 10시넘어서 전화 오고 그럼.... 집에도 찾아오고..

그래서 때려침 사직서 내고 회사사람들과 작별인사 할때마다

그놈때문에 관두냐고 하도 물어봐서 사실대로 말해줌

그놈때문이라고 ㅋㅋㅋㅋㅋ

그러고 세번째 직장을 들어감

erp 시스템 개발 업체를 들어갔는데

면접 세군데 봤었음

매출 천억대 코스닥 상장사

의료정보시스템 개발사

세군대 다 합격했었는대

장고의 고민 끝에 최악의 선택을 했지

코스닥상장사는 공장이였는대 두번째직장이 공장이였고

또 야근은 필수에 토요일도 나와야 한대.... 그래서

안갔는대 그래도 안가길 잘했단 생각임 지금 직장에 만족해서 ㅋ

의료정보시스템 개발사는 여긴 이사?란 사람과 면접 봤는대 하....

 

두번째 직장 상사와 비슷한 성향인거같아서 안감....

회사가 구로였고 난 안산 사는데 구로로 언제 이사올거냐고 면접보는대서......

그래서 마지막 erp개발사로 들어갔는대.......

참 지지리 복도 없다는말이 나를 두고 하는말 같음

이 회사 정말 다 좋음 직장 동료들도 다 좋고

사장님도 좋고 그랬는대.....

염병.... 6개월 다녔는대 월급이 딱 두달만 제대로 나오고

3개월은 반만나오다가 마지막은 3분의 1만 나와서

실업급여 받고말지 하고 때려치고 실업급여 받고

3개월 정도 심신 요양 하다가 작년에 드디어 내가

바라던 야근 없고 똘아이없고

사람좋은 그런 회사 들어가서 매일 즐겁게 일하고 있음

저보다 직장운이 없는 분들도 있겠지만

두번째 직장 상사와 있던 썰을 풀면 나도 꿀리진 안을 거라

생각함 ㅋㅋㅋㅋ

다들 면접볼때 이 회사가 나를 평가 하는 자리라고만 생각하지마여

 

면접은 나도 이 회사를 평가 하러 가는 자리입니다 쫄지마세옄ㅋㅋㅋㅋㅋ

두서 없는글 읽어줘서 감사 ㅋㅋㅋㅋ

102
6
태그
#또라이 상사,#이직,#사직서
25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레드플러 2015.07.28 11:55
추천
6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월급밀리면 그냥 관두는게 백번 맞다.
한 달 밀리기에 난 바로 사직서 냈다.
그리고 바로 노동청에 신고한다고 문자보냈다.
두번 보냈다.
그러니 바로 입금해줬다.

월급밀리면 그냥 그 회사는 끝난거야.
답글 1 답글쓰기
베플 여자 2015.07.28 13:09
추천
24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내가 전에 일하던 직장 출근 이틀짼가 사장놈이 하는 말이
"넌 좌파 아니지? 좌파빨갱이새키들은 일렬로 세워놓고 총으로 쏴죽여버려야돼"
......소름 끼쳐서 담날부터 안나갔음
이런 또라이는 확 망했으면 좋겠는데 집안 대대로 부자라 잘만 살고 있음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ㅋㅋ 2015.07.29 13:42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댓글 다 읽어봤는데 진짜 또라이 많네여
답글 0 답글쓰기
장유사람 2015.07.29 06:14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부산에있는 '모'지질회사생각나네..개또라이집합소같은 회사.지금생각해도 치가떨린다. 규모만크면 뭐해..거지같은샛기들~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6 답글쓰기
2015.07.29 00:44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난 서비스업하는사람인데 이번에 완전 휴...말도 안되는사장만나서 삼개월만에 ㅃㅇ함 자기 지인데리고와서 주임이라고 경력하나도 없는데 나보다 10만원더주고 (난 경력 2년) 원래 홀에서 쓰레기 버리는데 주방사람이랑 주임한테 말하고 갔는데 (난 오픈이라 쓰레기버리는 시간전에 퇴근 ) 담날 나한테 주임한테 그런거 시켰냐고 걘 점장시키려고 데리고 온거니 그런거 시키지말라면서 주방막내시키래... 저겨...울아빠도 사장인데 쓰레기버리시는데 무슨... 암튼 모든게 돈이고 저런 마인드라 나올때 남은사람들한테 잘해주라고 했는데 나가고 어린년이 성격더럽다고 ㅈㄹㅈㄹ 결국 이주뒤에 주방막내도망가고 윗사람들 줄줄이 그만둔다고 ㅋㅋㅋㅋㅋ 사람소중한줄 알아야지 물론 니가 나한테 월급을 줬지만 난 대신 내노동력과 기술 시간을 제공한건데 왜 하인취급하는지 ㅉㅉ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5.07.29 00:32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월급이 밀려도 사장은 룸 다니는 놈들이 있지
답글 0 답글쓰기
0000 2015.07.29 00:14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월급이 왜케 작음??????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5.07.28 23:2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답글 0 답글쓰기
2015.07.28 23:2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근데 실업급여를 그냥 때려친다고 받을 수 있나요? 비자발적 퇴직시에만 받을 수 있는데
답글 1 답글쓰기
디쟈너 2015.07.28 22:41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난 디자이너. 내가 거지같읕 회사만 면접봐서 그런지 모르겠는데..
포폴보지도 않고 면접 불러내는 사람들 많고,
면접도착해서야 내 포폴인쇄할려고하고, 이력서 뽑을라하고 ㅋㅋ(물론 내가 미리 준비는 해가지만)
심지어 면접보러갔는데 "포트폴리오는 제출안하셨죠?" 이런사람도 있음.

그럼 나도 면접 때 대충보고 보통 면접때 하지 않는 얘기들 하고 나옴

"채용사이트를 자주 들어가보는데 3~6개월에 한번씩 채용을 하시더라구요..
나가는 사람들이 많은건가요?"

"일이 정말 많아서 어쩔 수 없이 해야하는 야근인가요? 아니면 윗분들이 낮엔 다른 일 보시다가 저녁부터 업무 시작해서 부하직원들도 눈치본다고 집에 못가는 야근인가요?"

뭐 이런거 물어보고 나옴 ㅋㅋ
답글 1 답글쓰기
2015.07.28 22:35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님 글 재밌게 쓰시네요!!^^계속 써줘요~~
답글 0 답글쓰기
2015.07.28 19:09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와 ㅠㅠ 저도 안산에 살아요 ㅎㅎ 반갑네요 저도 여기저기서 일하다가 작년에 자리잡고 회사다녀요 ㅎㅎ 힘내용 화이팅
답글 0 답글쓰기
2015.07.28 19:05
추천
4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대아니고 데요 데. 하진짜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5.07.28 16:5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는 면접가면 진짜 말 잘하는데 ㅋㅋㅋ 이전 직장에서는 나보고 너무 떨지도 않고 말을 잘해서 별로였지만 똘똘해 보여서 뽑았다고 함;;; 아니 말을 잘해도 지랄이여 외국어면접이었는데 말 잘하면 더 좋은거 아님?;;
답글 0 답글쓰기
ㅋㅋ 2015.07.28 16:32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와 안산시민이다
저도 또라이상사 잇고 다른 부서 직원들도 거지같은데 그나마 월급 꼬박꼬박 제날짜에 줘서 그냥저냥 다닙니다.. 돈 제때주는 회사가 젤 좋은듯..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1 답글쓰기
더덜이 2015.07.28 14:24
추천
18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내가 봤을 때 꿀 빨던 4~50대 꼰대들이 다 사라져야 회사들이 정상화될 수 있다. 업무 능력으로 일을 하는 게 아니고 인맥과 접대로 일을 배운 놈들. 타회사 사람 만나면 학교 어디냐 고향 어디냐부터 이야기를 시작하더라.. 연결고리 못찾으면 접대.... 난 똘마니라 어쩔 수 없이 따라갔는데 진짜 토나오더라.
답글 0 답글쓰기
Viviana 2015.07.28 14:06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여기도욬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내가 지금 다녀야하나 생각도 많이 드는데..
휴가를 8월말에 줌. 다른 직원들 반발했는데 그냥 밀어붙임.
이유는 우리 사장 돈독올라서 수출일정 때문에 직원들 휴가가 밀린거임,

여기도 사장이 하라면 무조건 해야함. 휴일에도 나오라고 하면 나가야할 기세임.
난 그나마 이제 돌지난 애가 있어서 사장도 못건드리고 나도 뭐 어떻게 못하지만 진짜 애만 없었으면 나도 그냥 나옴. 진짜 애기 하나라도 좋은거 입히고 먹일라고 참고 다니는거지... 대기업 다니다가 출퇴근 멀어져서 그냥 동네 근처로 온건데 여긴...1명이 3~4인분의 몫을 해야함, 나 경리인데 여기서 무역까지함. 거기다 영업관리까지ㅡㅡ...나중엔 생산라인까지 도우라고 하더라. ㅅㅂ 내일도 바빠죽겠는데...

한번은 몸이 아파서 휴가 쓸려고 했더니 쓰게 하기야 하는데 엄청 눈치줌, 월말에 쓴다고ㅡㅡ...에라이!! 그전에 사수가 6개월 다니고 관두고 왜 그만두냐고 물어보니 직접 겪어보라함. 그말을 지금 뼈저리게 겪는중...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1 답글쓰기
빡쳐 2015.07.28 13:43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오..두번째회사 우리회사같음.ㅋㅋㅋㅋ
답글 0 답글쓰기
333 2015.07.28 13:14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개발자이시군요.^^

같은 IT 종사자로써(본인도 개발자) 공감가는 부분이 참 많네요.

지금은 좋은직장 다니고 있으시다하니 오래오래 행복하게 다니셨음하네요.^^
답글 1 답글쓰기
1 2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