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추가)시어머니랑 같이 목욕탕 가기 싫다고해서 싸웠어요.

(판) 2017.12.03 20:11 조회225,826
톡톡 결혼/시집/친정 꼭조언부탁
+추가)

남편이랑 댓글 같이 보는데 장인어른과 먼저 목욕탕 다녀오라는 댓글이 몇개 보여서인지 엄청 억울해하네요.
자기 입장에서도 똑바로 글 써달라해서 추가합니다.
저는 시댁 가면 일 하는거 없구요. 사실 친정에 있는 것 보다 시댁에 있는게 편할때도 많아요.
반면 저희 부모님은 농사일을 하셔서 가을에 한창 바쁠때는 남편이 가서 많이 도와줍니다.
싫은 내색 없이 기꺼이 도와주는 점은 정말 고맙게 생각하구요.
대신 쌀이라든지 식재료는 친정에서 다 받아먹어요.
물론 시댁에서도 이것저것 많이 챙겨주시구요.
그리고 저희아빠랑 목욕탕 같이 다녀 온 적도 많아요.
어디 여행 갈때면 저희 부모님 먼저 챙기고 본인이 경비 부담 할테니 부모님 여행 보내드리자 먼저 제안도 하고, 분명 좋은 사위는 맞습니다 맞고요!
그래서 저도 시댁에 더 잘 하려고 노력해요.
하지만 목욕탕은 별개의 문제라고 생각하는데...
본인은 대중목욕탕이 싫지 않으니 그게 가능할지 몰라도
저는 싫은데...제가 싫은걸 어쩌라는건지 정말ㅠㅠ
암튼 내용 추가했다! 됐지?

---------------------------------------------------

본문)

안녕하세요.
삶이 무미건조 해서 이런 곳에 글 쓸 일이 있을까 했는데 이렇게 또 써지네요.
결혼 4년차 2살 아이 하나 있구요.
남편과 평소 사이는 아주 좋아요.
맞벌이에 집안일도 함께 하고 육아도 함께 하니 싸울일이 잘 없기도 하고 간혹 싸워도 항상 사소한 말다툼에서 끝나기 때문에 큰 싸움으로 번질 일이 없는데 이번에는 서로 입장이 굽혀지지않아 주말 내내 냉전중이네요.
제3자의 입장에서 냉철하게 판단 해 주세요.
댓글은 남편과 함께 보고 제가 잘못되었다면 사과 할게요.

저는 목욕탕을 즐기지 않아요.
아기 낳고 찐 살을 아직 다 빼지 못 했기 때문에 벗은 제 몸이 싫어서 목욕탕은 더 안가게 되었어요.
헬스 다니면서도 다른 사람들과 함께 씻는 공간이 불편해서 별 일이 없는 이상 운동만 하고 집에 와서 씻거든요.
마지막으로 목욕탕 간게 10년은 넘은 것 같아요.
20대 초반에 친구들과 다녀온 게 제 마지막 목욕탕 갔던 기억이에요. 그것도 사람 많을 때는 가기 싫어 목욕탕 청소 끝나고 물 받는 새벽시간에 갔었구요.
그 후로는 친정엄마랑도 목욕탕을 안갔어요.
찜질방은 가끔 갔는데 목욕탕에서 샤워만 하고 찜질방 들어갔다가 나올때도 샤워시설만 이용했었고 탕에 들어가거나 때를 밀지는 않았어요.
결혼 하고 시어머니가 가끔 목욕탕 같이 가자고 전화하실때도 있고 명절에 시댁 가면 아침에 목욕탕 가자고 깨우시기도 했어요. 저는 그때마다 사양했고 시어머니도 제가 목욕탕 가는것 싫어하는거 아시고는 나중에는 말씀 안하시더라구요.
시어머니랑 사이는 아주 좋아요. 사랑 많으시고 항상 잘 해주셔서 시댁 스트레스는 1도 없고 좋은거 있으면 어머님 생각 나고(아버님은 돌아가심) 뭐든 해 드리고싶어하는 며느리구요.

서론이 길었네요.
지난 금요일 저녁 아이 재우고 티비 보며 앉아있다가 요즘 연말이라 많이 바쁘기도 하고 해서 몸도 찌뿌둥하고 생전 안가던 찜질방 생각이 나더라구요.
지나가는 말로 "찜질방 한번 갈까봐~" 했는데 남편이 "엄마랑 목욕탕 다녀와~" 하더라구요.
기억나는대로 대화체로 쓸게요.

저- 나는 목욕탕 원래 싫어해. 혼자 가도 싫은 목욕탕 어머님이랑 가는건 더 싫어.
남편- 엄마는 예전부터 너랑 목욕탕 가고 싶어 하셨어. 가족인데 뭐 어때?
저- 나 우리엄마랑도 목욕탕 안가~나 목욕탕 싫다니까? 그냥 요즘 힘들어서 뜨끈한 찜질방 생각이 나긴 했는데 목욕탕 가고싶지는 않아.
남편- 좀 같이 가드리면 안돼? 어려운 부탁도 아니고 엄마가 같이 가고싶다고 예전부터 그랬는데 어떻게 한번을 같이 안가드리냐.
저- 그럼 형님(시누이) 이랑 같이 가시라그래. 나는 목욕탕 누구랑 같이 가서 씻는 자체가 부끄럽고 너무 싫어.
남편- 찜질방 가려면 어짜피 목욕탕에서 씻어야돼. 거기 다른 사람들 바글바글한데 그건 괜찮고 엄마랑 같이 가는건 싫어?
저- 그 사람들은 모르는 사람들이잖아. 그리고 그건 잠깐 샤워만 하고 올라가는거고 어머님이랑 가면 서로 등도 밀고 해야하는데 나 너무 부끄럽고 싫어

대화가 계속 이런식으로 빙글빙글 돌더라구요.
저는 어머님과 목욕탕 가는게 너무 싫고
남편은 그게 뭐가 어렵냐는 식...
제 입장에서는 정말 큰 맘 먹어야 하는 거거든요.
사실 제 알몸을 어머님한테 보이는 자체가 저는 상상만 해도 수치스러워요.
제가 이상한가요?
시누가 멀리 살아서 같이 못 가드리는거 저도 물론 알고있고 어머님이 저랑 목욕탕 가고싶어 하시는것도 알아요.
그래서 시댁 갔을때 어머님이 욕조에 몸 담그시고 저한테 등 밀어달라 하시면 전 기꺼이 들어가서 정성껏 등 밀어 드리거든요.
이 정도의 성의로는 부족한걸까요?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댓글 좀 부탁드려요.
739
25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신규채널
[집안꼭봐라] [역겨움]
334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17.12.04 00:04
추천
158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극혐......왜 자기 알몸을 남한테 보여주는걸 자기가 결정하는게 아니라 제3자 말에 따라야함??? ㅡㅡ 정 아쉬우면 남편이 혼탕에 어머니랑 갔다오면 되지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도토리 2017.12.03 23:55
추천
12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나는 온천이 유명한 지역에 산다..
시댁식구들 놀러오면 당연히 온천가자고한다..
나 결혼 15년차..
한번두 안갔다..
왜???
몸보여주기싫거든.. 시댁사람들한테..

시어머니구 시누구 다 잘지내지만 내 몸은 보여주기싫다...

그리고 더 가까워진다구?
시댁은 거리를 두는거지..가까워질필요는 없다고생각한다...
특히 몸보여주는거로는...
답글 1 답글쓰기
베플 2017.12.03 23:46
추천
10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모르는 사람이야 내몸 볼일도 없고 보더라도 누군지모르니 기억에 안남지만, 며느리 몸보면 기억을 안할래도 안할수가 없잖아요. 얼굴도 모르는사람들 목욕탕에서 수십명을 봐도 기억안나는데 며느리얼굴이라고 보여주면 기억안날리가 있나요? 좋은 시부모님이라 하니 안그러실 수도 있지만 여탕 사우나 가보면 아줌마들 수다떨때 우리며느리는 꼭지가 크네 작네 거시기가 거무튀튀하네 엉덩이가 퍼졌네 잘들 떠듭니다. 입으로 안떠든다고 해서 머릿속에도 그런 생각이 안든다는 보장 있어요? 들은 얘기중 며느리 가슴이 커서 아들이 좋아하겠다는둥 이런말도 있었는데 정말 한치의 어긋남없이 온전하게 맨몸보시리란 확신 있어요? 피해망상이라 생각들 수도 있겠지만 스스로 몸보여주기 부끄럽게 생각하는 사람은 그 이상으로 수치스럽고, 단 한번이라도 맨몸보인 이후로는 옷입고봐도 발가벗겨진 기분이 들겠다 싶을만큼 꺼려집니다. 나는 장인어른 보여줬어 넌왜 울엄마 보면 좀 어떻다고? 라는 생각은 개개인의 성향을 존중하지 않기 때문에 나오는 위험한 발언같아요. 몸의 주인이 싫다고 하면 그렇구나 하고 존중하세요. 그저 엄마 서운하다고 징징... 앱니까?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ㅋㅋㅋ 2020.07.15 15:40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그냥 전 목욕탕 자체가 싫어요
어릴때 친구가 목욕탕에서 피부병 옮아온 뒤로
지금까지 목욕탕 간게 한손으로 꼽을수있어요
성인이 돼서는 헬스장에서 알몸으로 바닥에 앉아서
다리 쩍쩍 벌리고 수다떠는 아줌마들 때문에 안가요
남의 알몸 보고싶지도 않고 내몸 보여주기도 싫어요
학창시절에 친구들끼리 목욕가자고 할때도 전 안갔어요
싫은건 싫은거에요 남들이 다 한다고 나도 할 필요 없어요
강요하는건 폭력이에요
싫다고하면 싫은줄 알지 왜 설득하려고 하는지 모르겠어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7.15 15:16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싫다고!!!! 싫다잖아 말이 많어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7.15 15:16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니 쫌 강요 좀 하지맙시다 평소 못하는 며늘도아니고 다른 부분 잘 하면서 목욕탕만큼은 같이 못가겠다는데 굳이굳이 강요질이심? 싫다잖아요 와이프 존중 좀 하쇼
답글 0 답글쓰기
345 2020.07.15 15:06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내몸에 대한 결정권은 나에게 있어요. 상대방이 누구에게 내몸을 보여줘라 마라 할 권리는 누구도 없어요.
정 엄마를 그리 챙기고 싶으면 남편이 시엄마랑 같이 혼탕에 가라고 해요. ㄱㅊ 덜렁거리면서 시엄마랑 같이 하라고 해요ㅋㅋㅋ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7.15 15:01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친정엄마랑도 안 간다는데 남편 왜 저래? 정 그러면 니가 가든가~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2019.12.23 19:59
추천
0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안되는 선이 있고 존중하는것이 맞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남편분도 충분히 따질 권리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엄밀히 말해 절때 안된다고 하는 사람과 그 결과에 대해 안타까워 할 수 있고 그로인해 충분히 싸울 수도 있지만 남편분은 와이프 마음까지 다치게해서 강행해선 안된다 생각합니다. 그렇지만 서운해 하는 상대 부모님과 그로인해 안타까워하는 남편에게 미안한 마음이 없거나 자기 몸 보이는데 왜 남이 왈가왈가해 이런 마음이 있다면 딱 양아치입니다. 만일 미안한 마음도없고 남편이 언급할 권리 또한 없다면 그건 남이지 않습니까? 남이으로 살려면 뭐하러 상대 부모님은 모십니까? 그리고 결혼은 왜 합니까? 엄밀히 말하면 남 맞습니다 하지만 사랑은 배려이고 배려는 상대방 마음을 헤아려주는게 기본 단위입니다.
결론은 남편분은 와이프 분 절때 안된다 하는거 억지로 강행해서 상처주지마시고 와이프분은 본인이 하지못하는 부분을 이해해준만큼 티안내고 서운해 하실 시어머니와 그걸 알고있을 남편분에게 미안한 마음을 가지시고 전달하는게 맞다고 생각합니다. 만일 남편이 끝까지 이걸로 스트레스주고 강요한다면 남편이 잘못된거고 와이프 분께서 미안한 마음의 표현은 커녕 그런 마음조차 갖지 않으신다면 와이프분 께서 잘못되신거라 생각합니다.
답글 1 답글쓰기
남자 2018.07.29 10:4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평양 감사도 제 싫어면 안 하듯이...지극히 사소해 보여도 죽어도 싫다는건 강요마라 남편아!!!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153 2018.04.01 06:42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본인이 싫다고 하고 시어머니랑은 잘 지내고 처음에 몇번 권하시다 나중에 알아서 말 안꺼낸거 보면서 싫어하는거 눈치 챈거 같은데 글쓴이 글 보면 그거 가지고 섭섭해하지도 않은거같고 지금 한참 지나서 남편이 이 댓글 볼진 몰라도 오지랖 그만 부리세요 본인이 싫고 시어머니도 딱히 섭섭한거 없어보이는데 뭘 싫다는거 굳이 시킬려고함? 괜히 사소한걸로 분쟁 좀 일으키지마세요 제발
답글 0 답글쓰기
2018.01.28 02:0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우리아빠도 너랑 목욕탕 가고 싶어 하더라~ 같이 가줘~ 그게 뭐 어렵다고!! 하고 님 남편한테 말해줘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1.12 17:49
추천
7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평소 남편이 친정한테 잘하고 시어머니가 잘해주시면 목욕탕 가야함? 싫다는거 강요해놓고 글추가한것좀봐 ㅋㅋㅋ 내가 이렇게 잘하는 사람인데 이사람은 이렇게 쉬운것도 못해준다 이거잖아 ㅋㅋㅋㅋ 아니 싫.다.잖아 ㅋㅋ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1.12 17:47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싫다잖아..싫은데 왜 강요해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1.12 17:41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아니 시엄니랑 같이 목욕탕 안간다고 천지가 무너지는 대죄를 짓는 것도 아닌데 왜자꾸 싫다는 데 강요야 짜증나게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1.12 17:37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엄마랑도 안가는데.. 웩ㄱ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1.08 21:07
추천
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이런 문제는 누가 처가/시가에 얼마나 잘하냐 이런걸 떠나서 생각해야하는 문제 아닌가요?
추가 글 쓰면서 남편이 이렇게 이렇게까지 잘해요~~ 라고 했다고해서 목욕탕 같이가야하는게 정당화되는건 아닌것같은데요.
그냥 좋고 싫음의 문제고 아무리 몸매가 좋아도 내 알몸 남한테 보이기 많이 민망해하는 사람들도 있는건데 굳이 그걸 왜 강요하는지; 글쓴님이 본인 어머니랑도 안간다는데 그걸 굳이 왜 자기엄마랑 가라고 해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1.05 08:35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남편처럼 뭐어때 하는 사람들 지 일 아니라고 멋대로 판단하고 잔소리...ㅋㅋ 목욕탕 같이 가는 게 쓰니 좋으라고 하는 일도 아닌데 그걸 왜 뭐라함? 싫음 싫은거지 내 뜻대로 설득하려하지마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7.12.18 03:15
추천
1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싫어한다고....난 엄마랑도 안가 목욕탕 내친구들도 그런애들 엄청많은데 무슨 시엄마랑 목욕탕이야 미쳤나 . 남편은 거리낌없엇나보지 목욕탕이 부인은 싫다잖아 왜케 강요해 . 그리고 목욕탕은 며느리랑 가는거보다 딸이랑 가는게 더 좋음 며느리랑 시모랑 목욕탕가봣자 좋은소리 안나옴 주변 아줌마들이 며느리인거 알면 무례한얘길 알마나 많이 하는데 모르니가 그러겟지 에호. 우리나라 며느리는 가장 낮은 계급이라 아직까지. 사위랑 달라요 이아저씨야......
답글 0 답글쓰기
저런저런 2017.12.15 15:46
추천
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내가 싫다는데 왜 가라하는거지 내가 싫다잖아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panglos... 2017.12.12 17:1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아부지 등 밀어드리러도 안가는데...
정말 피곤하고 죽을거 같을 때 가끔 가긴 하는데
밤새고 평일아침 목욕탕 문 여는시간 맞춰서 갑니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7.12.06 05:30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내가 대중탕안가는 사람이라 감정 이입되서 열받네. 추가 글 왜 쓴거임? 앞으로 남편한테 장인어른이랑 목욕가지말라하세요. 지 부모는 중하고 부인이 싫다하는건 왜 강요함?
답글 0 답글쓰기
솔직한세상 2017.12.06 03:3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장인어른과 같이 목욕탕 가는 남편인가요?

-----------

http://pann.nate.com/talk/339604110
답글 0 답글쓰기
1 2 3 4 5 6 7 8 9 10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