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여러분 말이 맞았네요.

ㅇㅇ (판) 2018.07.04 03:11 조회25,337
톡톡 헤어진 다음날 헤어진후에

안녕하세요.

헤어진지 1년이 다 되었네요.

 

그 사람도 새여자친구가 생긴지 꽤 됐고,

저도 최근에 남자친구가 생겼습니다.

 

시간이 시간인만큼 마음도 많이 무뎌지고 멘탈도 많이 회복되었지만

뭔가 계속 마음 한구석에 그 사람에 대한 아픔같은 게 남아있네요.

 

헤어진지 5개월 때까지 헤다판 들어와서 거의 매일 글을 쓴 거 같아요.

 

지금 읽어보면 어떻게든 괜찮아보이려하는 저,

이별을 이겨내고싶어하는 저, 상대방에 대한 생각보다는 이기적인 저밖에 없네요.

 

그 때 많은분들이 제게 그러셨죠.

 

'당신같은 사람은 연애 안하는 게 나을 거 같네요'라던가

'저런애들은 나중가서 후회한다'라던가

'전남친이 불쌍하네요. 잘 헤어졌네'같은 이야기들을 잔뜩 들었는데

그 때는 그런 말들이 와닿지 않았어요.

 

근데 시간이 계속 흐르면서 좀 더 넓은시야로 바라볼 수 있게 되니

잘못한 것들이 많다는 생각이 들면서

그렇게 나에게 사랑을 주며, 사랑을 갈구하던 전남친이 못내 마음아파지더라고요.

 

전남친과 저는 마음은 같았지만 온도가 달랐고,

그래서 엇갈릴 수 밖에 없었고 그래서 엇갈렸다고 생각합니다.

 

헤어진 뒤로 정말 나같은 사람은 연애하면 안되나, 싶어서 미리 겁을 먹고

비겁하게 숨기도 했지만

새로운 사람 만나게되니 전남친과의 연애를 발판삼아 더 좋은 연애를 해보고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마음 한켠에 그렇게 사랑해주고, 잘해주던 사람을 잃은 아픔은

언제까지든 함께 하겠지만, 우리의 만남이 앞으로는 없길 바래요.

 

비록 전남친과는 함께하는동안 제가 잘해준 것 하나 없었어도

그 때는 함께라는 것 만으로도 사랑이었고, 행복했으니 정말 곱게 접어두려고 해요.

 

한동안 미련인지 뭔지 모를 감정에 시달리기도 했지만

다시 만나는 일은 생각하지 않습니다.

이 생각은 헤어질 때 부터 그랬고, 앞으로도 그럴 거 같아요.

 

그저 그 때라서 우리가 만날 수 있었고, 사랑을 했고, 즐거웠으니 된거라고 생각합니다.

적당할 때 끝맺음이 된 거 같다고 생각합니다.

 

어딘가에서 다른사람과 같은 마음, 같은 온도로 사랑을 하고있는 전남친의 모습을 보니

잘 된 일이라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전남친은 저를 좋은사람으로 기억하지 않겠지만

그것 또한 제가 만들어낸 것이고, 그렇게 부탁했으니 어쩔 수 없는거겠죠.

 

저도 이제서야 그 때 여러분 말처럼 아파하고, 후회하고, 반성하며 새로운 사랑을 하고있습니다.

 

1년이나 됐다니.

 

한 사람 지워내는 일이 많이 어려운 일이긴 하군요.

여러분도 사랑하는 매 순간 후회없이 보내시길 바랍니다.

 

 

'

46
11
태그
5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11 2018.07.04 11:50
추천
1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많이 와닿아서 로그인까지 하고 왔습니다. 마음은 같았지만 온도가 달랐다는 말.. 정말 그 말이 맞네요. 상대와 나의 온도가 같은 시기에 같은 온도였다면 지금 참 행복하게 잘 만나고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저도 해준게 아무것도 없는 것만 같아서 미안한 감정이 크게 드네요. 왜 그땐 감사한줄 몰랐을까 자책하게되고 반성도 되고.. 평생 잊지 못할 것 같아요. 받기만한 사랑이 끝나고 나니 받은만큼 되돌아와서 너무 힘드네요..
저도 잘 잊을 수 있을까요 ..
답글 1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ㅊㄹ 2018.07.06 00:41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어차피 연애는 상처 받고 주는 관계니깐.더 나아지고 좋은 사람이 되려고 노력하면 됩니다 정말 사랑했더라도 헤어지면 남이고 경험으로 생각하면 되요
답글 0 답글쓰기
흔남 2018.07.05 12:11
추천
4
반대
6
신고 (새창으로 이동)
온도타령할시간에

그냥 잘못인정하고

앞으로 이쁜사랑한다고 하면되지

뭘 구구절절히 변명하고있냐

너같은애만날까봐 무섭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7.05 09:55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멋지다 ... 잊는게 힘든일이라는거 알지만..
답글 0 답글쓰기
2018.07.04 19:31
추천
8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천천히 곱씹으며 읽었네요 다 너무 와닿는 말들이였어요 감사합니다 사랑했고 사랑받았던 모든 기억들 좋은 추억으로 저도 잘 남겨놓을려구요
답글 0 답글쓰기
11 2018.07.04 11:50
추천
1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많이 와닿아서 로그인까지 하고 왔습니다. 마음은 같았지만 온도가 달랐다는 말.. 정말 그 말이 맞네요. 상대와 나의 온도가 같은 시기에 같은 온도였다면 지금 참 행복하게 잘 만나고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저도 해준게 아무것도 없는 것만 같아서 미안한 감정이 크게 드네요. 왜 그땐 감사한줄 몰랐을까 자책하게되고 반성도 되고.. 평생 잊지 못할 것 같아요. 받기만한 사랑이 끝나고 나니 받은만큼 되돌아와서 너무 힘드네요..
저도 잘 잊을 수 있을까요 ..
답글 1 답글쓰기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