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뭔가 이번에 수상자나 퍼포머가 아닌

ㅇㅇ 2019.02.12 02:04 조회3,791
팬톡 방탄소년단

시상하러 간게 애들한테는 더 좋은 영향 준 것 같애 사실 애들도 그램미가 처음이라서 많이 떨리고 부담스러웠을텐데 무대 없으니까 그나마 부담 없이 즐기고 온 것 같아 ㅠㅜㅠㅠ 특히나 2018년 초중반에 애들이 유독 허무함과 공허함으로 뭘 해야할지 많이들 고민하고 정말 힘들어했었잖아 근데 오늘 보니까 애들한테 또 다른 목표가 생긴 것 같아서 너무 행복해보였어 사실 처음엔 수상자랑 퍼포머로는 무대에 못 선다는게 마냥 아쉽고 그랬는데 처음부터 그래버렸으면 애들도 허무함을 좀 느꼈을 것 같아 앞으로 더 열심히 달려서 어딘가에 도착하겠다는 목표가 생겨서 그런지 훨씬 생기 있어보여 특히나 오늘 샴페인 건배 할 때 애들이 너무 행복해보여서 찡했어... 데뷔 때부터 차근차근 천천히 걸어온 팀인만큼 올해는 시상자로, 내년이나 내후년에는 수상자와 퍼포머로 방탄을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 그럴거라고 믿고. 그래.미에 "And the Grammy goes to BTS"가 울려퍼지는 그 날까지 또 열심히 달리자❤ We will be back BTS

138
3
태그
10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19.02.12 04:23
추천
79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애들이 그렇게 초롱초롱한거 오랜만에 보는것 같아서 내가 더 떨리더라ㅋㅋㅋㅋ 분위기 흐릴까 말을 못했지만 애들이 방황하는게 눈에 보였거든. 나쁜뜻으로 말하는게 아니라 아마스에서 공연했을때만 해도 동생라인들은 정말 무대를 즐기고 왔는데 2018 빌보드 무대때 긴장과 부담감이 살짝 보였었어. 아이돌 나와서 빌보드 100 성적 나왔을 때도 국내 언론은 아무것도 모르면서 저번보다 성적이 더 좋게 나와야하는게 당연하다는 듯 기대와 압박 부담을 주고. 애들은 꾸준히 해왔을 뿐인데 본인들 생각보다 너무 높게 올라와 당혹스럽고 즐겼던 무대가 부담으로 다가가지 읂을까 싶었고(그래서 더더욱 콘서트를 좋아했을지도. 온전히 탄이들을 좋아하는 사람들만이 모인 곳이라..). 분명 방황할만도 한데 혼란스러운 와중에도 꾸준히 걸어가겠다는 아이들이 대견스러웠어. 그런데 이번에ㅋㅋㅋㅋㅋ 다같이 모여서 and the grammy award goes to BTS!!! 하면서 축배를 드는데 최근 그 어느때보다 초롱초롱하고 반짝거려서 보는 내가 더 심장이 떨리더라ㅋㅋㅋㅋㅋㅋ 이번에 가서 많이 배웠을 뿐만 아니라 새로운 동기 열정이 생긴것 같아서. 그리고 걷고 있는 길이 신기루가 아님을 확신 받은 것 같아서. 뭔가 앞으로 더 기대돼.
답글 2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19.02.12 03:07
추천
59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도 시상까지만 한게 딱 좋았던거 같아! 세계적인 아티스트들이 그뤠.미를 어떻게 바라보고 무대를 준비하는지 경험해보는게 탄이들한테 새로운 귀감이되는 기회가 된거같아서 좋아ㅠㅠ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19.02.12 02:10
추천
5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남준이는 절대 허공에 흩어질 공언을 하지 않지 반드시 퍼포머와 수상자로 다시 돌아온다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19.02.12 23:41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도.. 애들 초롱초롱하게 말하는데 부담없이 즐긴게 보이고 새로운 동기부여가 생겨서 다행이다 싶었어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2.12 18:34
추천
1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난 외국 아티스트들 나이 많은 사람들도 많잖아..우리 타니들은 완전 애기나이고..10년후 20년후에도 우리 타니들 계속 음악하는거 보고싶었어 50대된 타니들도 넘 멋질거 같아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2.12 13:14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목표가 생긴건 좋은 일이지 근데 애들이 그 목표를 이뤘을때 허무감만 느끼지 않았으면 좋겠다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19.02.12 09:14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와우 나도 똑같은생각 했었는데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2.12 04:23
추천
79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애들이 그렇게 초롱초롱한거 오랜만에 보는것 같아서 내가 더 떨리더라ㅋㅋㅋㅋ 분위기 흐릴까 말을 못했지만 애들이 방황하는게 눈에 보였거든. 나쁜뜻으로 말하는게 아니라 아마스에서 공연했을때만 해도 동생라인들은 정말 무대를 즐기고 왔는데 2018 빌보드 무대때 긴장과 부담감이 살짝 보였었어. 아이돌 나와서 빌보드 100 성적 나왔을 때도 국내 언론은 아무것도 모르면서 저번보다 성적이 더 좋게 나와야하는게 당연하다는 듯 기대와 압박 부담을 주고. 애들은 꾸준히 해왔을 뿐인데 본인들 생각보다 너무 높게 올라와 당혹스럽고 즐겼던 무대가 부담으로 다가가지 읂을까 싶었고(그래서 더더욱 콘서트를 좋아했을지도. 온전히 탄이들을 좋아하는 사람들만이 모인 곳이라..). 분명 방황할만도 한데 혼란스러운 와중에도 꾸준히 걸어가겠다는 아이들이 대견스러웠어. 그런데 이번에ㅋㅋㅋㅋㅋ 다같이 모여서 and the grammy award goes to BTS!!! 하면서 축배를 드는데 최근 그 어느때보다 초롱초롱하고 반짝거려서 보는 내가 더 심장이 떨리더라ㅋㅋㅋㅋㅋㅋ 이번에 가서 많이 배웠을 뿐만 아니라 새로운 동기 열정이 생긴것 같아서. 그리고 걷고 있는 길이 신기루가 아님을 확신 받은 것 같아서. 뭔가 앞으로 더 기대돼.
답글 2 답글쓰기
ㅇㅇ 2019.02.12 03:35
추천
19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래미 무대를 보고 우리도 저 곳에 서고 싶다는 희망과 설렘 의지가 보여서 좋았어 탄이들의 목표가 생겼자나 그래미 갈 수 있을까에서 가서 무대해야겠다로 바뀌었으니 오늘 그래미에서 멤버들의 하나된 목표의식을 봤다 남준이 화이팅 보니까 언젠가 가겠더라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2.12 03:07
추천
59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도 시상까지만 한게 딱 좋았던거 같아! 세계적인 아티스트들이 그뤠.미를 어떻게 바라보고 무대를 준비하는지 경험해보는게 탄이들한테 새로운 귀감이되는 기회가 된거같아서 좋아ㅠㅠ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2.12 02:40
추천
1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오맞아ㅠㅠ 새로운목표. 이거 삶에 엄청중요하지.. 지금까지 해왔듯이 천천히 하나하나 밟아갔으면좋겠어. 모든걸 한번에 다 가지는게 아니라.. 그래미무대.. 다음엔수상.. 이렇게 하나하나ㅋ 우리곁에서 계속 롱런하면서~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2.12 02:25
추천
1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Grammy gose to.... 이말 정말 가슴떨린다.. 애들이 빨리 저 문장 뒤에 BTS 를 붙혀야한다는 부담을 갖지않고, 그 설렘하나로 자신들의 음악을 해내가면 좋겠다ㅠ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2.12 02:10
추천
5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남준이는 절대 허공에 흩어질 공언을 하지 않지 반드시 퍼포머와 수상자로 다시 돌아온다
답글 0 답글쓰기
1
톡커들의 선택
  1. 1 +) 친구커플과 같이 여행 다녀.. (270)
  2. 2 내카드로 밥값+케이크까지 결제.. (394)
  3. 3 월급335인데 5만원도 벌벌떨면.. (103)
  4. 4 핑크 머리로 인생 망치는 아이돌 (167)
  5. 5 이거 엠티꺼죠? ++추가추가 (86)
  6. 6 휘성 녹취록 떴어 휘성 누명쓴.. (84)
  7. 7 유전자의 힘 ㄷㄷㄷㄷ (77)
  8. 8 블랙핑크 LA콘서트 매진 맞음 (132)
팬톡쓰기

즐겨찾기

설정
다양한 팬톡 채널을 즐겨찾기에서 이용해 보세요!

팬톡 카테고리

팬톡채널
숨김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