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외로우니까설레는썰적고가라

ㅇㅇ (판) 2017.01.06 18:08 조회256,491
톡톡 10대 이야기 설렘일화
와 글 지울뻔 했다   
설렘일화 잘읽고가~!






909
10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신규채널
[별로냐] [뿌붑뿌부붑] [동물] [앗싸] [아무나말좀] [구라아님] [핑크롱패딩]
1033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17.01.07 00:56
추천
686
반대
16
신고 (새창으로 이동)
저번에 판에도 글 올렸었는데 여장대회를 했었음 축제때ㅇㅇ 짝남이 됨ㅋㅋㅋㅋㅋㅋㅋㅋ겁나 좋았음 내가 그거 담당이라서. 할렐루야 외치면서 이제 당일날 해주고있는데 걔가 내 키에 비해서 너무 큰거임ㅎ.. 근데 난 쫄보니까 힘들게 립스틱을 발라주고 있었음 근데 걔가 날 보더니 고개 쓱 내려주고 이제 편하냐 이렇게 물어봐서 내가 어 아까보단 낫다 편하고 이러니까 걔가 아 진작 말하지. 이제 편하니까 계속해 이러는데 걔 진짜 나랑 얼굴 가까웠음 와우~!~!~!~!~!~! 심장 떨려 그 자리에서 뒤질뻔했음 그리고 이제 걔가 폼클렌징을 했는데 어찌했는지 머리가 다 젖음ㅎ.. 그래서 내가 드라이도 해주고 그랬는데 얼굴이 넘 따갑다고 건조하다길래 내가 대비해서 가져온 수분크림 발라줌 ㄹㅇ비싼거긴한데 내 짝남을 위해서라면 전혀 아깝지 않아 후웈ㅋ후욱우누 쨌든 발라주는 내내 손떨렸음 내 생에 짝남 얼굴 만지는 날이 올줄 몰랐음.근데 카톡옴 처음으로 핵심은 처음이라는거임. 쨌든 그 날 밤에 얼굴 계속 따가운데 어쩌냐고. 그래서 내가 수분크림 발라. 이랬더니 자기는 없다고 내일 또 발라주라함ㅋㅋㅋㄱㅋㅋㅋㅋ그때 진짜 집 날라다님 우주도 날라다닐수 있을것만같았음. 여기까지 판에 썼었는데 댓글에 꼭 내가 발라주라길래 꼭 그러리라 이럼서 잠듬. 다음날에 가서 짝남이 나 보자마자 야 나 여기 따가워 이래서 내가 발라줄께 어여 앉아 지금보니까 말투가 겁나 찌질이같네 쨌든 근데 내가 발라줘도 되나 싶은거임 그래서 고민하고 있었는데 걔가 나 잘 못발라 니가 발라줘 이러길래 코피..코피..^^ 그래서 나는 아..응!!!!!! 이럼서 발라주는데 걔가 무표정이 아니라 웃고있길래 나는 얘 오늘 기분 좋나보네 다행이다 라고 생각했는데 왜 이렇게 느꼈냐면 얘는 좀 얼굴이 무섭게 생김 더군다나 성격도 무뚝뚝하고 그러는데 웃고있길래 새삼 놀람 진짜임. 그렇게 연락은 끊길 줄 알았는데 계속 연락옴 얼굴 핑계로 그러다가 숙제 핑계로 그러다가 나름 연락하고 지냈는데 걔가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3일 전에 고백했다 실은 여장대회도 나때문에 일부러 나간거라고 싫어하는데ㅋㅋㅋㅋㅋㅋㅋ좀 충격먹음 그리고 수분크림도 누나랑 엄마한테 다 있었는데 나한테 받겠다고 일부러 그런거였대 새끼ㅎ.. 귀여워....여러분~!~!~!~ 저 오늘 4일째입니다!~~!~!~ㅎ로로로로로로ㅗㄹ롤
답글 101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17.01.06 20:15
추천
520
반대
11
신고 (새창으로 이동)
요즘 짝남이 수업시간마다 나 쳐다보는거 같은거임... 그래서 용기내서 짝남 쳐다봤는데 진짜 나 보고있었어.. 그래서 내가 끝까지 봤는데 짝남이 앞에봐 이러면서 웃어주는거야ㅜㅜㅜ설렘사ㅜㅜ
답글 16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17.01.07 01:13
추천
428
반대
1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여중여고 추천눌러라....^^........
답글 12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20.10.13 00:3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졸린 목소리 알아? 설명하자면 살짝 잠긴 목소린데 그게 되게 좋단 말야 나만 좋은 건지는 모르겠지만 어쨌든 난 그 목소리 되게 좋아하는데 가끔가다 연락하는 후배가 있었는데 어쩌다가 전화를 하게 됐어 근데 전화한 게 새벽 2시 좀 넘어서였거든? 딱 전화를 했는데 걔 목소리가 너무 좋은거야.. 원래도 목소리 낮아보이는데 졸린 목소리까지 있으니까 ㄹㅇ 미칠 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9.27 16:10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17년 ㅊㄱㅍ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9.27 02:5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ㅊㄱㅍ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9.27 01:5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오랜만이다ㅋㅋㅋ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9.27 01:23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개학하고 생일이 거의 그 담날이였고 애들이랑 어릴때부터 다 알고 친한 사이였는데, 고등학교 올라오고 처음이라 그런지 생일선물을 정말 아무한테도 못 받아서 서운했거든 그 때 남사친 딱 한 명이 엄청 정성스럽게 챙겨줬는데 너무 고마워서 집가서 울먹거렸다 ㅋㅋㅋ 그러고 사귐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9.27 01:19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여중 여고 여대는 울고갑니당...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9.27 01:09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ㅊㄱㅍ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9.27 01:0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ㅊㄱㅍ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9.27 01:06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 글 ㅈㄴ 오랜만이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9.27 00:5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체육시간에 신발끈 다시 묶으려고 숙여서 묶고있는데 나보고 자기도 갑자기 신발끈 묶고 날보고 웃더라 심장 ㅅㅂ나대지마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9.21 19:52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ㅊㄱㅍ
답글 0 답글쓰기
쓰니 2020.09.21 03:15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우리 학원이 입시 학원이라서 12시간씩 수업하거든 하루는 잠을 못자고 학원가서 진짜 컨디션 안좋아서 다른 애들 밥 먹으러 갔을때 밥도 안 먹고 책상에 누워있었는데 10분만에 남자애 혼자 들어온거야 그래서 내가 " 너 왜 지금 와? " 이랬더니 편의점 김밥이랑 핫식스 주면서 " 안잔거 티내냐 빨리 먹고 정신차려 " 이러고 나감 ㅋㅋㅋㄱㅋㄱㅋ
답글 0 답글쓰기
ㄷㅎ 2020.09.14 10:00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직 보는 사람있나 ㅎ 동갑남자친구랑 진짜 사귄지 80일 다 되어가는데 눈만 마주쳐도 떨리고 막 답답해보일지 몰라도 간질간질한 연애를 했었음 ㅠㅠ 근데 진짜 남자친구도 그걸 느꼈나봐 그래서 데이트할 때도 서로 손잡는거 눈치보니까 같이 밥먹고 나서 남자친구가 하는말이 자기집 비었는데 우리 스킨쉽 연습해볼래..? 이러는거임 진짜 가슴 ㅈㄴ 쿵쾅대고 진짜 떨리지만 나도 답답했어서 같이 남자친구집으로 감 아니 근데 진짜 우리집보다 깨끗하게 살아서 놀랐음 자기 동생이랑 산다고 들었는데 진짜 깨끗했음 자기 동생이 무슨 성경학교??? 인가 그거 갔다던데 암튼 짐풀고 침대에 서로 어색하게 앉았음 남자친구가 먼저 용기내서 손잡고 싶어 이래서 나도 웃으면서 손 줬다 남자친구도 막 깍지도 껴보고 요래요래 막 손 주물주물 거리는데 너무 귀여운거 있지 ㅋㅋㅋ 진짜 무슨 생각이였는지 모르겠는데 너무 귀엽다고 내가 볼에 뽀뽀함 남친 진짜 막 얼굴 빨개지고 두손으로 얼굴가리고 막 진짜 사랑스럽더라 얼마 안되서 남자친구가 입술에 뽀뽀해봐도 되냐고 물었음 .. 진짜 막 부끄러우면서도 너무 하고싶은거 있지 이번에는 남친이 입술에 뽀뽀하고 나도 뽀뽀하고 막 서로 좋아서 안달났었음 ㅋㅋㅋ 진짜 너무너무 행복한 느낌 알지 ㅠㅠ 한참을 같이 놀다가 나보고 자고가면 안대? 이러면서 애교부리길래 짜피 자취해서 상관없기도 하고 자고가기로함 씻고 남자친구 옷으로 갈아입고 막상 자려고 침대 둘이 누웠는데 남자친구가 하는말이 너랑 결혼해서 같이 사는거 같네 난 진짜 너가 좋은데에 너는이짜나아 이러면서 나 껴앉고 혼자 중얼중얼 대는데 진짜 애 몇명 낳을지 고민할뻔 했다 사람이 이렇게 사랑스러울수있는걸까 하고 생각하고있는 와중에도 남자친구가 자꾸 너 누구꺼야?? 너는 이짜나 내껑야ㅏ 이러다가 먼저 잠듬 나도 얼마 안되서 잔거같애 진짜 별로 안설레는 이야기같지만 진짜 자세하게 썼어 긴글봐줘서 고맙다..
답글 1 답글쓰기
쓰니 2020.08.18 20:29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ㅊㄱㅍ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7.06 23:3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영어시간에 스마트교실가서 수업받는데 선생님께서 패드 하나씩 나눠주시면서 학교를 소개하는내용?을 번역기 돌리고 종이에 영어로 써서 하라고 하셨거든?? 근데 이게 짝꿍끼리 협력해서 하는거였는게 짝꿍이 잘 참여 안하고 의견도 안내고 내가 의견내면 태클 걸기만 해서 짜증도 나고 그래서 그냥 아무말도 안하고 나 혼자 써서 교탁에종이내고 들어오는데 솔직히 짜증도 나는데 좀 속상한거야. 무시당하는 느낌 들고 그래서. 내가 맨 마지막줄 사람이라 선생님께서 자기 분단 패드 맨 뒷사람이 걷어오래서 걷는데 짝꿍꺼 패드는 걷기 싫은거야. 그래서 내가 그냥 걔꺼 빼고 다른 애들것만 걷어갔단말야. 짝남이 같은 모둠이었는데 내가 걔것만 빼고 걷어가니까 무슨일 있냐는 표정을 짓길래 속상할때 위로받으면 더 슬프니까 그냥 내 걱정 해주는것 같아서 고마운 마음에 아무말 없이 걔 뒤에서 백허그 하듯이 살짝 안고간거?? 내가 하고도 내 심장이 쿵쾅쿵쾅쿵콰라쾅쾅 거려서 써봤어 ㅎㅎ 이거 전에 댓글 쓰니랑 같은쓰니고 , 같은 짝남? 남사친이야 ~!!!!!!!!!!!!!!!!!!!!!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7.06 22:58
추천
0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거 올리면 판녀님들에게 반대먹을려나 싶지만...??? 하지만 내 기준 설렜던 썰이고 언제나 설렘의 기준은 나 자신이기 때문에 답글에 그냥 올릴뀅 !!!!!!!!!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20.06.14 18:12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ㅊㄱㅍ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6.03 23:0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ㅊㄱㅍ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5.30 13:44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ㅊㄱㅍ
답글 0 답글쓰기
안녕안녕 2020.04.25 22:5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ㅊㄱㅍ
답글 0 답글쓰기
1 2 3 4 5 6 7 8 9 10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