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번따녀 쿵따따 ~

종현마귀 2018.10.12 15:30 조회17
팬톡 일기

쿵따따는 집으로 돌아가기로 결심했다.

나무절구를 교체해야 하기 때문이다.

쿵따따:따따 쿵따따 쿵.

쿵따따는 금강제화 하이힐을 신고 전철을 탔다.

쿵따따는 걸으면서 소리를 냈다.

쿵!

쿵따따:따따

따!

쿵따따:쿵

쿵!

쿵따따:따따

쿵따따가 지나간 전철 바닥엔 구멍이 뚫렸다.

그 구멍에서 병든 쥐의 찍찍거리는 소리가 났다.

쿵!

쿵따따:따따

찍찍찍....

그 전철엔 메두사도 타고 있었다.

쿵!

찌-걱--!

쿵따따가 걸으며 메두사를 봤던 돌에 균열이 갔다.

쿵따따:따따

쿵따따는 메두사의 핸드폰을 뺏었다.

"해피콜 양면프라이 39,900원"

만원 가량을 할인하고 있었다.

쿵따따:(두리번)따따. 퉷!

쿵따따는 그 핸드폰 위에 침 한방울을 뱉고 다시 돌려줬다.

메두사는 침 방울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보고 돌이 되었다.

쿵!

쿵따따:따따

찍찍찍.....

찌걱.....

0
0
태그
0개의 댓글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1
톡커들의 선택
  1. 1 이거 몇년생까지 알까 (339)
  2. 2 +)+)블라우스 입었다고 뒷담까.. (103)
  3. 3 이런경우에 여자가 앙칼지다 or.. (210)
  4. 4 얘들아 얘 나만 어제 처음봄? (130)
  5. 5 내기준 청량갑노래는 이게짱 (269)
  6. 6 안부로 집에서 애잘보냐고하는.. (108)
  7. 7 내 친구가 계속 남도현 욕하는데 (105)
  8. 8 또 역주행 중인 뉴이스트 (92)
팬톡쓰기

즐겨찾기

설정
다양한 팬톡 채널을 즐겨찾기에서 이용해 보세요!

팬톡 카테고리

팬톡채널
숨김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