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시댁이랑여름휴가,

사는게이런건가요 (판) 2018.08.10 11:24 조회5,708
톡톡 결혼/시집/친정 꼭조언부탁
안녕하세요 생각을 아무리 좋게하려해도 좋게 생각이 안들어서 조언얻고자 처음으로 글 올립니다

핸드폰으로 급하게 작성 하는거라 오타,맞춤법등 이해해주세요

저는 이제막 돌지난 아기 키우는 엄마입니다

본론으로 들어가자면 올 여름 휴가를 시댁과 1박2일로 가자는데

제가 싫은티좀 냈더니 싸가지가 없다는 둥 이일로 지금 말도 안해요

제가 그냥 싫은게 아니라 , 이유가 있습니다

시댁어른들이 저희랑 놀러가는걸 좋아하세요 물론 저희 챙겨주시고 비용도 시댁에서 모두 다 내주세요

근데 상의라기 보다 가자고 하면 가야하는? 그런 분위기에요

예전에 한번 아기 어릴때 아기가 기지도 못할때 1박2일여행을 갔었어요 , 늘 펜션으로 가요 아시다시피 펜션은

음식도 치우는것도 다 해야하지만 어머님이 음식을 바리바리 챙겨가서 고기도 굽지만 찌개 반찬 등 다 상에 올리세요

어머님이 하고 있을때 가만히 있을수 있나요 눈치껏 같이 야채 씻고 상 준비합니다 고기굽는건 남자들이 하지만 , 저는 사실 아기데리고 바베큐 파티 부터가 사실 좋진 않아요

요즘 시설들이 워낙 좋다보니 바베큐 장이 아예 있지만 환기가 잘되진 않잖아요. 연기 가득한곳에
애기랑 있으면 걱정이 더많구요, 중요한건 술입니다

저는 술자리는 그래도 즐기는 편이긴 하지만 , 술은 맥주 한잔이 주량이에요. 한잔 먹으면서 이야기 듣는거죠 신랑은 소주2-3병 시어른들도 술을 정말 매일 드실정도로 좋아하세요.

아기 어릴때 놀러갔을때, 시어른들과 신랑은 새벽3-4 시까지 술 먹고 저혼자 방안에서 아기랑 기다리다 폭팔해서 울고 신랑 취해서 저한테 헛소리 하고 결국 싸우다 저는 펑펑 울고 이럴려고 놀러온거냐고 심지어 펜션 주인이랑 다같이 술먹다
저는 챙기지도 않더군요.

이런 가족들과 또 놀러가고 싶겠어요?
제가 불편하다 애기챙기랴 , 좋아하지도 않는 술 먹는거 지켜보며 이야기하는거 듣는것도 일이다 했더니

신랑은 부모님이 좋은 마음으로 돈도 다내주시고 우린 몸만가는 여행인데 이게 도대체 왜 싫은거냐는데

제가 조곤조곤 이야기하면 결국
싸가지없는 며느리래요.

싸우기도 지쳐요 . 제가 현명하게 대처할수 있게
도와주세요 그리고 제가 싸가지가 없는건가요 헷갈려요 점점

뭐가 옳고 틀린건지 모르겠어요
3
12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신규채널
[추천부탁]
15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남자 ㅋㅋ 2018.08.10 11:44
추천
2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남편이나 편하고 좋지 며느리는 조심스럽고 불편한데...뭔 휴가를 시댁과 가는지...이기적인 남편ㅆㄲ!!!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2018.08.12 02:29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진짜 싸가지없는게 뭔지 보여주세요. 앞으로 시가 발끊고 뭐라 씨부려도 씹어요. 남편새끼도 밥 주지말고 얼굴도 쳐다보지 마요
답글 0 답글쓰기
oo 2018.08.11 00:0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시댁이나 친정이랑 여행갈때는 전일정 패키지..!!!!!!!! 특히 해외패키지.서로 할거 없이 다 함께 가이드 말만 잘 들으면 되는.....
답글 0 답글쓰기
ㅜㅜ 2018.08.10 21:59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남편만 가면 안 되나요? 나는 가서 쉬는 게 쉬는 게 아니라고. 나는 집에서 쉴 테니 니가 부모님 모시고 다녀와라!! 강하게 말해요. 앵무새처럼 같은 말만 하세요. 매년 휴가 같이 보내고 싶은게 아니라면요.
답글 0 답글쓰기
2018.08.10 20:52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게 여행이냐??
답글 0 답글쓰기
2018.08.10 20:10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남편이 아주 많이 이기적인 사람같아요. 아무리 공짜로 여행을 간다지만 저건 여행이 아니라 고행이지요. 근데 남편이 아내한테 싸가지없는 며느리라고 말을 할 수 있다는 게 놀라워요. 시부모님도 대놓고 저런 말은 못 할 것 같아서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8.10 20:0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삐진거 풀어주지 말고 그냥 냅두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ㅋㅋ 2018.08.10 19:40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휴가 뜻 모르나? 푹 쉬는게 휴가인데 시가식구랑 그것도 펜션에서 휴가? 개풀뜯어먹는 소리 하고 있네
답글 0 답글쓰기
2018.08.10 19:3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기분좋게 맥주 한두캔 먹는것도 아니고. 저런 술판을 벌이는게 휴가라뇨? 술집에 영아 데리고 가는거 봤어요? 휴가 문화를 바꾸던지 지들끼리 가든지.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8.10 19:33
추천
8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시댁이랑 휴가라는 말 자체가 모순. 그건 회사 워크샵만도 못함.
답글 0 답글쓰기
2018.08.10 19:33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몸만 가면 뭐하냐 가서 감정노동,육체노동을 하는데 돈 다 대줘도 싫다 그게 휴가냐 단체로 한공간에서 바글바글 씻는것도 불편해 자는것도 불편해 끼니때마다 상차리고 치우고 생각만 해도 짜증난다 날도 더운데 그렇게 좋으면 남편 혼자 가라고 해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8.10 15:32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신랑한테 아기맡기고 술먹고 뻗어요. 아님 아픈 척하고 수면제 먹고 주무시든지요. 그래야 휴가죠. 좋은 공기맡으며 숙면 취하고 오세요.
답글 0 답글쓰기
2018.08.10 13:57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렇게 좋으면 애기 데리고 너 혼자 몸만 가라고 하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8.10 13:2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전 애기 남편한테 맡기고 내가 술먹어요ㅡ 주량많지 않다면 술먹고 뻗어버려요.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ㅂㅊ 2018.08.10 11:50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친정 식구들과 휴가 가자 해서 식사 준비 설겆이 다 시키세요.남편ㅆㄲ 대가리가 있어면 뭐 좀 느끼겠죠.!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ㅋㅋ 2018.08.10 11:44
추천
2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남편이나 편하고 좋지 며느리는 조심스럽고 불편한데...뭔 휴가를 시댁과 가는지...이기적인 남편ㅆㄲ!!!
답글 0 답글쓰기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