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친구한테 감동받은 썰 풀자

이쓰쓰 (판) 2019.02.12 22:59 조회120,449
톡톡 10대 이야기 드루와
이어지는 판
오늘은 가족 말고 모르는사람 말고 친구!!

시작


내가 초등학생때 감기몸살나서 입맛이 없었던 날이 있었음

근데 우리반 담임쌤은 급식을 남기지 말라고 억지로 다 먹이는 분이셨음

내가 그때 비비는 거를 진짜 혐오했었는데 내가 저번에 김치랑 밥을 남기니까 막 그거를 비벼서 입에 넣어주심
하 그때 진짜 헛구역질나고 죽고싶었음

암튼 그정도로.. 급식먹는거를.. 중요하게 생각하셔서
급식실에서도 인원수를 세니까 가긴 갔음

근데 진짜 밥이 안넘어가는거임

이와중에 또 남기면 저번처럼 억지로 먹일까봐 그게 너무 걱정돼서 눈물이 막 났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쌤은 나 우는거 보고 깜짝놀라서
왜그러냐고 어디 아프냐고 그럼 얼른 집에 가라고 이러셔서

내가 밥 못먹겠어요..이랬음

그리고 조퇴시켜주심

그래서 교실가서 가방메고 교문 나서는데
왜 그런애 꼭 한명씩 있잖아 막 잘난척하고 자기 자랑 하는 맛에 사는친구

걔가 막 달려오는거임
근데 그때 우린 저학년이었고 담임쌤 말을 굉장히 잘들었음 그래서 실내화신고 밖에 나가지 말라는 말도 엄청 잘들었는뎈ㅋㅋㅋㅋㅋ

걔가 나 나가는거 보고 달려오는데 교문 앞에서 자기 신발보고 2초 고민하더니
아이씨 이러고 뛰어오는거임ㅋㅋㅋㅋㅋ
달려와서 어디 아프냐고 물어보고 집가서 잘 쉬라고
내일 학교 꼭 오라고 그랬는데

그때는 고마웠는데 지금생각해보니까 감동이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아 귀여워

근데 걔 전학가고 연락 끊김ㅠㅠ


348
11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신규채널
[끝말을이어] [약간스압] [급9] [그아줌마] [옷골라주세]
372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2019.02.12 23:50
추천
30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 왕따 당할 때 나 챙겨 준다고 같이 떨궈진 친구가 있는데 얘 떨궈지기 전에 내가 너 나 계속 챙겨주면 너 까지 얘들한테 욕 먹는 다고 괜찮으니까 학교에서라도 너무 티나게 챙겨 주지 말라고 했는데 걔가 진짜 그게 무슨 상관이냐는 듯이 너무 예쁘게 활짝 웃으면서 난 너랑 있는 것도 좋아 내가 괜찮다는데 뭐 이래서 엉엉 울었다 진짜..
답글 10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19.02.12 23:32
추천
295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엄마 돌아가셔서 장례식장이라고 말하니까 2시간 거리인데도 한걸음에 달려와 같이 울어준거. 진짜 같이 펑펑 울었다
답글 4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19.02.12 23:13
추천
287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자소서 쓸 때 하루 전 날 너무 마음에 안 들어서 학교에서 울면서 쓰니까 카톡으로 응원해준 친구들이 너무 고마웠어 사용자첨부이미지
답글 1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19.08.02 22:03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친구한테 상처받은 기억뿐이라...좋은 기억이 하나도 없어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7.23 02:2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냥... 늘 예쁜 말 해주는 거? 친구든 애인이든 가족이든 표현이 정말 중요하다고 생각하는데 함부로 안 대하고 항상 날 존중해준단 느낌?? 가끔씩 새삼 깨달을 때 감동임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7.15 00:4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원래 좀 무심한 앤데 중학교 졸업 기념으로 롤링 페이퍼를 썼는데 거기에 너가 항상 뭐 해야 할 지 모르겠다고 하는데 넌 다 잘 할 거야 라고 써 있던 거 진짜 넘 감동이여서 그 자리에서 10번 더 읽었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7.11 17:53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류다윤 이송민 옥지윤 최효주 박시은 학폭 가해자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7.11 17:24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없음 나만 애들한테 챙겨주고 도움주고 감동 줌 근데 당연시 여기고 고마운줄 모름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7.06 23:2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ㅑ하 여기 너무 따수워
답글 0 답글쓰기
2019.04.20 21:5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내가 친구한테 감동 받앗엇던 적은 '전 친구' 즉 싸웟엇던 친구가 나한테 감동줫엇던 일이 기억이 나는데 내가 진짜 넘 힘들엇엇어. 싸웟던 애 땜에. 근데 속앓이 하는 성격이라 아무한테 말도 않고 잇엇는데 전 친구가 내얼굴만 보더니 뭔 일 잇냐고 아니라 햇는데 뭔 일인데 말해바 이러면서 걱정해줘서 말햇더니 진짜 엄청 걱정해주면서 내 고민 진짜 잘 들어줫엇고 나랑 싸웟던 걔한테 뭐라 해준다고 엄청 살뜰히 부모님이 자식 걱정하듯 매우 걱정해주엇던거..내 힘든 점 말햇을때 진정으로 들어주고 지켜줄 수 잇는 친구 1명이라도 잇으면 인간관계 성공이다. 근데 내가 걔한테 잘못해서 지금은 서로 쌩까는 삶 사는중. 싸웟지만 걔한테 고거 하나는 디게 고마웟음. 아니 감사햇음.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4.14 15:07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체육대회날 계주 마지막 주자였는데 넘어져서 발목 삐어서 바닥에 앉아있으니깐 애들 뛰어와서 어깨동무하고 골인지점 들어간거ㅠㅠ 그날 MVP상 받았어
답글 0 답글쓰기
옌블링 2019.03.29 14:44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중학교 입학하자마자 집앞 골목에서 교복입은 어떤 남자애한테 묻지마 폭행당했는데 아직도 누군지 심증만 있고 물증없어서 못잡았는데 교복만 보면 내가 소스라치게 놀라고 혼자 다니는거 무서워하니까 친구가 중학교 다니는 3년 내내 집까지 데려다줬다 집방향 전혀 반대인데도 ㅎ 현재 23살인데 7살때부터 지금까지 벌써 16년째 인연 이어오고 있다 그때 진짜 고마웠오 ㅎㅈ야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3.24 21:4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정말 힘들어서 전화 걸었는데 목소리 듣자마자 눈물 나와서 끊었단 말야 근데 전화 걸고 페메로 왜 전화 안 받냐 그러길래 내가 전화 걸었거든 어디냐 그러길래 내가 있는 위치 설명해 주니까 뛰어서 나 있는 곳까지 와 줬음... 그때 내 친구 애인이랑 친구들이랑 같이 있었는데 바로 뛰어오자마자 안고 괜찮다고 토닥여주고 내 얘기 다 들어줬어 진짜 너무 고마웠고 감동이었어
답글 0 답글쓰기
ㅇㄴ 2019.03.13 16:5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인터넷에서 만난 친구 아직 한번도 본적없는데 2년 정도 동안 하루도 안빠지고 연락함. 근데 내가 집안이 좀 안좋은데 내가 뭐 먹고싶은데 너무 사치겠지?그러니깐 내가 돈 줄테니간 먹으라고 하고 내가 부모님들땨문에 스트레스 받으니가 차라리 우리집에서 태어났으면 너 행복햇을텐데 그런 얘기 하고..이번에 서울가서 만날려고 했는데 부모님 반대때문에 못갔지만 걔가 나 돈 없는거 알고 차비 놀거 다 대준다고 몸만 오라했었음.. 한번도 못봣지만 미래에 직장 서로 잡을땨 옆집 살기로 함. 고맙다 준성아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3.10 10:32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 전학가는데 애들이 케이크 만들어주고 나보다 더 엉엉 운거,,, 학교에서 잘 적응 못해도 맨날 위로의 말 해주고 진짜 너무 고마웠음ㅜㅜㅜㅜ평생 못잊어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3.03 23:19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귀찮다고 생각하고 좀 질투도 많이 했는데 나 생각해주고 잘되길 걱정햐주고 깊티콘보내주고 그럴때ㅠㅠ 난 왜 좀더 잘해주지못했지하고속상하고 앞으로 잘해줄게ㅠㅠㅠㅠㅠ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2.27 06:21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내가 복도에서 울고있었는데 별로 안친했던애가 놀라더니 나 안아주면서 괜찮냐고 물어봐줘서 걱정해줘서 고맙다고 걱정 안되게 일부러 웃으면서 가니까 그날 카톡으로 길게 위로편지 옴 ㅠ ㅠㅡㅜㅠ 진짜 이렇게 신경 써준 친구 많이 없었어서 기억에 남았음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2.26 05:3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중2 때부터 같이 다녔는데 나 혼자 권태기 와서 지랄해도 견뎌주고 서로 가정사 훌훌 털고ㅋㅋ 그리고 다른 반 됐을 때도 전화 n시간씩 자주 하고ㅠㅠㅠㅠ 크리스마스 새해 같은 날은 꼭 장문으로 연락해주고 편지 써주고 그래ㅜㅜㅜㅠㅠ 너무 다정하고 좋은 애라 과분하다,,, 무뚝뚝한 나랑은 다르게 사랑한다는 말도 거리낌없이 하고 묵묵히 긴 하소연 다 들어주고 중간에 말하는 타이밍 못 잡고 동시에 말하면 꼭 나 먼저 말하라고 기다려주고,,, 나도 얘한테서 많이 배워서 먼저 말하라고 하는 습관 들이고 있당,,, 나 인생 친구라고 생각한 친구들이랑은 멀어져서 트라우마 된 것 때문에 얘랑은 인생 친구라고 입 밖으로 말한 적은 없지만 항상 환경이 바뀌어도 함께 했으면 해! 사랑해 ㅎㅅ얌ㅠㅠㅠㅠ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2.23 20:4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ㅊㄱㅍ ㅜㅜ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19.02.23 02:19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내가 아프던날 별로 티는 안내고 친구랑 놀고 집에 들어갔는데 친구가 갑자기 문고리?보라거 해서 나갔더만 까만 비닐봉지에 내가좋아하는 음료수랑 약이랑 초콜릿 같은거 있었음 남자친구한테 받았을때랑은 다른 감동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2.20 23:52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내가 2학년 초반에 같이 다니던 애들 나 포함 4명이 있는데 걔네가 먼저 나한테 같이 다니자했었거든 그래서 3월까지 같이 다니는데 그 중 두명이 나를 떨구자해서 한명 끼고 나 떨궈졌거든 근데 나는 초딩때부터 그런걸 계속 겪다보니까 인간관계도 무섭도 자존감도 떨어졌는데 세명중에 한명이 자기는 떨구기 싫은데 애들이 떯구자니까 어쩔수 없이 떨궈지는 내가 마음아파서 우는데 진짜 엄청 슬프게 내 손잡고 우는데 수업끝나고 나보자마자 손잡고 바로 화장실 데려가서 미안하다고 우는데 뭔가 슬픈데 감동이였어..마지막까지 나를 걱정해주더라,,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2.19 04:52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 너무 힘들 때 그냥 애들한테 들키기 싫어서 대충 둘러대는데 친구가 눈치 채고 막 우는 거야 그때 너무 고마웠음 그냥 누군가가 나 때문에 운다는 게 너무 고마웠음 진짜 그때 눈물 날 뻔
답글 0 답글쓰기
1 2 3 4 5 6 7 8 9 10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