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오늘의 톡유부남 상사 이럴 땐 어떻게 대처하나요?

짜증 (판) 2017.05.11 01:27 조회77,813
톡톡 회사생활 채널보기



안녕하세요



저는 이제 막 회사 취업한 23살 처자입니다


저는 학벌도 좋지 않고 뛰어난 스펙도 없어서ㅓ.. ..


그냥 경력이나 열심히 쌓자! 싶어 집 근처 조그마한 중소기업(직원수 9명) 에 취업했어요







회사는 건설쪽인데


회사 특성상 사장님은 현장에 맨날 가시고

나머지 분들도 현장에 자주 왔다 갔다하셔서 잘 안 보이고..





사무실에 고정적으로 있는 사람이

저, 같은 업무하는 여직원 한 명, 부장 한 명 이렇게 총 세 명이 돼요





이렇게 셋만 종종 사무실에 남게 되니까

서로 말도 많이 하고?

밥도 같이 먹고 많이 친해졌어요






특히 부장님이 절 딸 같다고 많이 챙겨주시는데






제가 처음 입사했을 때도

부장님이 막내딸 왔다고 소고기 회식시켜주셨거든요







그 후로도 업무 모르는거 다 도와주시고

본인 일도 아닌데 나서주시고



참 감사했어요 ..






그런데 .. (..ㅠㅠ) 어느 순간부터 부장님이 조금씩 선을 넘는 것 같은 ?..


그런 느낌이 드는거에요







하루는 회사 끝나고 나서 부장님이 저 집 데려다주겠다고 하시는데




제 딴엔 좀 부담스러워서


저 가족이랑 같이 산다고 .. 부모님 보면 오해한다고 .. 안된다고 좋게 거절했더니




부장님이 저 원룸에 혼자 사는거 다 안다고 .. 제 등본 봤다고 ( 회사에 제출했는데 그거 봤나봐요) 그러는거에요 ...




저는 너무 당황해서 그거 그냥



주소만 그렇게 해놓은거라고 둘러대었는데도



끝까지 의심하시고...





그 후로도 계속





저만 일부러 늦게까지 남기고 ( 말도 안되는 것들 시켜서 남게 함 .. ) 끝나면 술 먹자는 뉘앙스 풍기고




주말에도 약속 있냐 물어보고

둘이서 강원도?에 회 먹으러 가자 그러고




약속 있다고 하면 일 핑계 대면서 나오라고 하고 ..








주말은 어찌어찌해서 다 거절했는데 ..



일 나가는 평일엔.. 저 부장때문에 일주일에 3~4 번을 밤 11시까지 잡혀 있었어요..





저는 솔직히 ..


유부남에 넙치같은 놈이 자꾸 추근덕대니까 역겹고 ..

개인 시간 다 뺏겨 서럽고 피곤한데..


그런데 또 .. 상사라 찍소리도 못하니깐 .. ..

너무 스트레스 받는거에요 ..










더 화나는 건 다른 사람들은 아무도 몰라요 ...



그냥 절 엄청 챙겨주시는 줄만 알아요 ...


다른 차장님도 저한테 복이 많다 그러고 .. .. ..







그렇다고 제가 이쁜 편도 아니고 잘 안 꾸미고 다녀서...

부장님이 추근덕댄다고 해도 아무도 안 믿을 분위기에요...




다른 여직원 한 분이 저보다 훨씬 더 잘 꾸미고 다니고 훨씬 더 이쁜데..


굳이 저한테 왜 들이대냐면서 저만 바보될 확률 100% 에요..






그래서 ..



그냥 .. 부장님께 말도 냉랭하게 하고 엄청 거리두면서 대하기 시작했는데...





어느 날부턴 부장님이 눈치챘는지




이젠 절 엄청 구박하고 ..


못 살게 구네요





말도 안되는 이유로 맨날 혼내고 꼬투리 잡고



전이랑 태도 확 바뀌었어요 ...



본인 업무 다 떠넘겨놓고

자긴 집에 가버리고 .. ..


전 제 일 다 끝냈는데도 맨날 부장이 시킨 일 하느라 10시 넘어서 집가요





ㅠㅠ.. 이럴 땐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너무 힘드네요


첫 회사생활인데 망친 것도 억울하고


부장 얼굴 보는 것도 고역이고



.. 참 힘드네요
214
4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신규채널
[꿀직] [히딩크]
72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해결사 2017.05.11 12:54
추천
104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일반 사무실에 3명뿐이라면 부장이 탑인데 그럴때는 방법없음 퇴사가답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아오 2017.05.13 14:49
추천
4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다른직원들 다 있는 앞에서 부장님 주말에는 제가 약속이 있어서 못나갔던 거에요
그리고 강원도에 가서 회사주신다고 하신건 제가 회를 못먹어서 그런거에요 하고
엉엉엉엉 대성통곡하면서 울어버리셈............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2017.05.12 14:37
추천
4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냉정하게 말하자면
글쓴이가 다른 여직원에 비해서 이쁘지도 않고 남들한테 말해도 이 상황을
안 믿을 정도라면
그냥 글쓴이랑 한번 관계 어떻게 해보고 나 몰라라 하려는 심보 같네요
글쓴이가 어리숙해서 어디가서 그런 일 말도 못할 거고 그렇게 생각하는 것 같아요
개씨.발놈이네요 죽여버릴라 씨.발새끼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20.01.17 20:23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런인간들은 왜이렇게 많은지
답글 0 답글쓰기
개객 2017.05.22 23:49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도 거의 똑같은 패턴으로 상사한테 괴롭힘 당했어요.. 잘해주다가 선을 조금씩 넘길래 철벽멘트 몇번 하니까 아예 생까더니 뒤에서 불이익 주고 있더라구요. 본인 성격에 맞게 대처해야하는거 같아요.. 원래 제 성격대로라면 상사분 속마음 알면서 잘해주는 그 스탠스 유지하고 계속 아무런 눈치 못채는척, 친한 어.른. 대하듯이 했다면 나중에 상사가 반응없다고 나가떨어질때 불이익까진 안받았을거 같아요.. 친구한테 어설프게 카운슬링 받고 철벽친게 조금 후회된달까요... 저는 비겁하지만 제 성격에 맞는 대처방법을 택했어야했다고 봐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7.05.16 15:1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veiltalk 이라고 받는 사람은 보내는 사람이 절대 누군지 모르는 어플 있는데 한번 익명으로 하고싶은 말 보내보세요.. 상대방이 앱 안깔았어도 문자로 보낸 메세지 가고 채팅창 주소 가서 안깐 사람한테 보내도 되요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17.05.15 16:38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개쓰레기네 소각장에 던져서 태워버리고 싶네요
답글 0 답글쓰기
댓글쓴사람 2017.05.14 11:46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기록같은거 남겼으면 사장한테 가서 말하세요 그리고 노동청 신고 고고
답글 0 답글쓰기
헐랭 2017.05.14 11:1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김기수의 권고사직 메이크업추천이요~~ http://m.media.daum.net/m/entertain/tv/119185/video/304720500
답글 0 답글쓰기
어이없음 2017.05.14 10:45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퇴사가 답입니다. 어쩜 저렇게 패턴이 같은지ㅜ 저 22살에 교육청 알바할때 6급아저씨가 마치고 머하냐 회먹으러갈까 주말에 아줌마알바생은 안불러내고 저만 불러내서 일시키고ㅜ 저 혼자있는 날 엉덩이 만지고 도망치더라구요 어이없어서 다음 근무는 안했어요..그때는 너무 어려서 신고고 머고 당황해서 말도 못했네요ㅠ
답글 0 답글쓰기
00 2017.05.14 10:43
추천
1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그 이쁘다는 직원한테 물어봐 부장님이 이러 이러한 행동을 하시는데 어떻게 해야 하는지 아마 경험자로 잘 알려 줄꺼야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7.05.14 09:14
추천
7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퇴사 하고 퇴사 사유로 이 글 프린트 해서 보여주셈
답글 0 답글쓰기
00 2017.05.14 09:12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업무가 힘든건 버틸 수 있지만 사람관계에서 오는 문제는 답이 없어요. 야아치 같은 새끼네요. 남친 있다고. 하시지. . 유부남들도 들이댈때 남친 있으면 잘 안들이 대거든요. 추근대다가 남친이 회사 찾아와서 난리치면 망신당할꺼 아는데. . 남사친 있으시면 퇴근할때 마중ㅈ나와달라거나. 야근 할때 커피나 야식사서 좀 와달라고. . 저시키 미련 있습니다. 일로 힘들게 해서 님을 이전으로 되돌아가려는. . .
답글 0 답글쓰기
2017.05.14 07:53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안타깝지만 그만두고 다른곳찾으시는게..ㅜㅜ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1 답글쓰기
ㅎㅎ 2017.05.14 06:40
추천
12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40~50대 남자 눈에는 뚱돼지만 아니면 20대 여자는 전부 이뻐 보임.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2017.05.14 06:00
추천
1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도 남자지만 ㅅ발 유부남형님들아. 뒤지기 싫으면 작작하자
답글 0 답글쓰기
언니 2017.05.14 04:33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님아 차라리 다른 직장을 알아봐요 부장이라는 인간 빅엿을 먹여줘야 답인데 그여건에 어쩔수없네요
답글 0 답글쓰기
긴구라 2017.05.14 03:57
추천
1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일단 안순진하고 안만만하게 보여야할듯..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1 답글쓰기
ㅋㅋ 2017.05.14 03:42
추천
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녹음해서 뿌리세요
답글 0 답글쓰기
글쎄 2017.05.14 02:28
추천
1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퇴사. 어차피 오래 있어봐야 배울 것도 없는 회사같은데 엿먹으라는 심정으로 부장이 맡긴 일 하지말고 칼퇴하고 자격증 공부하러 다니길 바람. 그러다 짤리면 일방 해고로 노동부 신고하고 합의금이라도 받아내면 다행이고. 솔직히 퇴사할 거 각오하고 욕먹을 거 각오하고 개썅마이웨이로 나가면 뭐 손해볼 거 없음. 어딜가든 그회사보단 나을듯.
답글 0 답글쓰기
1 2 3 4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