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오늘의 톡애낳고 할머니가 된 지인

ㅎㅎ (판) 2018.12.13 16:51 조회15,123
톡톡 결혼/시집/친정 채널보기

6개월아기 키우고있어요
25개월 아기 키우는지인(직장동료.저랑 지인 둘다 휴직중) 어제 놀러왔네요
오라고도 안했는데 굳이 오겠다고 몇달전부터
놀러가도되냐도 아니고 놀러갈게 하는거
시어머님 와계신다,애가 아프다 내가 감기다 하고
둘러둘러거절해도 기어코 집요하게 묻기에
포기하고 오랬어요
또래 아기면 모르겠는데 개월수 차이나는 아기들은 악의없이 손에 힘줘서 때리는경우 종종 있어서 거절했었어요

우리집21평 전세입니다. 다른지역에 신랑명의 28평 아파트있고 시댁 포도농사크게지으셔서 어차피 나중에 저희주기로 하셨구요. 신랑벌이 좋아서 크게 사는거 걱정없고 올해 아기태어나서 내년에 큰집으로 이사갈 예정입니다.
놀러온 지인..얼마나 잘사는지는 궁금하지않아 묻지도 않았지만 이번에 아파트 당첨됐다고 자랑하기에 그런갑다했어요

어제 우리집 들어오자마자 대뜸
"이 좁은집에 스토케가 왠일이야"이럽니다
남이사 스토케를 쓰든 쓰레받이를 쓰든..
대꾸안했습니다 속으로 다 필요없고 빨리가라 싶더군요

25개월아기 얌전하긴했지만 손에 사탕들고 패브릭소파에 문질문질합니다
지난번에 왔을때도 저희집 컵 깨먹은 이력있어요
일부러 떡뻥먹은 저희아기 손 씻어주며 아기 손 자주 씻겨주는게 좋다고했더니 자기는 그냥둔답니다
네 지네집에서는 그래도 되죠. 적어도 밖에 나오면 깨질만한물건은 못만지게하고 남의물건 안 더럽혀야하는거 아닌가요

집이 좁아서 건조기 사고싶은거 이사가면 사려고 꾹 참고있는데
"건조기 하나사,삶의 질이달라져"
알죠 ㅎㅎ 누가몰라서 안사나요?ㅎㅎ 집이 좁아서 둘데없다고하니까 집 여기저기 보더니 저기 두면되겠네. 하기에 이사가면 산다니까 그래도 몇번을 미리 사두랍니다
시어머니도 안하는 살림간섭..참..

아기 한참 기어다녀서 밥먹은거 빨리 치우고싶은데(식탁에 이것저것 올려두느라 상에서 밥먹음) 한시간을 밥을먹어요
아기키우느라 혼자 밥먹다보니 나는 자꾸 급하게 먹는다니까 자기는 신랑이 봐준다면서 우리 신랑 별로라는식으로 얘기하는데..참.
신랑출근하면 혼자밥안먹나ㅎㅎ
아기는 상잡고 땡길려고 자꾸오고 지인은 상관없이 고상하게 식사하고..

그나마 그집 아기가 집에가자고 칭얼거려서 온지 세시간만여 가긴했는데
다시는 못오게 하려구요

결혼전에는 안저랬는데
아기낳고 할머니들처럼 자기경험이 다인것처럼..속에말 거침없이 하고..왜저렇게된건지 알수가없네요

70
7
태그
9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2018.12.13 21:06
추천
29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스토케를 쓰든 쓰레받이를 쓰든 뭔 상관이야.' 이 말을 입 밖으로 냈어야죠.
답글 2 답글쓰기
베플 ㅋㅋㅋ 2018.12.16 10:12
추천
21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사탕묻은손으로 만지지마 라고 말하면 되잖아요? 뭐 28평 자가가있는데 21전세를 살건말건 다른건 그냥 유치한기싸움들 같고 ㅋㅋㅋㅋ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2018.12.17 04:05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거 왠지 알아요? 꼴랑 애기 몇개월 먼저 낳았다고 '육아선배', '살림선배' 대우받고싶어서 그러는거예요ㅋㅋㅋ 애키우는 맘들중에 이런 기싸움 많아요 지가 애좀 더 빨리낳았다고 선배처럼 굴면서 살림간섭하고 육아스타일 간섭하면서, 마치 선배가 후배에게 꿀팁전수해주듯 '건조기 사라 저기 두면 되겠네' 툭 던지는거죠. 그냥 그럴때마다 '어머 좁은집에 뭘 건조기를 사 너도 참 살림 둔하게 한다' 하시고, '난 남편이 애봐줘서 식사 잘하는데'에는 '울남편도 애 잘봐주는데 남편없을땐 내가 봐야지~ 너도 참 남편고생시킨다' 하면서 선배노릇하려는거 팍 밟아올라서주면 됩니다ㅋㅋ
답글 0 답글쓰기
수도권여자 2018.12.16 22:1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순경님 한신닭발먹고 스트레스푸시죠^^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공순이황진이 2018.12.16 12:37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안 읽었다는~~~
저런 미친 닭대가리는 지금 이 순간 스팸으로 등록~~~~
자 약속~~~
스팸으로 등록 했지요? 허허허허허허허
답글 0 답글쓰기
어이 2018.12.16 12:21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 이십대 후반때 어쩌다 이십대 초반 동생이랑 어울렸어요 근데 그 동생이 제 눈에는 이쁜데 자꾸 성형 어디 어디 할꺼다 하길래 . 너 지금 충분히 이쁘다. 수술망치면 어쩌냐 ㅡ부작용 어쩌고 블라블라 거렸어요 . 동생이 참다참다 폭팔했지는 ㅡ 언니 아줌마처럼 오지랖좀 그만부려요 ! 하더라구요. 그때 제가 오지랖쟁이라는거 처음 알았고 그 동생한테 미안하고 고마웠고 그 동안 제가 주제 넘게 부린 오지랖들이 쫘르륵 떠오르면서 그때부테 조심하게 되었어요. 근데 오지랖이란게 고쳐야지 한다고 바로 고쳐지는게 아니라 순간순간 또 튀어나오더라구요 ㅜ불치병인지 뭔지 .. 저는 그 당동하고 솔직한 동생아니였음 아직도 푼수때기로 살았을꺼에요.ㅡ 모두가 저처럼 오지랖쟁이 듣고 반성하고 고칠려하진 않을꺼같아요. 그렇지만 큰 도움을 주는경우도있으니 사람 봐가면서 팩트로 싸대기를 쫙쫙 갈겨주는것도 나쁘지 않은거 같아요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18.12.16 11:35
추천
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렇게 싫은 사람이면 그냥 연락 끊고 오지말라하면 될텐데... 성격이 고구마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8.12.16 11:30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냥 눈치없는거같아보이고 크게 별 문제될건 없는거같은데 그냥 글쓴이가 오는게 싫으니깐 다 꼴사납게 보이는거같음
답글 0 답글쓰기
ㅋㅋㅋ 2018.12.16 10:12
추천
21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사탕묻은손으로 만지지마 라고 말하면 되잖아요? 뭐 28평 자가가있는데 21전세를 살건말건 다른건 그냥 유치한기싸움들 같고 ㅋㅋㅋㅋ
답글 0 답글쓰기
2018.12.13 21:06
추천
29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스토케를 쓰든 쓰레받이를 쓰든 뭔 상관이야.' 이 말을 입 밖으로 냈어야죠.
답글 2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2 답글쓰기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