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새벽이잖아 우리 순수한 썰 풀고가자

ㅇㅇ (판) 2018.09.26 00:09 조회9,545
톡톡 10대 이야기 19

오늘 새벽 판 컨셉 ^^순수^^하게 가자면서!!!

29
0
태그
신규채널
[철벽남] [싹다들어와] [해킹잼] [기분개조아]
8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18.09.26 00:10
추천
18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오늘 순수100%우유 사먹었어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18.09.26 00:26
추천
14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남친이랑 사귄지 2년 1개월됐는데 뽀뽀까지 해봤어. 그리고 남친 생일날 단둘이 영화보러 가고 노래방도 가고 밥도 먹었어. 그렇게 놀다보니 어느새 밤 11시인거야. 남친이 "어, 시간이 벌써 이렇게 됐네. 시간 진짜 금방 간다 그치?"라고 했어. 그래서 내가 "헐.. 그렇네. 이제 헤어질 시간 인거야?"라고 대답했어. 그래서 남친이 집까지 데려다준다했어. 나랑 남친집이 같은 아파트고 단지수만 달라서 같이 갔어. 그리고 우리집 앞까지 다왔을때 남친이 잠깐 머뭇거리는거야. 그리고선 "오늘 부모님 집에 안계셔서 집 비는데 좀만 더 놀다갈래" 라는거야. 난 물론 가고싶었지만 부모님이 반대하실거 뻔히 알아서 첨엔 거절했어. 그러자 남친이 "친구집에서 잔다고 해. 너 오늘 나랑 만난다고 얘기안했다며"라해서 결국 부모님께 간신히 친구집에서 자고간다하고 남친집으로 갔지. 이때 엄청 긴장되고 두근됐어. 처음엔 남친이랑 둘이 쇼파에서 영화를 봤어.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였나 그걸 봤는데 중간에 베드씬이 있는거야. 그래서 남친이 그걸보고 손으로 내 눈을 가렸어. "꼬맹이는 이런거 보면 안돼"라면서. 그래서 내가 화를 내면서 남친눈도 가렸지. 그렇게 티격태격되다가 둘이 얼굴이 딱 마주쳤어. 서로 눈만 마주치다가 남친이 갑자기 얼굴을 가까이 다가오더니 키스를 시작하는거야. 난 너무 놀라서 밀어냈어. 그러자 남친이 "왜.. 내가 싫어?" 라면서 겁나 섹시한 표정으로 말하는거야. 그래서 내가 아니라고 고개를 저으니깐 남친이 다시 날 끌어당겨서 키스를 시작했어. 처음 하는거였지만 느낌을 알겠더라고. 그렇게 키스를 끝내고 남친 손이 점점 밑으로 가는거야. 내 윗옷을 지나서 치마쪽으로.. 남친이 내 치마쪽에 있던 리모컨을 집더니, 영화 끝났다면서 다른 채널로 돌렸고 보다가 잠들었어. 그리고 집에 감. 끝
답글 4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18.09.26 22:12
추천
1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짱구 이거 대박 아파 보임,,,, 사용자첨부이미지
답글 1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18.09.26 23:03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주작으로라도 써볼려했는데 현타온 모솔은 포기했다고 한다....하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9.26 22:12
추천
1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짱구 이거 대박 아파 보임,,,, 사용자첨부이미지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18.09.26 21:24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사촌오빠 친구들이랑 노는데 오빠 친구 중 하나가(나도 걔들도 성인임) 3년 사귀었던 여자친구랑 딱 키스 밖에 안 해봤다함 옆에서 다른 친구가 그걸로 가벼운? 섹드립치는데 혼자 꿋꿋하게 걘 내면이 예뻤고 마음이 통했다는 게 중요한거다 뭐 그런 얘기했는데 순수하고 멋있어보였음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18.09.26 19:45
추천
7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파리바게트 순수우유케이크 맛있음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9.26 00:26
추천
14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남친이랑 사귄지 2년 1개월됐는데 뽀뽀까지 해봤어. 그리고 남친 생일날 단둘이 영화보러 가고 노래방도 가고 밥도 먹었어. 그렇게 놀다보니 어느새 밤 11시인거야. 남친이 "어, 시간이 벌써 이렇게 됐네. 시간 진짜 금방 간다 그치?"라고 했어. 그래서 내가 "헐.. 그렇네. 이제 헤어질 시간 인거야?"라고 대답했어. 그래서 남친이 집까지 데려다준다했어. 나랑 남친집이 같은 아파트고 단지수만 달라서 같이 갔어. 그리고 우리집 앞까지 다왔을때 남친이 잠깐 머뭇거리는거야. 그리고선 "오늘 부모님 집에 안계셔서 집 비는데 좀만 더 놀다갈래" 라는거야. 난 물론 가고싶었지만 부모님이 반대하실거 뻔히 알아서 첨엔 거절했어. 그러자 남친이 "친구집에서 잔다고 해. 너 오늘 나랑 만난다고 얘기안했다며"라해서 결국 부모님께 간신히 친구집에서 자고간다하고 남친집으로 갔지. 이때 엄청 긴장되고 두근됐어. 처음엔 남친이랑 둘이 쇼파에서 영화를 봤어.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였나 그걸 봤는데 중간에 베드씬이 있는거야. 그래서 남친이 그걸보고 손으로 내 눈을 가렸어. "꼬맹이는 이런거 보면 안돼"라면서. 그래서 내가 화를 내면서 남친눈도 가렸지. 그렇게 티격태격되다가 둘이 얼굴이 딱 마주쳤어. 서로 눈만 마주치다가 남친이 갑자기 얼굴을 가까이 다가오더니 키스를 시작하는거야. 난 너무 놀라서 밀어냈어. 그러자 남친이 "왜.. 내가 싫어?" 라면서 겁나 섹시한 표정으로 말하는거야. 그래서 내가 아니라고 고개를 저으니깐 남친이 다시 날 끌어당겨서 키스를 시작했어. 처음 하는거였지만 느낌을 알겠더라고. 그렇게 키스를 끝내고 남친 손이 점점 밑으로 가는거야. 내 윗옷을 지나서 치마쪽으로.. 남친이 내 치마쪽에 있던 리모컨을 집더니, 영화 끝났다면서 다른 채널로 돌렸고 보다가 잠들었어. 그리고 집에 감. 끝
답글 4 답글쓰기
ㅇㅇ 2018.09.26 00:10
추천
18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오늘 순수100%우유 사먹었어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09.26 00:10
추천
1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누가 키스썰 풀어줄샅람 로망이다
답글 0 답글쓰기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