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비밀 하나씩 툭 던지고 가자!

ㅇㅇ (판) 2018.01.11 21:00 조회59,271
톡톡 10대 이야기 19
난 사실 지금 과외선생님하고 사귀는중이얔ㅋㅋㅋㅋㅋㅋ... 너네들은 주변에 일부러 말한적없는 비밀같은거 뭐 있어??





 

78
52
태그
신규채널
[공주의침실] [일단와봐] [눈사진ㅇ] [고마엉] [넷플릭스] [수능망ㅎ] [자구들어와]
434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ㅠㅠ 2018.01.11 21:03
추천
144
반대
5
신고 (새창으로 이동)
이미지관리를 하도 해서 친구들은 내가 19금적인거 전혀 모르고 관심없는 순수한 앤줄 아는데..ㅠㅠ전혀 아니야... 나 그냥..변태....ㅠㅠ
답글 7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18.01.12 00:18
추천
141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시험보고 나서 나만 점수 잘 나오고 친구들 망했을때 솔직히 기분 좋음 니네가 놀때 난 그만큼 외웠다는 보람이랄까 어떤애는 울먹거리면서 나한테 따지더라 넌 공부 잘해서 몰라1! ㅇㅈㄹㅋㅋㅌㅋㅋㅋㅋ 지가 안해놓고
답글 1 답글쓰기
베플 2018.01.11 21:33
추천
130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남한테 다 배려하는데 사실 배려하면서 속으로 욕개많이함
답글 7 답글쓰기
찬반대결 ㅇㅇ 2018.01.11 21:11
추천
42
반대
67
신고 (새창으로 이동)
내가 이쁜거 몸매도 좋은거 그리고 남자들이 내 몸을 성적으로 쳐다보는것까지 솔직히 다 알아.그리고 의식안하는척 은근히 성적어필도함. 욕먹지만 않는선에서 노출하는거 되게 좋아하고 남자들이 내몸을 슬쩍슬쩍 쳐다보는것도 사실 은근히 즐기고 그래 겉으론 불쾌한척하지만ㅋㅋㅋ
답글 17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18.12.03 23:22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어릴때부터 가정폭력 ╋ 학교폭력 ╋ 성범죄 당해서 인격장애랑 만성 우울증있어 그래서 학교 못 다니고 방에만 있어 그 당시 기억 못하고 요새 기억력도 점점 낮아지고 잠은 뭐 항상 못자 나말고 아무도 안 믿고 감정이 풍부할때도 있고 감정이란게 존재하지 않을때도 있어 사실 요새 점점 감정도 사라지는 것 같아서 두려워 내년까지 살아있을지도 모르겠어 이런 내가 정말 싫다
답글 0 답글쓰기
oo 2018.12.03 18:3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친오빠한테 성추행당함
답글 0 답글쓰기
주피터 2018.12.03 16:09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난 28살때 15살 좋아했는데 내년에 난 34이고 그앤 이제 20살이다 여전히 좋아함 만나진 못해도
답글 2 답글쓰기
2018.12.03 16:0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여행가서 친해진 남자 아직도 못잊었어ㅋㅋㅋ난 걔랑 진짜 인터내셔널러브할줄알았는데 그놈은 나 한국가자마자 여친생기더라 한국에 도착하자마자...ㅋㅋㅋㅋ더 빡치는건 그런데도 얘가 보고싶음...조깥다이런럴
답글 0 답글쓰기
ㅇㅇㅇ 2018.12.03 16:02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빠가 대한민국 의전서열 50등 안에 들어가 있음 덕분에 나는 대학교 진학도 하지않고, 빽으로 중견기업 입사해서 직장인 전형으로 대학졸업했고 빽으로 Y대 대학원 입학함 현재도 빽으로 규모가 꽤 큰 중소기업에서 중간관리자 맡고있음 연봉 세후 4200 오빠도 아빠 덕분에 대학진학 안 하고, 고졸전형으로 메이저급 공기업 취업하면서 틈틈히 직장인 전형으로 대학까지 졸업완료 . 군대가서도 옆 부대 사단장이 마중나와서 같이 부개찌개먹음. 면회하러 올라갈때면 옆 부대 사단장이 사복입고 아빠 보러 나와있음 현재도 공기업에서 일하고 경력도 꽤 차서 연봉 괜찮게 받아감. 재 작년에 결혼해서 아기낳아서 잘 살고있음. 엄마는 부산에서 규모가 제일 큰 한식당을 운영하심 서울 청주 제주도 각각 한채씩 집이 있으며 부산에는 집이 두채임. 두채가 내 이름으로 되어있음. 중고등학교 부터 친했던 몇몇 친구들을 제외하고는 아버지가 뭐 하시는분인줄 모름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18.12.03 15:19
추천
0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길가다보면 여자들이 의식하면서 걷는거 잘알아채는데 너무 웃김 그러다가 자기보다 이쁜여자들보면 패배감같은거 들어서 눈 내리깔고가는거 다 보임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12.03 15:14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유투브 초딩 댓글들 보면서 개극혐하는데 그래놓고 초딩들 슬라임만드는 영상 ㅈㄴ 봄 ...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18.11.18 18:34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비밀글
답글 0 답글쓰기
ㅇㅍ 2018.11.17 23:2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2.16 17:2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고1땨 까지는 친구들끼리 가정사 이야기 했는데 내가 제일 좋은 가족이였는데 지금은 이혼하고 아빠 맨날 술 처마시고 들어와서 나한테 잔소리 졸라 많이하고 그냥 죽고싶다 아빠라고 부르기도 싫음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2.13 14:05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 여태까지 남자랑 사귀다가 친하게 지냈던 언니한테 고백받아서 여자랑 사귀고 있어 근데 남자랑 사귀던 것보다 훨씬 좋고 너무 설레 지금 거의 200일 다 되가고 스킨쉽은 키스까지 했어 지금 사귀는 언니가 너무 좋아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2.08 01:02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자해하는거
답글 3 답글쓰기
ㅇㅇ 2018.01.15 20:08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변태들을 이해 못하겠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아 뭐랄ㄹ까 처음 sm이나 장르 이상한거 알았을때 혼란의 도가니였음 머리로도 이해가 안감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1.14 14:46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우리 오빠 아이돌임.. ㅅㅍㅋㅋㅋㅋㅋㅋㅊㅋㅋㅋㅌㅋㅋ3년 친구한테도 말안했는데 그냥 던지고 간다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18.01.14 04:41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살기싫은데 억지로 살고있는거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1.14 04:14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여중딩인데 1일1자위함 그리고 학교에서 남자애들이랑 섹드립 심하게 치는거 좋아하고 치마 일부러 짤ㅂ게 해서 엉덩이 내밀고 그럼; 난 가능하다면 지금 성관계도 하고 싶다는 생각함 나도 내가 왜 이러는지는 모르겠어;;
답글 3 답글쓰기
ㅇㅇ 2018.01.14 03:15
추천
1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남친있는데 딴남자랑 연락함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1.13 23:35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남잔데 ㅅㅍ구하고 싶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1.13 23:20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양성애자야 ㅎ
답글 0 답글쓰기
1 2 3 4 5 6 7 8 9 10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