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다시 쓰는 네번째 이야기

스푸트니크 (판) 2016.05.18 21:52 조회11,312
톡톡 지금은 연애중 동성
이어지는 판

 

저번 주 토요일에도 같이 있었어요. 제가 연락을 안하니, 역시나 W에게선 먼저 연락이 없길래 제가 금요일에 카톡을 보냈죠. 주말에 약속 있냐고. 카톡 보낸 지 한참이나 지나서, 없는데. 하고 답장이 왔더라고요. 약속 없다는 말만 듣고 그 뒤엔 더 카톡을 보내지 않았는데, 그러거나 말거나 W는 신경도 안 쓰나보더라고요.

 

 

토요일 아침에 연락도 없이 무작정 W집에 갔어요. 나름 놀래켜주려는 의도였는데 집에 없더라고요. 한 삼십분정도 기다리니까 W가 왔어요. 운동 갔다 왔더라고요. 문 앞에서 W를 기다리고 있는 절 보더니 놀란 기색도 없이, 들어가있지. 하고 문을 열더군요.

 

W가 워낙에 자기 영역 침범당하는 걸 싫어하는 걸 아니까, 비밀번호를 알아도 못 들어가있겠더라고요, 저는. 물론 W 역시 제가 없을 때 혼자 문 열고 저희 집에 들어오진 않아요, 전 상관없는데. 아니 그 전에 W는 약속 없이 저희 집에 불쑥 오지도 않지만. 만약 왔다해도 제가 없으면 그냥 갔을 거예요, 성격상.

 

 

 

우리 관계를 보면 상당히 일방향적이에요. 저야 W에 대해 어느 정도는 알고 있으니까 그러려니 하는데, 저 아닌 다른 사람이라면 짝사랑하는 기분이 들 것 같아요. W가 너무 표현이 없어서.

 

근데 저는, 십년 가까이 묵혀둬서 그런지 W를 향한 감정이 요즘엔 좀 주체가 안 되는 듯한 기분이 듭니다. 전 원래도 스킨십을 좋아했는데 최근에는 점점 심해지고 있어요. 그런 제 행동이 W는 싫은건지 좋은건지 모르겠지만, 싫지는 않겠지, 하고 혼자 지레짐작하고 있어요.

 

 

 

W 집에 같이 들어가자마자 제가, 우리집 가자. 하고 말했어요. W가 알겠다길래, 챙길 거 있냐고 물어보니 딱히 없다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제가 지금 바로 나가자고 하니깐, 샤워 하고 싶은데. 라고 대답하길래 우리 집에서 하라고 하고 옷만 대충 챙겨서 무작정 데리고 나왔어요.

 

W 집은 좀 불편해요. 가구도 그렇고, 집 분위기가 을씨년스럽다고 해야하나. 물건이 별로 없어서인지 너무 허전하고 편히 쉬기엔 좀 부답스럽거든요. 어지르면 안 될 것 같은 압박감도 느껴지고.

 

 

저희 집 들어와서 신발 벗자마자 제가 W에게 달려들다시피 했거든요. W가 정말 정색하더라고요, 자기 땀 많이 흘렸다고. 정색하는 거 보니까 좋더라고요, 왜인지 모르겠는데. 어쨌든 그러고 W는 샤워하러 들어가고 전 W 나오기를 기다리고 있었죠.

 

 

저랑 W는 둘 다 샤워하고 나면 상의는 안 입고 반바지만 입고 나오거든요. 샤워하고 나면 덥기도 하고 바로 티셔츠 입으면 좀 답답하니까. W가 샤워하고 거실 나와서 티셔츠 입으려길래 제가 티셔츠를 뺏았어요. 근데 W는 반응도 없어요. 그냥 뭐야. 하고 말더라고요.

 

 

이런 글 적어도 되나 모르겠는데. 여기 전체관람게시판이라 좀 망설여지긴 하는데, 그냥 써볼게요.

 

제가 W 몸 보는 걸 좋아해요. 고등학생 때, 제가 한창 W한테 집적댔을 때 서로 집에서 자주 같이 잤었거든요. 그 때도 W가 옷 갈아입는다고 교복셔츠 벗으면 제가 괜히 옷 뺏아서 옷 못 갈아입게 하고 그랬거든요. 그 때야 그냥 장난치듯이 그랬던 거라서 W가, 옷 내놔. 라고 말하면 저도 좀 장난치다가 돌려줬는데, 지금은 대놓고 봐요.

 

고등학생 땐 W가 마른 느낌이었는데, 지금은 그냥 보기 좋아요. 딱 여자들이 좋아하는 몸일 거예요, 잔근육있는 몸. 저랑 W가 키가 3센치? 정도 차이나는데, 몸무게 앞자리가 다르거든요. 제가 운동을 좀 많이 좋아하는 편이라서 그런 것도 있겠지만, 어쨌든 제 몸과 다르게 예쁘다고 해야 하나, 슬림하니까 자꾸 벗겨놓고 싶더라고요. 이거 너무 야한가.

 

키스할 때도 제가 항상 W 셔츠를 벗기거든요. 제가 변태인가 봅니다. 밤에 잘 때도 제가 뒤에서 W를 끌어안고 잘 때가 많은데 티셔츠 안에 손 넣어서 살결 만지다가 W 티셔츠를 벗겨버려요. W는 제 그런 행동에 딱히 저지는 안 하는데, 진짜 귀찮다는 듯한 표정을 짓죠. 왜 또 이래, 이런 표정.

 

 

주말에 같이 있으면 저희는 항상 하는 게 거기서 거기예요. VOD 보거나, 술 마시거나. 제가 요리해주기도 하고 아님 각자 책 읽기도 하고. 진짜 재미없어보이죠? 저희는 둘 다 게임은 안 해서 피씨방도 안가고, 당구장 볼링장 노래방 등등도 안가요. 야구장이나 클럽처럼 사람 많고 시끄러운 곳도 당연히 안 가고요.

 

아니면 밤에 같이 운동나가서 조깅하거나 자전거타거나 해요. 가끔씩은 드라이브하기도 하고 심야 영화 보기도 하고.

 

W는 모르겠지만 전 굉장히 역동적인 사람이거든요. 근데 W랑 함께 있으면 저까지 굉장히 정적인 사람이 되는 것 같아요. 근데 뭐 함께 하는 사람이 좋으니까 뭘 하든 사실 상관 없더라고요. 근데 한 번쯤은 둘이서 여행은 가보고 싶다, 그런 생각은 해요. 국내보다 해외가 더 좋을 것 같다고 생각하기는 하는데, 글쎄 조만간은 어려울 것 같아요.

 

 

저는 그렇게 과묵하지도 수다스럽지도 않다고 생각하거든요. 친구를 만나든 회식을 하든 적당히 대화하는 편인데, W는 정말 말이 없어요. 정말, 심하게. 자기 얘기 하는 걸 별로 안 좋아하기도 하고 그거와 별개로 원래도 말이 없어요. 이렇게 말이 없는데 대체 연애는 어떻게 한 걸까, 싶기도 해요.

 

그래서 저랑 W는 같이 있으면 대화가 별로 없어요. 글에서도 다 느껴지지 않나 싶은데.

대화가 별로 없는 게 불편하지 않아요. 그것도 그거 나름대로 좋더라고요. 근데, 그에 따른 반동인지 제가 W한테 장난을 많이 쳐요.

 

주말에 집에서 같이 영화보다가 목이 말라서 물 마시면서,

물 마실래? 하고 물었더니 아니, 하고 대답하더라고요.

 

근데, 그냥 장난끼가 발동해서,

입에 물을 가득 머금고 소파에 앉아있는 W 한테 키스하듯이 물을 줬는데 솔직히 밀어낼 줄 알았는데 의외로 가만 있더라고요.

 

그리곤 제가 준 물을 삼키더라고요. 제가 입을 떼니까 입가에 흐른 물 닦으면서,

물 안 마신다고 했는데.

라고 하더라고요.

 

제 눈에만 그런건지 모르겠지만, 전 그런 W가 좀 귀엽게 느껴지더라고요. 까칠할 것 같은데 은근히 순하달까.

 

 

아. 근데 확실히 까칠해요.

몇 주 전에 한강에 운동나갔었거든요. 밤에 간단히 조깅이나 하러. 한시간 반쯤 뛰고나서 편의점에서 맥주 사서 고수부지 앉아서 마시고 있는데 여자 두분이 저희한테 말을 걸었어요. 어떤 장소 물으면서 어딘지 아시냐고. 여기서 이삼십분 더 걸어가야 된다고 말씀드렸는데도 안 가고 서 계시더라고요.

 

그러더니 몇 살이냐고 묻더라고요. 그래서 몇 살이다 말씀드리고 대화를 좀 나눴어요. 여기 자주 운동오시냐, 몇 번 본 적 있다, 두 분이 친구시냐 뭐 이런 식의 질문과 대답이 오갔죠.

 

근데 심하게 저한테만 물으시더라고요. 그래서 전 속으로 생각했죠. 사실은 목적은 내가 아니라 W인데 W한테는 말 걸기 어려우니 편해보이는 나한테 말거는구나, 이렇게.

 

전 솔직히 눈에 띄는 미남은 전혀 아니거든요. 예의상으로 훈훈하다는 말을 들은적은 있어도  외모 때문에 대시 받을 정돈 아니죠. 근데 W는 좀 눈에 띄는 외모거든요. 친구들이랑 다 같이 있어도 W한테 번호 묻는 여자들이 적지 않게 있었어요. 그래서 그 여자분들 가고나면 우리가 막 W 놀리고 그랬거든요.

 

 

그 날도, 저에게 말을 거셨지만 W에게 관심이 있을 거라고 생각했었어요. 여자분이 근데 혹시 여자친구 있으세요? 하고 묻길래 제가 뭐라 대답해야 할지 몰라서 아.. 아니요, 하고 대답했어요. 그러고나니 시선이 자연스럽게 W에게로 가는데 W는 이 쪽을 보지도 않더라고요. 혼자 따로 온 사람 마냥 굴길래 괜히 제가 무안하더라고요.

 

괜히 제가 민망해져서, 친구가 원래 좀 말이 없어요, 하고 대신 대답했죠.

 

 

그렇게 3,4분 정도? 대화하다가 한 분이, 실례가 안 되면 같이 술 마셔도 될까요, 하고 물어봤어요. 두 분 다 예쁘셨어요. 둘 다 예쁘니까 아마 그렇게 적극적이지 않나 싶은데. 거절할 생각이었지만 뭐라고 기분좋게 거절해야할지 몰라서 잠깐 망설이고 있는데,

 

W가

아니요.

라고 말하더라고요.

 

이때까지 한마디 안하다가 그 때 처음 입을 열었던 거였어요. W가 너무 단호하게 거절하니까 괜히 제가 죄송해져서,

저희가 오랜만에 만나서요, 죄송합니다. 하고 사과드렸죠.

 

근데 그 여성 두분은 성격도 좋으시더라고요. 웃으면서, 담에 운동할 때 마주치면 인사나 하자고 방해해서 미안하다고 말하더라고요. 그래서 저도 벌떡 일어서서 인사했는데 W는 진짜 미동도 없이 가만 앉아선 이 쪽을 보지도 않더라고요.

 

여성분들 가고나서 제가 앉으면서

까칠하긴.  

하고 W에게 말거니까 W가 그제야 저를 쳐다보더라고요. W 표정이, 그래서 어쩌라고. 라고 말하는 것 같길래 제가,

그래서 좋다고. 라고 말했죠. 제가 그렇게 말하니까 W가 살짝 웃더라고요. 그 웃음에 또 감정이 끓어올라서 맥주 마시다말고 집으로 끌고왔었어요.

 

 

다른 분들은 재밌게 글 잘만 쓰시던데 전 정말 쓸 말이 없네요. 시간이 여유로워서 글 쓰러 왔다가 머리 터질 뻔했어요. 그리고, 저번 댓글에 제 직업 궁금해하시던데 저는 제 전공 살려서 일 하고 있습니다. 글 쓰는 거랑은 아무 상관없는 직업이고요.

 

재미없는 남정네 둘 얘기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다음에 올 때까지 행복하게 계시길. 정말 쓸 얘기가 없어서 언제 올지 모르겠어요, 이제.

 

61
2
태그
신규채널
[나백멍]
21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16.05.18 22:10
추천
1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니에요 스푸티니크님 글 너무 재밌어요~ 시간날때 자주 와주세요!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2016.05.19 12:25
추천
1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그래서 키스만 했다는 겁니까??
답글 1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달영이 2016.06.28 10:03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다시쓰는 이야기가 현재 이야기이다 보니~ 와우~ 너무 좋네요~ 앞에는 우울하고 슬펐는데.ㅠㅠ 지금은 너무 행복한거 같아요~ 뭘안해도 사랑하는 사람곁에 있을수 있다면 너무 행복할것 같아요~^^
답글 0 답글쓰기
2016.06.21 09:10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미칠 듯이 재밌는데요 그리고 재미없어도 돼요 이미 글쓴이님 글에 빠져버렸으니까.
답글 0 답글쓰기
00 2016.05.28 16:3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너무 설레는거 아닙니까..
답글 0 답글쓰기
ㅎㅎ 2016.05.20 17:4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 글을 읽는데 제가 다 행복하네요.
답글 0 답글쓰기
ㅠㅠ 2016.05.20 00:58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요즘 스푸트니크님 글 볼때면 제 입가에 저절로 미소가ㅎㅎ 행복한 것 같아 너무 기분 좋아요ㅎ
답글 0 답글쓰기
2016.05.19 23:31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정말 행복해보이세요! 담백하면서도 달달하네요~ 스푸트니크님 이야기가 일상의 활력입니다 ^^ 또 와주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ㅎㄹ 2016.05.19 21:34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되게 달달하게 만나시는 거 같아서 부러워요..
답글 0 답글쓰기
2016.05.19 12:25
추천
1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그래서 키스만 했다는 겁니까??
답글 1 답글쓰기
ㅎㅎㅎㅎ 2016.05.19 11:07
추천
3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스푸트니크님 글에서도 성격이 참 좋으신게 보입니당
답글 0 답글쓰기
항상 2016.05.19 10:23
추천
9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글에서 스푸트니크님 말투가 점점 W님의 말투랑 닮아 가는 느낌이에요.
(*예전에 말씀하셨던 앞 뒤 바꿔서 말한다는 부분 (못 들어가 있겠더라고요. 저는,) )
함께 하는 시간이 늘어나고 서로 닮아가고 잔잔하게 흘러 가는 일상들이 너무 행복해 보여요.
스푸트니크님과 함께 아련한 가을 겨울을 보내고 따뜻한 봄이 왔네요.
상큼한 여름도 계속 함께 하고 싶어요.
특별한 일 없어도 소소한 일상 들려주러 오세요. 기다릴게요.
답글 0 답글쓰기
2016.05.18 23:56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어쩐지 오고 싶더라니 요즘 스푸트니크님을 기다리는 것이 스푸트니크님의 얘기가 궁금한건지 이 잔잔한 글이 읽고싶어서 인지 헷갈립니다 그냥 일기를 쓰셔도 열심히 읽을것만 같네요 (별일 없어도 오시면 좋다는 거에요^^) 물론 행복한 요즘 글이 저도 덩달아 행복해져서 제일 좋지만요 암튼 외모보다 중요한게 분위기죠 두분 뵌 적은 없지만 왠지 알것 같네요 여성분들이 용기를 내서 말을 건 이유 또 오세요~~^^
답글 0 답글쓰기
아뭐야아아 2016.05.18 23:37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뭐예요 이게... 글에서 꿀떨어져... 전에 그 어둑어둑한 글을 봐서 그런가 처음 본 사람이면 별 생각 안 들지 모르겠지만 너무 달달한데요???? 더 연재해주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6.05.18 23:36
추천
7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너무 행복해보여요
답글 0 답글쓰기
고구마 2016.05.18 23:25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예전엔스푸트니크님의글을읽을때는 이분이정말이사랑이추억더듬기가아니라정말서로가 그사랑을느끼고살길바랬어요~ 저는지금그소원이루어진거같아 너무도ᆢ내일도아닌데내일처럼행복하게읽고있어요~~^^ 항상지금처럼만ᆢ 정말길고힘들게돌아왔으니까놓치지마시고 계속행복하셨음좋겠어요~^^
답글 0 답글쓰기
hey 2016.05.18 23:21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덕분에 행복해요. 가끔이라도 들러서 소소한 일상 들려주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ㅎㅎ 2016.05.18 22:58
추천
2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일상의 소소한 얘기라도 님 커플얘기는 그저 신기하고 흐뭇할따름이에요ㅎㅎ과정을 글로나마 함께 달려왔다고 생각해서인지..ㅎㅎ아 혹시 w님께 판에 글쓰고있다는걸 얘기하실 의향은 없으신가요?? 사실을말하면 싫어하실 성격이신가요? ㅠㅎㅎ궁금하네요ㅎㅎ기다리고있으니 언제든 와주세요 서프라이즈처럼ㅎㅎ
답글 0 답글쓰기
2016.05.18 22:51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ㅋ 스푸트니크님 요즘 그동안 억눌려있던 감정이 폭발하셨나봐요 스킨십도 맘껏하시고 표현도 많이하시고 w님한테 원하는것도 좀 얘기하심 안되요?ㅋ 암튼 예전이랑은 글만 읽어도 너무 분위기가 달려졌음이 느껴지네요 그땐 안타깝고 속상하고 ㅠ 그래두 이런날이 왔네요!! 너무평범하게 연애하고 행복하셔도 가끔은 와주세요 보고싶어요!!
답글 0 답글쓰기
반짝 2016.05.18 22:42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제가 알던 스푸트니크님 어디갔나요???^^ㅎ 글에서 나 행복해라고 써있어요~너무 밝고 달달해서 저까지 달달~~너무 너무 보기좋아요~부럽다부러워~히잉 내 님은 어디있나?? ㅎㅎㅎ 근데 표현은 스푸트니크님이 더 많이 하지만 전 항상 w님이 더 많이 좋아하는 것 같다고 생각했거든요 나만 그런가?? 아무튼 지금은 서로 좋아한다는거~아 쓰다보니 또 부럽네~~^^ㅎㅎ
답글 0 답글쓰기
ㅇㅅㅇ 2016.05.18 22:37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글 쭉 다 봐왔습니다. 멋있어요. 담담한 말투하며 더 행복해지시길
답글 0 답글쓰기
안녕하세요 2016.05.18 22:19
추천
8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니, 정말 글 너무너무 좋아요ㅠㅜㅠㅠ 정말 제가 정말 이 글 너무 사랑해요...ㅎㅎㅎ 행복 묻는 연애담 감사합니다! 이 전 시리즈도 좋았지만 지금 쓰기는 '다시 쓰는' 시리즈 정말 계속 되기를 바라고 있어요! 남친 분은 글쓴이 외에 분들에게만 까칠하신 느낌!ㅋㅋㅋㅋ이네요 글쓰이 님 항상 환영이에요!
답글 0 답글쓰기
1 2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